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삼국유사와 21세기 한국학 <5> 왜 ‘유사(遺事)’인가

불교 배척 ‘삼국사기’와 유교 간과 ‘해동고승전’의 대안사서로 집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09-27 19:34:05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부식이 편찬한 ‘삼국사기’
- 승려 전기 없이 유교사관 편향
- 불교사 공정하게 서술 안해

- 반발한 각훈 저술 ‘해동고승전’
- 고승 행적 중심으로만 기록
- 민중 배제한 채 불교 우위 강조

- ‘삼국유사’는 두 정사와 달리
- 새로운 사관에 입각해 저술

‘삼국유사’는 ‘삼국(三國)의 유사(遺事)’라는 뜻이다. 왜 유사라 했을까? 유사는 두 가지 의미를 갖는다. 첫째는 기록되지 못하고 남은 일, 버려진 일을 뜻한다. 둘째는 사관(史官)이 아닌 사람이 썼음을 뜻한다. 이는 곧 ‘삼국유사’가 사관이 아닌 사람이 정사(正史)에 실리지 못한 일들을 기록하고 편찬한 책이라는 뜻이니, 적절한 풀이로 여겨진다. 그러나 이것으로 충분히 해명되었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삼국유사’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위에서 풀이한 뜻보다 훨씬 심오한 의미가 있으리라는 느낌을 받게 된다. 단순한 ‘유사’치고는 그럴듯한 체재와 구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삼국유사’의 체재와 구성은 수많은 연구가 있었음에도 충분히 설명되지 못했다. 그것은 숨은 원리를 발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 원리를 찾아내기 위해서는 먼저 ‘삼국유사’와 자주 비교되는 ‘삼국사기(三國史記)’와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의 특성 및 의의를 따져보아야 한다.
   
명나라 때 그린 자금성. 황제 중심의 차등적 세계관을 여실히 보여준다. (왼쪽), 불국사의 청운교와 백운교. 성과 속을 구분하며 암암리에 승려의 우위를 고착화했다. 문화재청·국사편찬위원회 제공
■ ‘삼국사기’의 유교사관

1145년 김부식(金富軾)이 열 명의 사관을 이끌고 편찬한 ‘삼국사기’(50권)는 정사(正史)다. 이에 반해 ‘삼국유사’를 ‘야사(野史)’라 하는데, 적절하지 않다. 이에 대해서는 차후 자세히 논한다.

중국 수나라 역사를 기록한 ‘수서(隋書)’(636년) 권33의 ‘경적지(經籍志)’에 “이때부터(진수가 ‘삼국지(三國志)’를 편찬한 이후) 저술된 역사서는 모두 반고(班固)와 사마천(司馬遷)을 따랐는데, 이를 정사라고 여겼다”고 나온다. 사마천은 기전체(紀傳體) 형식을 고안했고, 반고는 유교사관(儒敎史觀)에 입각해 ‘한서(漢書)’를 썼다. 기전체는 제왕이나 군주의 행적을 연대기적으로 서술한 ‘본기(本紀)’와 남다른 행적을 보인 개인들의 전기를 서술한 ‘열전(列傳)’을 중심으로 한 시대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보여주려는 역사 서술 방식이다.

유교사관은 김부식이 인종에게 ‘삼국사기’를 올리며 쓴 ‘진삼국사기표(進三國史記表)’에 잘 나타난다. “‘고기’는 문자가 거칠고 졸렬하여 사적이 빠지고 없어졌습니다. 이런 까닭에 임금의 선과 악, 신하의 참됨과 사특함, 나라의 평안과 위태함, 인민이 다스려지고 혼란해짐을 다 드러내 권계로 삼을 수 없습니다.”

선과 악, 참됨과 사특함은 통치자인 군주와 그를 보좌하는 신하들을 판단하는 유교적 기준이며, 나라의 안위와 인민의 치란을 좌우하는 윤리적 행위다. 김부식은 ‘고기’를 두고 “문자가 거칠고 졸렬하다”고 했는데, 문장만을 두고 한 말이 아니다. 유교적 기준이 명확하지 않고 인물들에 대해 엄정하게 윤리적 평가를 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이런 비판에 걸맞게 김부식 등은 서술 방식이나 문장 수준 등에서 중국의 정사에 손색이 없는 ‘삼국사기’를 내놓았다.

