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거미손' 부폰 파리 생제르맹서 현역 생활 이어간다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6-13 00:03:5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폰. EPA=연합뉴스
‘거미손’ 잔루이지 부폰(40·이탈리아)이 파리 생제르맹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간다.

이탈리아 축구 매체 칼치 오메르카토는 12일(한국시간) “파리 생제르맹이 다음 주에 부폰과 계약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칼치오메르카토는 “부폰이 파리 생제르맹과 2년 계약에 서명할 예정”이라며 “연봉은 보너스를 합쳐 700만 유로(약 89억 원)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홍보대사 역할도 함께 맡기로 했다”고 전했다.

1995년 11월 20일 17세의 나이에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파르마를 통해 프로 무대에 데뷔한 부폰은 2017-18시즌까지 무려 23시즌을 뛰면서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골키퍼로 활약했다.

지난해 11월 14일 이탈리아가 스웨덴과의 러시아 월드컵 유럽 플레이오프에서 1무 1패로 패해 월드컵 진출권을 놓치자 대표팀 은퇴를 선언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이탈리아의 A 매치 2연전을 통해 4개월 만에 대표팀에 깜짝 복귀했다.

유벤투스에서만 무려 17시즌을 확약한 부폰은 현역 은퇴를 놓고 고민했지만 결국 파리 생제르맹으로 팀을 옮기며 처음으로 이탈리아 무대를 벗어나게 됐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축구= FA컵 결승2차전 대구-울산 外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