2
부산메디클럽

‘영원한 프로레슬러’ 천국의 링으로 떠나다

프로레슬링 대부 이왕표 별세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18-09-04 19:28:41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치기 왕 김일의 직계 제자
- 1975년 입문 … WWA 챔피언
- 1980년대엔 최고의 TV 스타

- 2013년 암 수술 후 극적 회복
- 2015년 은퇴 후 후진양성 매진
- 담도암 재발로 사망 … 향년 64세

“나는 쇼는 하지 않는다.”

   
‘영원한 챔피언’이자 한국 프로레슬링의 대부인 이왕표 한국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4일 오전 별세했다. 사진은 2008년 11월 12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 김일 추모 프로레슬링 대회에서 우승한 이왕표가 포효하는 모습. 연합뉴스
프로레슬링의 ‘대부’ 이왕표 프로레슬링연맹 대표가 생전 즐겨했던 말이다. 담도암이 재발해 투병하던 그가 4일 오전 9시48분 별세했다. 향년 64세.

고인은 1954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스승은 ‘박치기왕’ 김일이다. 김일은 현역 생활 30년간 세계챔피언 타이틀을 20차례 수확한 전설이다.

1975년 김일의 직계 제자로 프로레슬링에 입문한 이왕표는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해 김일 못지않은 인기를 누렸다.

일본에서 활동하던 그는 1980년대 고국으로 돌아와 최고의 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명절이면 이왕표가 훨씬 덩치가 큰 백인 선수를 쓰러트리는 모습을 TV를 통해 쉽게 볼 수 있었다. 예능 프로그램에도 고인이 자주 모습을 드러냈다.

프로레슬링의 인기는 1980년대 프로축구·프로야구 출범과 함께 시나브로 사그라들었다.

후계자가 마땅치 않다 보니 이왕표는 수십 년 동안 링을 떠나지 못했다. “이왕표 말고는 우리나라 프로레슬링에 선수가 없느냐”는 한탄까지 나왔다.

2000년대 중반 종합격투기가 인기를 얻자 이왕표는 프로레슬링도 충분히 통할 만큼 강하다며 도전을 선언했다. 실제로 WWE 챔피언 출신인 브록 레스너(미국)는 UFC 헤비급에서도 최정상 선수로 활약했다. 이왕표는 50대 중반인 2009년과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밥 샙과 일전을 벌이기도 했다.

레슬링을 위해서라면 어디든 달려가던 고인은 2013년 담도암으로 쓰러지면서 위기를 맞았다. 워낙 큰 수술이라 유서까지 쓰고 수술실에 들어갔다가 기적처럼 병상을 박차고 일어섰다.

80일 만에 퇴원한 그는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내가 잘못된다면 내 장기를 기증한다’는 유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2015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그의 은퇴식에는 2000여 명이 찾아 전설의 마지막 길을 축복했다. 노지심·홍상진·김종왕·김남훈은 대선배가 지켜보는 앞에서 헌정 경기를 펼쳤다. 후진 양성을 위해 쉴 새 없이 전국을 돌던 그는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다시 쓰러졌다.

이왕표를 끊임없이 괴롭혔던 건 프로레슬링의 진실성 논란이다. 프로레슬링에 각본이 있다는 건 이제는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러나 피나는 훈련을 통해 묘기에 가까운 기술을 펼치는 프로레슬링 경기를 ‘쇼’로만 치부하기는 힘들다. 이왕표는 생전 “내 프로레슬링은 쇼가 아니라 진짜”라며 “프로레슬러는 어떤 격투기 선수와 대결해도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가 두 차례 밥 샙과 대결한 이유다.

그는 프로레슬링의 부활을 보지 못한 채 눈을 감았다. 이제 후배들이 무거운 바통을 이어받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현대 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이다.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