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역관에 뇌물 준 왜적들, 명을 치러간다고…” 조선침략 암시

의역(意譯) 난중일기-이순신 깊이 읽기 <2> 임진년 1月 19日~2月

  • 김종대 전 헌법재판관
  •  |   입력 : 2023-04-16 19:18:3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임진년 2월 초 침략준비 노골화
- 좌수영 군무보며 전쟁준비 정성

- 하순엔 지역 관할 5포 순시나서
- 방비 결함 많은 군관·아전 처벌
- 가는 길 풍광 “그림 같다” 감탄도

- 공무 마친 뒤 지역관리와 술자리
- 순찰사 독단인사엔 불만표시도

1월 19일[3월 2일] 맑음.

동헌에서 공무를 본 뒤에 각 부대를 점검했다.

1월 20일[3월 3일]

맑으나 바람이 세게 불었다.

동헌에 나가 좌기하여 공무를 봤다.

1월 21일[3월 4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감목관(목장의 감독관)이 와서 잤다.

1월 22일[3월 5일] 맑음.

아침에 광양현감(어영담)이 와서 인사했다.

1월 23일[3월 6일] 맑음.

둘째 형 요신의 제삿날이라 공무를 보지 않았다. 사복시(임금이 타는 말을 관리하는 관청)에서 받아와 기르던 말을 올려 보냈다.

1월 24일[3월 7일] 맑음.

맏형 희신의 제삿날이라 공무를 보지 않았다. 순찰사의 답장을 보니, “고부군수 이숭고를 유임시켜 달라는 장계를 올린 것 때문에 대간의 공박을 당하여 그 관계로 사직을 청했다”고 한다.

1월 26일[3월 9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보았다. 흥양현감(배흥립)과 순천부사(권준)가 와서 함께 이야기했다.

1월 27일[3월 10일] 맑음.

오후에 광양현감(어영담)이 왔다.

1월 28일[3월 11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1월 29일[3월 12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1월 30일[3월 13일]

흐리나 비는 오지 않았다.

초여름 같이 따뜻하다. 동헌에 나가 공무 보고나서 활을 쏘았다.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의 전라좌수영 거북선.
▶임진년 2월(1592년 2월)

평소처럼 좌수영 군무를 처리하며 전쟁준비에 정성을 다한다. 하순에는 관할5포를 순시하며 군비를 점검한다.

2월 1일[3월 14일]

새벽에 망궐례를 올렸다. 안개비가 잠간 뿌리다가 늦게는 개었다.

선창(여수시 연등동 입구)으로 나가 쓸 만한 널빤지를 고르는데, 때마침 방천 안에 몽어 떼가 밀려 들어왔기로, 그물을 쳐서 잡았는데 2000여 바지게나 되어 참으로 장쾌했다. 우후 이몽구(李夢龜)를 데리고 전선 위에 앉아 술을 마시며 새 봄의 경치를 즐겼다.

2월 2일[3월 15일] 맑음.

동헌에서 공무를 봤다. 쇠사슬을 건너 매는 데 필요한 크고 작은 돌 80여 개를 실어 왔다. 활 10순(1순은 활5발)을 쏘았다.

2월 3일[3월 16일] 맑음.

새벽에 우후가 각 관 포를 검열하러 배를 타고 나갔다. 공무를 마친 뒤 활을 쏘았다. 제주 사람이 자녀 여섯 식구를 거느리고 도망쳐 나와 금오도(여수시 남면)에 배를 대고 있는 것을 방답 경비선이 붙잡아 데려왔다. 즉시 문초를 하고서 승평(순천)으로 압송하여 가두어 두라 하고 공문을 발송했다. 저녁에 화대석* 네 개를 운반하여 왔다.

*화대석 : 등불을 설치하기 위해 돌로 만든 대

2월 4일[3월 17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본 뒤에 북쪽 봉우리의 연대(신호대) 쌓는 곳에 오르니, 쌓아 놓은 곳이 매우 튼튼해 무너질 염려가 없었다. 이봉수(李鳳壽)가 애썼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연대작업이 끝날 때까지 바라보고 있다가 저녁에야 내려와 해자* 구덩이를 순시했다.

