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라건아 한국 필리핀 아시안게임 농구 활약 전 리카르도 라틀리프로 美 대학 점령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8-27 13:55:0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7일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전 한국과 필리핀의 경기. 라건아가 슛을 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 8강 필리핀과의 경기에서 한국의 4강 진출을 견인한 라건아에 관심이 쏠린다.

라건아는 미국 출신으로 미국 명은 리카르도 라틀리프(Ricardo Ratliffe)이다.

현재 KBL의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에서 뛰고있다.미국 버지니아 주 햄프턴에서 태어난 라틀리프는 케커탄 고등학교(Kecoughtan High School)와 Central Florida 대학에서 선수생활을 하였다.

그는 미국 국립단기대학체육협회에서 선정하는 first team All-American honors에 두번이나 선정되었다. 그는 2 학년때 경기당 평균 27.4 득점과 11.3 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후 라틀리프는 미주리 대학교에 진학하여, 3학년 때 시즌 평균 10.6 득점, 6.0 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빅 12 컨퍼런스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4학년 시즌에, 라틀리프는 미주리 대학교 농구팀 Tigers를 30승 5패의 기록으로 이끌었으며 빅 12 토너먼트의 챔피언이 되는 데 도움을 주었다.

라틀리프는 팀의 주전으로서 평균 13.9 점, 7.5 리바운드, 1.0 블록을 기록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라틀리프는 All-Big 12 Second Team에 선정되었다.

해당 시즌 라틀리프의 필드골 성공률은 69.3 %였으며, 이는 2011-12 시즌의 해당 대학과 빅 12 컨퍼런스의 최고기록이었다.

정규 시즌이 끝나고 라틀리프는 2012년 Final Four에서 2012년 Reese‘s College All-Star Game에서 경쟁했다. 그는 서부 팀의 “Perfect Player”상을 받기 위해 21점을 얻었고 10리바운드를 얻었다.

대학 생활이 끝난 후 라틀리프는 2012 NBA 드래프트에서 선정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한국 농구 리그에서 선발 된 미국 최초의 대학 선수가 됐다.

그는 2012-13 시즌에 한국에서 프로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라틀리프는 2014년 William Jones Cup MVP에서 우승한 송창용과 문태영와 Best Five에서 합류했다. 윌리엄 존스 컵에서 평균 24.3 득점, 15.7 리바운드, 1.7 블록을 기록했다.

2016년 3월 라틀리프는 친척 사망 후 미국으로 떠나야만 했던 덴젤 볼스를 대신하기 위해 필리핀 프로농구의 스타 핫샷스에서 덴젤 볼스 대신에 뛰기도 했다.

2018년 1월 라틀리프의 대한민국으로의 귀화가 확정되었다. 그는 ’라건아‘라는 한국 이름을 가지게 되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