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프리미어리그] 맨시티, 브라이튼에 2대 0 승리, 아구에로 골과 민머리 실바 도움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프리미어리그 첫 경기에서 승격팀 브라이튼을 상대로 승점을 얻었다.

맨시티는 13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브라이튼&호브 앨비언 원정경기에서 2-0 승리를 했다.

아구에로의 선제골과 브라이튼의 자책골로 얻어낸 득점이었다.

홈팀 브라이튼은 4-4-2 전술로 임했다.

라이언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서트너, 덩크, 더피, 브루노가 수비로 선발 출전했도 브라운, 프뢰퍼, 스테펜스, 마치가 미드필더로 나섰다

헤메드와 그로스가 최전방을 맡았다.

   
(사진 =SPOTV 중계 방송 화면 캡처)
원정팀 맨시티는 3-5-2 포메이션을 카드를 뽑았다.

새로 영입한 에데르송이 골문을 지켰으며 콤파니, 스톤스, 오타멘디가 스리백으로 나섰다.

워커, 다닐루가 양측 윙백에 섰고 페르난지뉴, 더 브라위너, 다비드 실바가 중원을 구성했다.

제주스와 아구에로가 투톱으로 득점을 노렸다.

경기 양상의 변화를 가져온 쪽은 브라이튼이었다.

전반 24분 브라이튼의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브라운 통증을 호소해 더 이상 뛸 수 없었고 머피가 교체 투입됐다.

전반 27분 제주스가 더 브라위너의 긴 패스를 받아 쇄도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손을 사용했다는 주심의 판단에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 들어서도 맨시티가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브라이튼도 쉽게 물러서진 않았다.

더피와 프뢰퍼의 연속된 슈팅이 골대를 스치며 아슬아슬한 장면을 연출했다.

브라이튼은 공격수 헤메드 대신 머레이를 교체 투입하며 훨씬 공격적으로 나섰다.

결국 맨시티는 다닐루 대신 사네를 투입해 공격의 활로를 더욱 개방했다.

그리고 후반 24분에 득점에 성공했다.

더 브라위너가 사이드에서 공을 얻어냈고 전진하며 중앙의 실바에게 패스했다.

거칠게 민 머리로 축구팬들에게 충격을 준 실바는 원터치로 패스를 아구에로에게 연결했고 노마크였던 아구에로는 편한 상태로 슛을 하여 득점에 성공했다.
5분 뒤에는 브라이튼의 수비수 덩크의 자책골도 이어졌다.

크로스로 올라온 공이 제수스를 향하자 견제하며 헤딩으로 걷어내려다 브라이튼 골대 정면으로 향하며 골키퍼의 겨드랑이 사이를 뚫었다.

잔여시간 맨시티는 경기를 지배하며 추가 실점 없이 안정적으로 마쳤다. 강정흔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딩기요트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카약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