*해자 : 성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성 주위에 둘러 판 못

국보 제304호 여수 진남관. 임진왜란이 끝난 뒤인 1599년, 원래 전라좌수영 본영이 있던 자리에 지은 객사이다. 1718년 중창했다.
2월 5일[3월 18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본 뒤 활 18순을 쏘았다.

2월 6일[3월 19일]

종일 바람이 크게 불었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순(관)찰사(李洸·이광은 이순신이 1589년 함경도에서 내려와 쉬고 있을 때 그를 특채해 자신의 군관겸 조방장으로 삼은 사람이다)에게서 편지가 두 차례나 왔다.

2월 7일[3월 20일]

맑다가 바람이 크게 불었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발포만호가 부임했다는 공문이 왔다.

2월 8일[3월 21일]

맑다가 또 바람이 크게 불었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이 날 거북함에 쓸 돛베 29필을 받아 들이었다. 정오에 말 타면서 활을 쏘는데, 조이립(趙而立)과 변존서(卞存緖)가 자웅을 다투다가 조이립이 이기지 못했다. 우후가 방답에서 돌아와 방답첨사가 방비에 온 정성을 다하더라고 대단히 칭찬했다. 동헌 뜰에다 돌기둥을 받친 화대를 세웠다.

2월 9일[3월 22일] 맑음.

새벽에 쇠사슬을 꿸 긴 나무를 베기 위해 이원룡(李元龍)에게 군사를 거느리게 하여 두산도(돌산도)로 보냈다.

2월 10일[3월 23일]

안개비가 오면서 개었다가 흐렸다가 했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김인문(金仁問)이 순찰사영에서 돌아왔다. 순찰사의 편지를 보니, 통역관들이 왜적으로부터 뇌물을 많이 받고 왜가 조선을 향도 삼아 명을 치러 온다고 명나라에 무고하고, 명나라에서는 우리와 일본사이에 무슨 딴 뜻이 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까지 하게 했으니, 그 흉칙함을 무엇이라 말할 수 없다. 통역관들이 이미 잡혔다고는 하지만 해괴하고 분통함을 참을 수 없다.

*일본의 침략행위는 이때 벌써 노골적으로 노출되고 있었건만 조선 조정은 아직도 이를 감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2월 11일[3월 24일] 맑음.

식후 배 위에서 새로 뽑은 군사들을 점검했다.

2월 12일[3월 25일]

맑고 바람도 잤다.

식후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보고서 해운대(여수시 동북쪽에 있는 작은 섬)로 자리를 옮겨 활을 쏘았다. 그리고나서 글짓기 놀이를 하는데 침렵치(沈獵雉)라는 운자(韻字)를 띄워 봤더니 군관들은 모두 절구(絶句)를 찾지 못해 조용했으나 조이립(趙而立)만 절구로 시를 읊었다. 저녁 노을이 짙어서야 돌아왔다.

2월 13일[3월 26일] 맑음.

전라우수사(李億祺)의 군관이 왔기에 대궐에 보낼 화살대 100다발과 쇠 50근을 보냈다.

2월 14일[3월 27일] 맑음.

아산 어머니께 문안차 나장(고을이나 병마사·수사의 영문에 있는 使令·사령) 2 명을 보냈다.

2월 15일[3월 28일]

비바람이 매우 사납게 일었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봤다. 새로 쌓은 접안축대가 많이 무너져 석수(石手)들에게 벌을 주고 다시 쌓게 했다.

2월 16일[3월 29일] 맑음.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본 뒤 활 6순을 쏘았다.

이달 말에 복역을 마칠 번의 군사를 점검했다.

2월 17일[3월 30일] 맑음.

나라 제삿날(世宗의 祭祀)이라 공무를 보지 않았다.

2월 18일[3월 31일] 흐림.

2월 19일[4월 1일] 맑음.

