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울산의 딸’ 이다빈, 머리 발차기로 금빛 포효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金…4년전 62㎏급 우승 이어 2연패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아름은 여자 57㎏급서 銀

울산 효정고 출신의 이다빈(22·한국체대)이 아시안게임(AG) 태권도 겨루기에서 2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가장 어려운 기술로 꼽히는 머리 공격이 빛을 발했다.
   
이다빈이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 초과급 결승전에서 정상에 오른 뒤 태극기를 들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다빈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AG 태권도 겨루기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칸셀 데니스(카자흐스탄)를 27-21로 꺾고 정상에 섰다.

고등학생(효정고)이던 4년 전 인천AG에서 62㎏급 우승을 차지한 이다빈은 체급을 5㎏ 이상 올리고도 AG 2회 연속 금메달을 수확했다. 또 동아대 출신인 김태훈(남자 58㎏급)에 이어 AG 2회 연속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다빈은 한국 태권도 선수 중에서는 남자 87㎏초과급의 김제경(1994·1998년)과 여자 57㎏급의 이성혜(2006·2010년) 남자 63㎏급의 이대훈(2010·2014년) 김태훈에 이어 역대 다섯 번째로 AG 2회 연속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16강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이다빈은 첫 경기였던 8강에서 람 체링(부탄)를 24-0으로 누르고 4강에 올랐다. 준결승에서는 가오판(중국)을 25-8로 완파했다.

이다빈은 데니스와의 결승 1라운드에서 두 차례나 석 점짜리 머리 공격을 성공해 6-2로 앞서 나갔다. 난타전이 벌어진 2라운드에서 한때 동점을 허용했다가 16-12에서 머리 공격으로 2라운드를 마무리했다. 3라운드에서 데니스가 끈질기게 추격했으나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2연패에 도전했던 이아름(26·고양시청)은 2회 연속 메달 획득으로 만족해야 했다. 이아름은 여자 57㎏급 결승에서 뤄쭝스(중국)에게 5-6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아름은 지난해 전북 무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부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세계 정상급 선수다. 비파완 시리포른페름삭(태국)과 치른 준결승에서 3라운드 종료 직전 회심의 뒤차기로 12-10의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힘들게 결승에 올랐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이아름은 뤄쭝스와 결승에서 2-4로 끌려가다 3라운드 4초를 남기고 4-4 동점까지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어 경기 종료 직전 주먹 지르기를 성공했지만 거의 동시에 2점짜리 몸통 발차기를 허용해 한 점 차로 무릎을 꿇었다.

한편 남자 80㎏초과급에 출전한 이승환(한국가스공사)은 16강전에서 사에이드 라자비(이란)에게 3-6으로 져 메달 꿈이 깨졌다. 3라운드까지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뒤 골든 포인트제의 연장에서 먼저 석 점짜리 헤드킥을 맞았다.

자카르타=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축구= FA컵 결승2차전 대구-울산 外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