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2010 프로야구] 롯데 투수 강영식…연봉 3억 재계약

올해보다 150%인상…FA는 내년에

  • 국제신문
  • 김희국 기자
  •  |  입력 : 2010-10-27 22:03:05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왼손 투수 강영식(사진)이 자유계약선수(FA) 신청을 포기하고 구단 잔류를 선택했다. 롯데는 화끈한 연봉 인상으로 강영식의 결정에 답했다.

강영식은 27일 구단과 내년 연봉 3억 원에 1년 계약을 체결했다. 올 시즌 연봉 1억2000만 원에서 무려 150%가 올랐고 FA 신청 자격은 계속 유지해 내년에 선언할 수 있다. 강영식은 올 시즌 롯데의 핵심 불펜 요원으로 활약하며 63경기에서 52.2이닝을 소화해 3승 3패 2세이브 7홀드, 평균자책점 4.44를 기록했다. 2007년 삼성에서 롯데로 둥지를 옮긴 강영식은 해마다 50경기 이상을 뛰었다. 롯데가 다소 파격적으로 연봉을 올린 것은 그동안 강영식이 팀을 위해 고생한 점을 인정했고, 또 불펜의 중요한 투수를 잔류시켜 신임 양승호 감독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다.

강영식은 "올 시즌 성적에 만족하지 못해 FA 신청을 미뤘다. 열심히 해서 1년 뒤에 내 가치를 재평가받고 싶다. 이번 계약에서 내 가치를 인정해준 구단에 감사하고 내년 팀 우승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격수 박기혁은 FA 신청을 포기했다. 다음 달 군에 입대해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는 박기혁은 군 문제를 해결한 뒤 FA를 선언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 SK-두산 外
프로농구= KCC-삼성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