순찰하러 본영을 떠나 백야곶(여수 화양면 백야도)의 감목관이 있는 곳에 이르니, 순천부사 권준(權俊)이 그 아우를 데리고 와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기생까지 왔다. 비가 온 뒤라 진달래가 활짝 피어 경치의 아름답기가 형언키 어렵다. 저물어서야 이목구미(여수시 화양면 이목리)에 이르러 배를 타고 여도(고흥군 점암면 여호리)에 이르니 흥양(고흥)현감(裵興立·배흥립)과 여도권관이 마중나왔다. 방비를 검열하고 나니 흥양현감은 내일 제사가 있다고 먼저 갔다.

2월 20일[4월 2일] 맑음.

아침에 모든 방비와 전선을 점검해 보니, 모두 새로 만들었고 무기도 엔간히 완비되어 있었다. 늦게야 떠나서 흥양으로 오는데, 좌우 산에는 진달래꽃이요 저편 들녘에는 곱게 피어나는 풀잎들로 산과 들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다. 옛날에 신선이 사는 곳이 있다더니 바로 이런 경치가 아니었을까?

2월 21일[4월 3일] 맑음.

공무를 본 뒤에 주인(흥양현감)이 자리를 베풀어, 활을 쏘았다. 조방장 정걸(丁傑)도 와서 보고 능성현감 황숙도(黃叔度)도 와서 함께 취했다. 배수립(裵秀立)도 나와 함께 술잔을 나누며 즐기다가 밤이 깊어서야 헤어졌다. 신홍헌(申弘憲)에게는 술을 주어 전날 불러 일 시켰던 삼반하인(軍奴 군노·使令 사령·及唱 급창 등)들에게 나누어 먹이도록 했다.

2월 22일[4월 4일]

아침에 공무를 본 뒤에 녹도로 갔다. 황숙도도 동행했다.

먼저 흥양 전선소에 이르러 배와 집기류를 직접 점검했다.

그 길로 녹도만호(정운)가 새로 쌓은 문루 위로 올라가 보니, 경치의 아름다움이 군내에서는 으뜸이다. 만호의 애쓴 정성이 안 미친 곳이 없다. 흥양현감과 능성현감 및 만호와 함께 취하도록 마시고 또 겸하여 횃불을 밝혀 대포 쏘는 연습을 보다가 이슥해서야 헤어졌다.

2월 23일[4월 5일] 흐림.

늦게야 배를 타고 발포로 가는데, 맞바람(逆風 역풍)이 세게 불어 배가 갈 수가 없었다.

간신히 성머리에 대었고 배에서 내려 말을 탔다. 비가 몹시 쏟아져 일행 모두가 비에 흠뻑 젖었다. 발포로 들어가니 해는 이미 저물었다.

2월 24일[4월 6일]

가랑비가 온 산을 덮어 지척을 분간할 수 없었다.

비를 무릅쓰고 길을 떠나 마북산 아래의 사량에 이르러 배를 타고 노를 재촉하여 사도(고흥군 영남면 금사리)에 이르니 흥양현감이 벌써 와 있었다. 전선을 점검하고 나니 날이 저물어서 거기서 그대로 묵었다.

2월 25일[4월 7일] 흐림.

여러 가지 전쟁 준비에 결함이 많아 군관과 담당 아전들을 처벌했고, 첨사(김완)를 불러들이고 교수(고을 수령 아랫 벼슬아치)는 전출시켜 보냈다. 이곳의 방비가 다섯 포구 가운데 최하인데도 순찰사가 포상하라고 장계를 올렸기 때문에 죄를 받지 않았다 하니 참으로 기가 막혀 웃을 일이다. 맞바람이 세게 불어 출항할 수가 없어서 그대로 잤다.

2월 26일[4월 8일]

아침 일찍 출항하여 개이도에 이르니 여도진의 배와 방답진의 배가 마중나왔다. 날이 저물어서야 방답에 이르러 공사례(공적절차와 사적 절차의 인사)를 마치고서 무기를 점검했다. 장전과 편전은 하나도 쓸 만한 것이 없어 딱했으나 전선은 좀 완전한 편이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2월 27일[4월 9일] 흐림.

