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AG] 널 잡고, 메달도 잡는다

세계적 선수들 잇단 라이벌전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8-19 20:58:23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여자배구 한국 김연경·중국 주팅
- 23일 왼쪽 공격수 최강자리 다툼
- 여자수영 접영 출전하는 안세현
- 일본 최강 이키 상대로 메달경쟁
- 원정식·김명혁은 역도 남북대결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AG)이 세계적인 스타들의 경쟁으로 벌써 뜨겁다.
김연경이 지난해 수원에서 열린 FIVB 그랑프리 세계대회 폴란드전에서 포효하는 모습. 연합뉴스(왼쪽), 중국의 주팅이 터키 바키프방크 소속으로 치른 2016 FIVB 세계클럽챔피언십 볼레로 취리히전에서 환호하는 모습. EPA 연합뉴스
여자배구의 김연경(30·터키 엑자시바시)과 중국 주팅(24·터키 바키프방크)이 대표적이다. 두 선수는 세계 최고의 레프트 공격수로 꼽힌다. 터키 리그에서도 나란히 라이벌팀에서 경쟁 중이다.

2016-2017 터키 리그에선 김연경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4 인천AG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했다. 반면 주팅은 2016 리우올림픽 금메달과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한중은 오는 23일 B조 예선 3경기에서 격돌한다. 우리나라는 김연경과 부산 출신 레프트 박정아(25·도로공사)- 센터 양효진(29·현대건설)이 공격을 이끈다. 김연경은 “중국이 최정예 멤버로 나서는 만큼 쉽지 않은 싸움이 될 것 같다. 진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 여자수영의 간판 안세현(23·SK텔레콤)은 일본의 이키 리카코(18)를 만난다. 이키는 지난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8 팬퍼시픽선수권 접영 100m에서 56초08로 일본 신기록을 세우고 우승했다. 올해 세계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접영 50m 기록도 세계 2위(25초11)이다.

안세현의 최고기록은 접영 50m 26초30과 접영 100m 57초07이다. 안세현은 이키의 영상을 직접 찾아보며 연구했다. 이키가 출전하지 않는 접영 200m에서도 아시아 랭킹 1위인 일본의 모치다 사치(19)가 버틴다. 안세현은 “세 종목 다 시상대에 오르는 게 목표”라고 힘줘 말했다. 안세현은 지난해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신기록과 역대 여자수영 최고 성적을 새로 썼다. 안세현은 20일부터 사흘간 접영 50m·100m·200m에 출전한다.

남북한의 경쟁도 팬들의 시선을 모은다. 역도 남자 69㎏급 세계 일인자로 꼽히는 원정식(28·울산광역시청)은 오는 22일 경기를 치른다. 그는 지난해 12월 세계선수권에서 326㎏(인상 148㎏ 용상 178㎏)을 들어 정상에 섰다. 중국 역도가 ‘금지 약물 복용’ 탓에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받은 것도 원정식에게는 호재다.

원정식의 라이벌은 4년 전 인천에서 은메달을 딴 북한의 김명혁(28)이다. 김명혁은 당시 1위 린칭펑(중국)과 같은 무게를 들고도 몸무게가 더 나가 금메달을 놓쳤다. 원정식은 “동포애는 플랫폼 아래에서 나누고, 시상대 가장 위에는 내가 서겠다”고 말했다. 원정식이 우승하면 한국 남자 역도는 2002 부산AG(남자 85㎏급 송종식) 이후 16년 만에 AG 금메달을 수확한다.

