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하하, 자위행위 경험까지 털어놓아…제작발표회 초토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9-05 15:00:4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저는 원래 이런 놈입니다. 굳이 숨기기보다 저희 장모님도 제가 이런 놈이란 걸 아셨으면 해요.”

첫 메인MC를 맡은 방송인 하하(33, 본명 하동훈)가 수위높은 19금 발언으로 제작발표회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하하는 케이블채널 MBC뮤직의 ‘하하 19TV 하극상’을 통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메인MC에 도전한다. 이 프로그램은 하하와 그의 친구 부가킹즈 주비트레인, 프리스타일 미노, 연극배우 박근식, 개그맨 송준근 등의 일상과 19금 토크를 담은 리얼리티 토크쇼를 표방한다.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IFC몰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하하는 이 프록그램의 컨셉트와 관련, “사실 나는 어렸을 때 성에 눈을 빨리 뜬 편이었다”라며 “우리는 성에 대해 숨기려고 하는 면이 있는데 이 프로그램에서는 성에 장난스럽게 다가가기 보다는 깨끗하고 밝은 느낌으로 접하려고 한다. 최근 안 좋은 소식들이 많이 들리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굳이 연예인이 안해되 되는 프로그램에 왜 나오냐고 묻는다면 바꾸고 싶었기 때문이다. 어렸을 때 자위행위를 하다가 엄마한테 걸렸을 때 엄마는 내게 짐승이라고 비난하지 않고 휴지를 넣어주며 자연스러운 행위라고 말씀하셨다”라며 “우리 처가 쪽도 내가 이런 놈이란걸 아셨으면 한다. 굳이 숨겨서 실망드리기 보다 솔직한 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똑같은 소재라도 남들과 다르게 표현하겠다”라고 말했다.

하하는 성교육 전문가 구성애 씨를 프로그램에 초빙하고 싶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는 배너, 광고 등등 청소년들이 성에 접근할 수 있는 경로가 너무 많고 성범죄도 많다”라며 “구성애 선생님과 함께 하고 싶은데 선생님이 바쁘셔서 함께 하지 못했다. 빨리 이 프로그램을 보고 출연결정을 내려주셨으면 한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오는 11월, 가수 별과 결혼을 앞둔 하하는 프로그램에서 약혼녀 별의 출연을 기대하고 있다고 넌지시 말했다. 하하는 “여자친구가 새 프로그램을 많이 응원해주고 있다”라며 “별의 출연은 제작진과 딜을 해봐야겠지만 슬쩍 기대해보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MBC ‘무한도전’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방송인 유재석에게 공개적으로 출연을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하는 “재석이 형 한번만 나와달라, 딱 한번만 도와주면 다음부터 도와달라 소리 안하겠다”라며 “조금 더 도와주고 싶으면 집공개, 조금 더 여유가 되시면 아들 지호까지 공개해주셨으면 한다. 유재석의 하극상 기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권영찬PD는 “19금 컨셉트를 지향하고 있지만 야하거나 선정적인 방송이 아닌 솔직한 방송을 선보일 계획이다”라며 “친구들이 사적으로 나누는 대화를 통해 토크쇼라는 틀 안에서 편하게 리얼리티를 추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노컷뉴스/국제신문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명인 문학평론가의 ‘부끄러움의 깊이’
청년문화 영그는 공간
배우창고와 나다소극장
국제시단 [전체보기]
모래의 뿌리 /리상훈
삶은 오징어 /박이훈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리는 모두 고골의 『외투』에서 나왔다
천하를 삼 일 동안 호령했던 이괄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인종갈등에 병든 미국…해법은 없나
말썽 잦은 중고차 알고보니 침수차
새 책 [전체보기]
아직 우리에겐 시간이 있으니까(듀나 외 3명 지음) 外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곽한영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위안부 할머니의 삶 담은 만화
역사 연구자들 첨예한 논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자화상-김정우 作
너와 나-박재형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제강점기 아픈역사 ‘군함도’ 外
늘 같은 자리에 있는 등대의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감자꽃 /임종찬
물길 흘러 아리랑-낙동강,111 /서태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16기 GS칼텍스배 본선 2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군함도’와 류승완 감독의 진정성 폄훼 말아야
관객의 선택권 막는 ‘군함도’의 스크린 싹쓸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크린 독과점…관객 선택권 박탈하는 인권 침해
놀라운 시각적 생동감, 관객 시선을 압도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나라 여행기에 숨어있는 조선 망국의 전조 /정광모
천덕꾸러기 딸부터 ‘맘충’까지…여성의 수난사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아이들은 책 읽는 부모를 보고 책을 가까이 한다 /안덕자
남북 통일 염원 담은 교토의 ‘작은 한반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밀양의 여름밤엔 ‘낭만 연극’이 분다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8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8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婦孺之仁
以掌蔽天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