아침에 점검을 마친 뒤에 북쪽 봉우리에 올라가 지형을 살펴보았다. 깎아지른 이 외딴 섬은 사면에서 적의 공격을 받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과 해자가 모두 매우 엉성하니 무척 근심이 된다. 첨사가 정성을 다하건마는 부임한지 얼마 되지 않아 미쳐 시설을 못했으니 어찌하랴. 저녁나절에야 배를 타고 경도(장군도)에 이르니, 여필(汝弼)과 조이립(趙而立), 군관, 우후들이 술을 싣고 마중나왔다. 이들과 함께 마시고 즐기다 해가 넘어간 뒤에야 숙소로 돌아왔다.

*이상으로 5포의 순시를 마치는데 순시한 이동경로는 지도와 같다.

2월 28일[4월 10일]

흐렸으나 비는 오지 않았다.

동헌에 나가 공무를 본 뒤에 활을 쏘았다.

2월 29일[4월 11일]

맑으나 바람이 크게 불었다.

동헌에 나가 공무 보았다. 순찰사의 공문이 왔는데, 이순신(李純信)이 맡고 있던 중위장을 순천부사(권준)로 교체했다고 하니 답답하다.

*순찰사가 그의 상사이고 옛적에 모신 일까지 있는 사적으로 친한 관계라 해도, 좌수군함대의 중위장을 바꾸는 공적 처사를 담당수사와 의논 않고 제마음대로 바꾼 처사에 대해, 그의 느낀 바를 적었다.

