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안정환 '부산대우로얄즈' 테리우스의 귀환... 구덕운동장서 '레전드 데이'

  • 국제신문
  • 김민주 기자
  •  |  입력 : 2017-04-27 00:55:3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부산 아이파크가 '레전드 데이'의 두 번째 주인공으로 '테리우스' 안정환(41)을 호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부산 구단은 26일 "5월 6일 오후 3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리는 부천FC와 K리그 챌린지 11라운드 홈 경기에 안정환을 초대한다"라고 밝혔다.

안정환은 1998년 부산 아이파크의 전신인 대우 로얄즈에 입단해 2000년까지 맹활약했다.

부산에서 3시즌을 뛰는 동안 87경기에서 44골을 뽑았다.

당시 안정환은 이 같은 뛰어난 실력에 '꽃미남' 외모로 긴 머리를 휘날리며 '테리우스'라는 별명으로 큰 인기를 얻으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특히 1999년에는 대우 로얄즈가 준우승했지만, 안정환은 정규리그 14골(7도움)의활약을 앞세워 K리그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팀에서 MVP로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다.

안정환은 2000년 7월 이탈리아 페루자를 시작으로 일본, 독일, 프랑스, 중국 등에 활약하다가 2008년 다시 부산으로 복귀해 한 시즌을 뛰기도 했다.

최근 방송 예능인으로 맹활약하는 안정환은 내달 6일 구덕운동장을 방문해 하프타임 때 팬들과 함께 '레전드 세리머니'를 펼칠 예정이다.
한편, 부산은 지난달 19일 '레전드 데이'의 첫 주인공으로 '그라운드의 야생마' 김주성 대한축구협회 심판운영실장을 초청한 바 있다.

김민주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패럴림픽
휠체어컬링에는 ‘영미~’ 없다고?
알면 더 재미있는 평창
평창올림픽 1호 기록은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