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세리나 윌리엄스 임신 5개월…복귀 가능성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01:21:1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리나 윌리엄스(36·미국)가 임신한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서 공개하면서 복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결승에서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를 누르고 우승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9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우승컵을 품에 안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윌리엄스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노란색 수영복을 입고 찍은 사진에 '20주'라는 설명을 달아 공개했다. 사진상으로 보이는 윌리엄스는 배가 불룩한 임신부의 모습이었다.

윌리엄스는 지난 1월 호주오픈에서 임신 중인 상태에서 우승한 셈이다.

윌리엄스는 1월 말에 끝난 호주오픈 정상에 올라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20주면 약 5개월이기 때문에 임신한 시기는 지난해 12월 정도로 역산이 가능하다.

윌리엄스는 지난해 12월 사업가 알렉시스 오하니언과 약혼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윌리엄스보다 2살 어린 오하니언은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의 하나인 '레디트' 공동 창업자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로써 윌리엄스는 사실상 은퇴 수순에 접어들 가능성이 크지만, 윌리엄스 측은"2018시즌에 복귀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올해 가을 출산한 이후 이번 시즌 더는 출전이 어렵고 2018년에는 그의 나이도 37세가 되기 때문에 복귀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그러나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3차례나 우승하는 등 1999년 US오픈에서 처음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오른 이후 20년 가까이 세계 최강으로 군림하는 윌리엄스라면 복귀가 가능할 수도 있다.

'엄마 선수'로 성공적인 코트 복귀를 이룬 사례는 2009년 US오픈에서 우승한 킴클레이스터르스(벨기에)가 대표적이다.

클레이스터르스는 2008년 출산 이후 2009년 메이저 대회 정상을 정복했다.

1973년 마거릿 코트(호주), 1980년 이본 굴라공(호주)에 이은 세 번째 '엄마 선수'의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이었다.

또 빅토리야 아자란카(벨라루스) 역시 지난해 12월 출산 이후 올해 7월 코트 복귀를 선언했다.

아자란카는 2012년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2012년과 2013년 호주오픈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문제는 역시 나이다.

클레이스터르스가 2009년 US오픈을 제패했을 당시 나이는 26세였다. 또 올해 아자란카 역시 28세로 '20대' 팔팔한 나이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딩기요트
혼자서도 하는 해양스포츠
카약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