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AG] 널 잡고, 메달도 잡는다

세계적 선수들 잇단 라이벌전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8-19 20:58:23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여자배구 한국 김연경·중국 주팅
- 23일 왼쪽 공격수 최강자리 다툼
- 여자수영 접영 출전하는 안세현
- 일본 최강 이키 상대로 메달경쟁
- 원정식·김명혁은 역도 남북대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이 세계적인 스타들의 경쟁으로 벌써 뜨겁다.
김연경이 지난해 수원에서 열린 FIVB 그랑프리 세계대회 폴란드전에서 포효하는 모습. 연합뉴스(왼쪽), 중국의 주팅이 터키 바키프방크 소속으로 치른 2016 FIVB 세계클럽챔피언십 볼레로 취리히전에서 환호하는 모습. EPA 연합뉴스
여자배구의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과 중국 주팅(24·터키 바키프방크)이 대표적이다. 두 선수는 세계 최고의 레프트 공격수로 꼽힌다. 터키 리그에서도 나란히 라이벌팀에서 경쟁 중이다.

2016-2017 터키 리그에선 김연경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4 인천AG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했다. 반면 주팅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과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한중은 오는 23일 B조 예선 3경기에서 격돌한다. 우리나라는 김연경과 부산 출신 레프트 박정아(25·도로공사)- 센터 양효진(29·현대건설)이 공격을 이끈다. 김연경은 “중국이 최정예 멤버로 나서는 만큼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 같다. 진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안세현(23·SK텔레콤)은 일본의 이키 리카코(18)를 만난다. 이키는 지난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팬퍼시픽선수권 접영 100m에서 56초08로 일본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올해 세계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접영 50m 기록도 세계 2위(25초11)이다.

안세현의 최고기록은 접영 50m 26초30과 접영 100m 57초07이다. 안세현은 이키의 영상을 직접 찾아보며 연구했다. 이키가 출전하지 않는 접영 200m에서도 아시아 랭킹 1위인 일본의 모치다 사치(19)가 버틴다. 안세현은 “세 종목 다 시상대에 오르는 게 목표”라고 힘줘 말했다. 안세현은 지난해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신기록과 역대 여자수영 최고 성적을 새로 썼다. 안세현은 20일부터 사흘간 접영 50m·100m·200m에 출전한다.

남북한의 경쟁도 팬들의 시선을 모은다. 역도 남자 69㎏급 세계 일인자로 꼽히는 원정식(28·울산광역시청)은 오는 22일 경기를 치른다. 그는 지난해 12월 세계선수권에서 326㎏(인상 148㎏ 용상 178㎏)을 들어 정상에 섰다. 중국 역도가 ‘금지 약물 복용’ 탓에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은 것도 원정식에게는 호재다.

원정식의 라이벌은 4년 전 인천에서 은메달을 딴 북한의 김명혁(28)이다. 김명혁은 당시 1위 린칭펑(중국)과 같은 무게를 들고도 몸무게가 더 나가 금메달을 놓쳤다. 원정식은 “동포애는 플랫폼 아래에서 나누고, 시상대 가장 위에는 내가 서겠다”고 말했다. 원정식이 우승하면 한국 남자 역도는 2002 부산AG(남자 85㎏급 송종식) 이후 16년 만에 AG 금메달을 수확한다.

남자 기계체조에서는 신예 김한솔(23·서울시청)과 베테랑 리세광(33)이 맞붙는다. 김한솔은 2012 런던올림픽 도마 금메달리스트 양학선(25·수원시청)이 부상으로 빠져 대표팀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양학선의 기술 ‘양학선1’을 앞세울 그는 20일부터 진행될 기계체조 마루·도마·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뛴다. 리세광은 2016 리우올림픽 도마 종목 금메달리스트다. 김한솔은 “리세광은 제가 어릴 때부터 이미 정상급 선수였다. 제가 할 것만 잘하면 결과는 따라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2. 2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3. 3부산 사상구 익명 기부자, 성금 367만원·헌혈증 306개
  4. 4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5. 5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6. 6[서상균 그림창] 멀티툴
  7. 7외국인 대거 단기체류에 자치단체 ‘긴장’
  8. 8전 세계 185개국 휴교…학생 10명 중 9명 등교수업 중단
  9. 9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10. 10발매 앨범마다 빌보드 1위…5SOS “4연속 왕좌 노린다”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