그러나 ‘삼국사기’는 불교사를 공정하게 서술하지 않았다. 그 분량도 매우 적을뿐더러 역사적으로 주요한 역할을 한 승려들의 전기가 ‘열전’에 전혀 없다. 원효조차 ‘설총전(薛聰傳)’에서 “아버지는 원효다” 정도로 서술했다. 이는 불교를 대립적으로 또 부정적으로 인식한 유교사관에 의해 편향되게 서술했음을 뜻한다. “부처의 법을 받들면서 그 폐단을 알지 못하고 마을마다 탑과 절이 즐비하고 백성은 달아나 승려가 되게 해 병사와 농민이 줄고 나라가 날로 쇠약해졌으니, 그러고서야 어찌 문란해져서 멸망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신라본기’ 제12)라고 서술했을 정도다. 그 결과, ‘삼국사기’는 실제 삼국의 역사를 반쪽으로 만든 혐의를 받을 수밖에 없다. 이에 반발해 ‘해동고승전’이 저술됐다.

   
유교사관으로 쓴 ‘삼국사기’(왼쪽), 불교사관으로 쓴 ‘해동고승전’. 문화재청·국사편찬위원회 제공
■ ‘해동고승전’의 불교사관

‘삼국사기’ 권46에 “김대문이 ‘고승전’을 지었다”는 대목이 나오지만, 그 책은 전하지 않는다. 지금 전하는 것은 각훈(覺訓)의 ‘해동고승전’(1215)이다. 겨우 2권만 남아 그 전모를 파악할 수 없지만, 권1과 권2가 ‘유통(流通)’편이며 중국 고승전의 ‘역경(譯經)’편을 대신해 둔 것이라 밝힌 데서 십과(十科) 체재에 따라 저술했으리라 추정할 수 있다. 양(梁)나라 혜교(慧皎, 495∼554)가 마련하고 후대의 전범이 된 십과는 역경과 의해(義解) 신이(神異) 습선(習禪) 명률(明律) 유신(遺身) 송경(誦經) 흥복(興福) 경사(經師) 창도(唱導) 등이다.

각훈은 석망명(釋亡名)의 전기 말미에 “그때 좋은 역사가가 있어 그 업적을 나열하고 서술하지 못했음이 한이 될 뿐이다”(時無良史羅縷厥緖爲恨耳)고 적었다. 이는 당시까지 온전한 고승전을 편찬하지 못해 초기 불교사가 부실한 것에 대한 안타까움의 표현이며, 동시에 고승전 편찬자가 역사가여야 한다는 인식의 표현이기도 하다. 각훈의 발언으로 고승전은 불교계의 정사(正史)로 여겨졌음을 알 수 있다.

기전체 역사서가 제왕 또는 군주의 행적을 중심으로 서술한다면, 고승전은 고승의 행적을 중심으로 서술한다. 각각 세간과 출세간에서 존귀한 존재로 여겨진 인물들을 내세운 셈이다. ‘해동고승전’ 권1의 ‘논왈(論曰)’에 “법의 수레바퀴를 굴려 중생을 이롭게 한다”(轉法利生)는 구절이 나온다. 이는 석가모니가 본보기로 보여준 것으로, 모든 고승이 좇아 한 행위이기도 하다. 그런데 고승들이 보여준 행적은 범부의 상상을 뛰어넘는 경우가 허다하다. 담시(曇始)가 날카로운 칼에 베였어도 전혀 다치지 않은 일이나 마라난타(摩羅難陀)가 물에 들어가도 젖지 않고 불에 들어가도 타지 않은 일, 안함(安含)이 입적했을 때 푸른 물결 위에 자리를 펴고 앉아, 기쁘게 서쪽으로 향해 가는 안함을 중국에서 돌아오던 사신이 만난 일 따위는 유교사관에서는 전혀 인정할 수 없는 괴이하고 허황된 일이다. 그러나 고승전에서는 위신(威神) 신이(神異) 감통(感通) 등이 나타난 것으로 보면서 ‘신성(神聖)하다’고 여긴다. 이것이 유교사관과 다른 불교사관(佛敎史觀)이다.