㈔부산여해재단·국제신문 공동 기획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전기차 보급 늘지만 안전은 ‘글쎄’… 3년 새 화재 3배 증가
  2. 2남해 동흥방파제 해상서 물고기 집단 폐사…군, 원인 파악 나서
  3. 324일, 가끔 구름 많은 날씨... 너울, 해안 강한 바람 유의
  4. 4경남도, 우주항공산업 발전 위해 유럽 이어 일본과 교류 물꼬
  5. 5사고 잦은 코레일, 올해에만 탈선 15건
  6. 6울산 기초^광역의원들 1년간 입법활동 전국 평균에도 못미쳐
  7. 7독립유공자 주익 선생 후손, '유족등록 거부 취소' 2심서 승소
  8. 8“‘종자 산업’ 관심 있는 젊은이들 찾습니다”
  9. 9아버지 집 사면서 자금 조달 내역은 전무… “불법 증여 의심”
  10. 10파리 시민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알린다
  1. 1울산 기초^광역의원들 1년간 입법활동 전국 평균에도 못미쳐
  2. 22차 방류 후쿠시마 오염수서 방사성 핵종 검출…민주 "우리 정부 입장 표명 없어" 질타
  3. 3한 총리 부산엑스포 지지 요청에 시진핑 "진지하게 검토"
  4. 4(종합)이재명 단식 중단…26일 영장심사 출석, 당 내홍 진화 등 과제 '산적'
  5. 5한 총리 "성숙한 한중관계 기대" 시진핑 "떼려야 뗄 수없는 동반자"
  6. 6[속보]이재명, 단식 24일차에 중단
  7. 7한 총리, 오늘 오후 시진핑 주석과 한중회담
  8. 8한·미·일 외교장관 "북러 군사협력 논의에 우려, 단호한 대응할 것"
  9. 9사상 초유 야당 대표 체포동의안 통과 '후폭풍'
  10. 10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후폭풍…지도부 사퇴, 비명-친명 갈등↑
  1. 1전기차 보급 늘지만 안전은 ‘글쎄’… 3년 새 화재 3배 증가
  2. 2사고 잦은 코레일, 올해에만 탈선 15건
  3. 3“‘종자 산업’ 관심 있는 젊은이들 찾습니다”
  4. 4아버지 집 사면서 자금 조달 내역은 전무… “불법 증여 의심”
  5. 5기름값 고공행진…휘발유·경유 가격 11주 연속 상승
  6. 6취업자 2명 중 1명 '36시간 미만' 단기직…"고용 질 악화"
  7. 7'중국 견제' 美 반도체법 가드레일 확정…韓 기대·우려 교차
  8. 8제1086회 로또 1등 17명…각 15억 1591만 원
  9. 9부산신항 배후단지 불법 전대 끊이지 않아, 결국
  10. 10청년인턴 6개월 이상 채용한 공공기관에 인센티브 준다
  1. 1남해 동흥방파제 해상서 물고기 집단 폐사…군, 원인 파악 나서
  2. 224일, 가끔 구름 많은 날씨... 너울, 해안 강한 바람 유의
  3. 3경남도, 우주항공산업 발전 위해 유럽 이어 일본과 교류 물꼬
  4. 4독립유공자 주익 선생 후손, '유족등록 거부 취소' 2심서 승소
  5. 5파리 시민과 2030부산세계박람회 알린다
  6. 6거창군, 냉해·우박 피해 농가 재난지원금 추석 전 지급
  7. 7산청엑스포 경남 세계인 화합의 장이 되다
  8. 8변호사 행세하며 돈 가져간 모자 징역형
  9. 9창원시, 수도권 이동 단축·대구 산단 잇는 광역 철도망 구축 성공할까
  10. 10민락수변공원 금주 지정 후폭풍… 회센터 편의점 사라졌다
  1. 1첫판 충격의 패배 ‘보약’ 삼아 캄보디아 꺾고 12강
  2. 2세대교체 한국 야구, WBC 참사딛고 4연속 금 도전
  3. 3‘47억 명 스포츠 축제’ 항저우 아시안게임 23일 개막
  4. 4부산시-KCC이지스 프로농구단 25일 연고지 협약식
  5. 5김민재, UCL 무대서 뮌헨 승리를 지키다
  6. 6한국 양궁 역대AG서 금메달 42개
  7. 7수영 3관왕 노리는 황선우, 中 라이징 스타 판잔러와 대결
  8. 8근대5종 대회 첫 金 조준…남자축구 3연패 낭보 기대
  9. 9롯데 “즉시 전력감보다 잠재력 뛰어난 신인 뽑았다”
  10. 10거침없는 부산, 1부 직행 가시권
우리은행
박물관에서 꺼낸 바다
바다밭 일군 해녀들의 필수품
수장고에서 찾아낸 유물이야기
분청사기반구형뚜껑
박현주의 신간돋보기 [전체보기]
2000년 역사 로마의 흥망성쇠 外
세상의 평화는 밥상서 시작된다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가을바람 /임종찬
새터민 /이영희
이원 기자의 드라마 人 a view [전체보기]
‘마스크걸’ 이한별과 고현정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1947 보스톤’ 강제규 감독
‘달짝지근해: 7510’의 유해진과 김희선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각기 다른 장르 韓영화 4파전…추석 누가 웃을까
OTT와 경쟁 이길 수 있나…영화티켓 인하 논의할 시점
일인칭 문화시점 [전체보기]
손민수가 2년 전 약속한 협연 무대, 관객과 로비인사 재개도 감개무량
더 순박한 인니판 ‘7번방의 선물’ 몰랐던 세계, 동남아 영화를 만나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잠’ 은밀히 감춘 문제의식…웰메이드 공포물의 표리부동 미덕
‘원자폭탄의 아버지’ 삶과 고뇌…비극적 아이러니에 관한 통찰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9월 21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3년 9월 20일
방호정의 컬쳐 쇼크 & 조크 [전체보기]
나는 솔로 16기-돌싱특집
tvN 주말 드라마 ‘아라문의 검’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3년 9월 21일(음력 8월 7일)
오늘의 운세- 2023년 9월 20일(음력 8월 6일)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열심히 일하고도 야단만 듣는 소를 읊은 18세기 시인 강백
귀뚜라미 우는 소리 듣고 자신의 심경을 읊은 동계 정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