남자 기계체조에서는 신예 김한솔(23·서울시청)과 베테랑 리세광(33)이 맞붙는다. 김한솔은 2012 런던올림픽 도마 금메달리스트 양학선(25·수원시청)이 부상으로 빠져 대표팀의 에이스로 떠올랐다. 양학선의 기술 ‘양학선1’을 앞세울 그는 20일부터 진행될 기계체조 마루·도마·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표로 뛴다. 리세광은 2016 리우올림픽 도마 종목 금메달리스트다. 김한솔은 “리세광은 제가 어릴 때부터 이미 정상급 선수였다. 제가 할 것만 잘하면 결과는 따라올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회동수원지 74년 만에 대대적 준설
  2. 2통영케이블카, 하늘 위서 유튜브 즐긴다
  3. 3중학생 숨진 오륙도 앞바다…입수 막을 안전장치 없었다
  4. 4해수동 매매·전셋값 다 뛰었다
  5. 5레트로 감성 풍기면 매출 ‘싹쓰리’
  6. 6롯데·홈플은 폐점, 이마트는 출점…3사 엇갈린 생존전략
  7. 7김해 백지화 ·가덕 채택 동시에…PK 여당 ‘원샷 결정’ 공론화
  8. 8보양식 바다장어 반값
  9. 9야밤 도심서 ‘37 vs 26’ 난투극…고려인 무더기 검거
  10. 10동료 “폐쇄병동 안까지 들어가 환자 살피던 분이셨는데” 침통
  1. 1김태년 “北, 통보 없이 댐 방류…속 좁은 행동에 매우 유감”
  2. 2야권 이례적 ‘재해 추경’ 제안
  3. 3김해 백지화 ·가덕 채택 동시에…PK 여당 ‘원샷 결정’ 공론화
  4. 4민주 - 통합 지지율 격차 0.8%P…부동산 등 복합 작용
  5. 5김두관 “여당, 국기문란 윤석열 해임안 제출해야”
  6. 6또다시 갈라진 여야 부산시의원…가덕신공항 부지 시찰 따로따로
  7. 7영남 5개 시·도지사 미래발전협의회 개최 “‘통합 메가시티’구축”
  8. 8부울경 물 해법, 잠룡 김경수·김태호 재부상 시험대
  9. 9PK 야권 “집의 노예서 해방? 국민 우롱하나”
  10. 10이젠 공수처 대치 정국…巨與 독주에 통합당 여론전 주력
  1. 1부산항 친수시설 위해요소 28건 적발
  2. 2레트로 감성 풍기면 매출 ‘싹쓰리’
  3. 3배도 내년부터 내비게이션 보면서 몬다
  4. 4상반기 연근해 어획량 작년보다 4.6% 줄어
  5. 5국립해양박물관, 올해 두 번째 해양자료 공개 구입
  6. 6보양식 바다장어 반값
  7. 7주가지수- 2020년 8월 6일
  8. 8연금복권 720 제 14회
  9. 9금융·증시 동향
  10. 10홈플 추석선물세트 사전예약
  1. 1부산 170번 확진자 동선 추가 공개
  2. 2 전국 흐리고 비...‘중부지방 최대 300mm‘
  3. 3“황정민 나와!” 스튜디오 덮친 ‘곡괭이 난동’ … 40대 구속영장
  4. 4춘천 의암댐 실종자 사망 1·실종 5·구조 1
  5. 5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지역발생 23명·해외유입 20명
  6. 6전복된 경운기에 깔린 60대 남성 숨져
  7. 7피해 복구 아직인데 … 부산에 최대 150mm 비·강풍주의보
  8. 8러시아 선박서 코로나 또 나왔다 … "선원 2명 확진”
  9. 9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 부산교통공사 자회사로 편입
  10. 10신라대 항공대학 학생들 자격증 시험 전원 합격 연속 행진
  1. 1우천 취소만 7경기…비가 원망스러운 ‘비원삼’
  2. 2‘KKKKKKKK’ 류현진, 괴물로 돌아왔다
  3. 3김광현 마침내 선발 출격…11일 등판 가능성
  4. 4올해 가장 ‘치명적’ 공격수는 호날두 아닌 무리엘
  5. 5US오픈테니스, 상금 35억
  6. 6풀럼, 한 시즌 만에 EPL 복귀
  7. 7김광현 짝궁 포수 몰리나 코로나 확진…경기 줄 취소
  8. 8거인의 아픈 손가락…안방마님 타격 부진 어떡해
  9. 9디펜딩 챔피언 나달, “코로나 확산 불안” US오픈 테니스 불참
  10. 10세계랭킹 1위 쟁탈전…PGA챔피언십 잡아라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