‘해동고승전’ 권1의 ‘법공’에서 염촉이 한 말에 불교사관의 특징이 단적으로 드러난다. “무릇 비상한 사람이 있은 뒤에야 비상한 일이 있습니다. … 부처님께 신통력이 있으시다면, 내가 죽을 때 반드시 이상한 일이 있을 것입니다.”(夫有非常之人而後有非常之事. … 佛若有神, 吾死當有異事) 비상한 일이나 이상한 일은 초인간적이고 초월적인 일이다. 고승은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비상한 사람이고, 고승전은 그런 사람들의 전기다. 이로써 유교에 대해 불교의 우위를 주장했으며, 고승이 중생뿐 아니라 세간의 어떠한 존재보다도 우위에 있음을 강조했다.

■ 두 정사의 대안으로서 ‘삼국유사’

   
‘삼국사기’와 ‘해동고승전’은 모두 유교와 불교를 전해준 중국의 전통에 따라 편찬됐다. 이 두 정사는 고려가 중국과 대등한 문화 수준에 이르렀음을 보여주는 성과다. 그러나 ‘삼국사기’는 실제 역사의 또 다른 두 축이었던 하층 민중을 간과하고 불교를 배제했다. 이런 ‘삼국사기’의 횡포에 맞선 ‘해동고승전’ 또한 불교의 우위를 주장하느라 유교가 세속에서 한 역할을 간과했고, 고승의 신성함을 강조하느라 불교사의 또 다른 축인 중생 곧 민중을 배제했다.

‘삼국사기’와 ‘해동고승전’의 이런 대립과 차등적 인식을 용인할 수 없었던 일연은 ‘삼국유사’라는 대안사서를 저술했다. ‘유사’는 새로운 사관에 입각한 역사서임을 나타낸다.

그 사관은 신이사관(神異史觀)으로 불리는데, 다음 글에서 다룬다.

