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82년생 김지영’은 어쩌다 ‘악마의 시’가 됐나

살만 루슈디에게 사망선고를 내렸던 소설 ‘악마의 시’

  • 국제신문
  • 이민재 기자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9-12 15:01:2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악마의 시’라도 되는걸까. 적어도 오늘날 한국사회에서는 비슷한 취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2일 조남주의 소설 ‘82년생 김지영‘ 영화화가 결정됐다. 주연은 배우 정유미가 맡았다. 이 사실이 알려짐과 동시에 그녀의 이름은 이내 구설에 올랐다. 예견된 일이었다. 앞서 한 여자 연예인은 이 소설을 읽었다는 사실을 밝혔다가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일부 남성팬들은 ‘화형식‘이라며 그녀의 사진을 불태우기까지 했다.

어쩌다 지난해 판매량 상위권에 올랐던 이 책은 금서(禁書) 아닌 금서가 됐을까. 

소설 '악의 시'의 저자 살만 루슈디. AP연합뉴스
30년 전인 1988년 발표된 살만 루슈디의 소설 ‘악마의 시’는 이슬람을 모독했다는 이유로 모진 비판을 받았다. 일부 사람들은 루슈디의 책을 그의 사진과 함게 불태우기도 했다. 저자가 거리에서 “그 소설을 읽었느냐”고 묻자 돌아온 대답은 “그런 쓰레기를 왜 읽느냐”는 대답이었다고 한다.

지난 4월 소설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고 말한 인기 아이돌 그룹의 한 멤버는 돌연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그룹의 앨범을 불매하겠다는 움직임이 일었고, 혹자는 그들의 앨범을 불태우는 모습을 촬영해 SNS에 게시하기도 했다. ‘82년생 김지영’이 ‘악마의 시’가 된 셈이었다.
이 같은 점을 볼 때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일부 집단에게 페미니즘이라는 악마의 말이 담긴 흑마술 서적 정도로 규정된 듯 싶다. 그들은 이 소설의 완성도나 통계오류 등을 지적하며 평가절하하려 시도하기도 한다. 물론 문학계에서도 이 소설의 문학성에 대해서 찬양하는 목소리를 찾기란 쉽지 않다. 다만 이 책이 기록한 판매기록만큼은 경이롭게 여겨지는 것은 사실이다.

2016년 발간된 이 책은 현재까지 10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책으로 기록됐다. 많은 여성들이 이 소설에 눈물 젖은 공감을 표한 탓이다. 이 책에 공감을 표한 이들은 모두 악에 홀린 걸까. 혹시 그 길고 짧은 각자의 삶 속에서 악마 같은 일에 시달려온 것은 아닐까. 이민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춤 만드는 사람들-음향감독 이창훈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2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求宗不順化
與衆生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