정천구 고전학자

※공동기획

·㈜상지엔지니어링 건축사사무소 ·국제신문 인문연구소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98> 경남 밀양 정각산
  2. 2부산 맛집 탑쓰리 <5> 떡볶이
  3. 3‘비대면 관광 100선’ 중 부울경 18곳
  4. 4길 쉽게 찾도록…부산시 관광안내표지 새단장
  5. 5동구의회 “부산역 조차장, 부산진역CY 이전 안 돼”
  6. 6부산시장 보선 정책대결…여당은 현안 점검, 야당은 비전 찾기
  7. 7양산도 시장 재선거 가능성에 들썩…야당 후보군 움직임
  8. 8세계 음악인 희망 담은 합창, 온라인으로 울려퍼진다
  9. 9하동 화개장터 수해 극복 온·오프라인 마케팅
  10. 10“제2 웨이브파크 사태 막아야”…난타 당한 부산시 소극 행정
  1. 1“제2 웨이브파크 사태 막아야”…난타 당한 부산시 소극 행정
  2. 2양산도 시장 재선거 가능성에 들썩…야당 후보군 움직임
  3. 3동구의회 “부산역 조차장, 부산진역CY 이전 안 돼”
  4. 4추미애 “윤석열 사과했어야” 저격…22일 대검 국감 尹 작심 발언 촉각
  5. 5부산시장 보선 정책대결…여당은 현안 점검, 야당은 비전 찾기
  6. 6일본 스가 “한국 압류자산 현금화 땐 양국관계 심각해져”
  7. 7금태섭, 민주당 탈당 “당 오만한 태도 문제”
  8. 8PK여권 ‘김해신공항 백지화’ 굳히기 전방위 총력전
  9. 9박관용 전 국회의장도 “부산시장감 없다”…국민의힘 새판짜기 힘 실리나
  10. 10가덕 신공항에 광역연합 성패 달렸다
  1. 1금융·증시 동향
  2. 2‘비대면 관광 100선’ 중 부울경 18곳
  3. 3길 쉽게 찾도록…부산시 관광안내표지 새단장
  4. 4주가지수- 2020년 10월 21일
  5. 5해운대 재송동 재건축 붐에 집값 들썩
  6. 6‘내홍’ 부진경자청 실적도 부진…조직 개편 목소리 커진다
  7. 7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6> 대영하이켐
  8. 8BPA, 나진항 투자 결렬됐지만…부산발 남북교류 희망 봤다
  9. 9200대 그룹 30대 오너 태광실업 박주환 유일
  10. 10‘항만 김용균’ 양산 주범 노후크레인, 북항 20년 이상 55%…40년도 4대
  1. 1하동 화개장터 수해 극복 온·오프라인 마케팅
  2. 2통도사와 함께하는 양산국화전시
  3. 3동서대 학생들, 세계 200개 명문대 강의 듣는다
  4. 4김해 금관가야 목걸이 3점 보물 됐다
  5. 5오늘의 날씨- 2020년 10월 22일
  6. 6만덕동은 억울하다, 코로나 낙인
  7. 7광안리 물놀이객보다 펭수보러 온 사람 더 많았네
  8. 8이번엔 온요양병원 … 부산시 “직원 1명·환자 2명 확진”
  9. 9검체채취 공무원도 감염…해뜨락병원發 8명 추가
  10. 10이기대공원 보전녹지지역으로 변경…난개발 우려 덜어
  1. 1부상 턴 황희찬 45분 활약…라이프치히, 챔스 첫판 승리
  2. 2‘커쇼 호투’ WS 1차전, 다저스가 먼저 웃었다
  3. 3한화 전설 김태균, 20년 현역 마감
  4. 4동의대 펜싱부, 전국선수권 금1·은2 수확
  5. 5롯데, 좌완 투수 김진욱과 3억7000만 원 계약
  6. 6쳤다하면 땅볼…거인 ‘병살타 1위’ 불명예 쓰나
  7. 721일 월드시리즈 개막 “다저스가 우세 전망”
  8. 8롯데, 나승엽 붙잡았다. 계약금 5억 원에 전격 계약
  9. 9‘영혼의 단짝’ 손흥민-케인, 유로파리그 본선 출격
  10. 10무관의 ‘대상 1위’ 최혜진, 휴엔케어오픈서 첫 승 정조준
정상도의 '논어와 음악'-세상을 밝히는 따뜻한 울림
제21곡 - 공자학단의 공부법
최원준의 음식 사람
독도새우
새 책 [전체보기]
환상의 동네서점(배지영) 外
앨리스의 축음기(양윤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스타벅스 명예회장의 자서전
만화로 즐기는 공자의 ‘논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나 self portrait’- 정보경 作
‘Sky and Earth…’- 정헌조 作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꽃보다 엄마 /최연근
가을 전봇대 /최성아
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전체보기]
다큐영화 ‘밥정’의 임지호 셰프
‘후쿠오카’ 장률 감독
이원 기자의 클래식 人 a view [전체보기]
피아니스트 랑랑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추석 개봉 앞둔 한국영화 속사정
‘청춘기록’ 하희라와 신애라, 30년 전 청춘을 추억하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원작서 퇴보한 ‘2020 뮬란’의 정치적 올바름
‘여름날’ 관조와 침묵의 리얼리즘
현장 톡·톡 [전체보기]
서로 의지함이 곧 삶이더라…별이 된 연극인의 마지막 메시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20년 9월 29일
묘수풀이 - 2020년 9월 28일
뭐 볼까…오늘의 TV- [전체보기]
뭐 볼까…오늘의 TV- 2020년 10월 22일
뭐 볼까…오늘의 TV- 2020년 10월 21일
오늘의 운세- [전체보기]
오늘의 운세- 2020년 10월 22일(음 9월 6일)
오늘의 운세- 2020년 10월 21일(음력 9월 5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제27회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장은진의 판타스틱 TV [전체보기]
노래를 남기고 떠난 가수 김광석
‘한국인의 밥상’ 과 ‘백반기행’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愼終若始
潔者有不潔
조해훈의 고전 속 이 문장 [전체보기]
성호 이익이 순흥에서 들은 은행나무노래(鴨脚謠)
불운한 초패왕 항우, 죽음 앞에서 부른 노래
  • entech2020
  • 맘편한 부산
  • 제9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