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급변하는 ‘오늘, 여기’ 인류의 운명은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유발 하라리 지음 /전병근 옮김 /김영사 /2만2000원

  • 국제신문
  •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
  •  |  입력 : 2018-09-07 19:00:29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사피엔스’ ‘호모 데우스’ 잇는
-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의 신작
- 테러리즘·전쟁·AI·데이터 속
- 더 나은 세상을 살아가기 위한
- 통찰력 있는 진단·비전 제시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의 서문 첫 문장이 인상 깊다. 저자인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예루살렘 히브리대 역사학과 교수)의 관심과 관점과 고민을 축약한 문장이다. “하찮은 정보들이 범람하는 세상에서는 명료성이 힘이다.” 이 문장은 이렇게 이어진다. “이론적으로는 누구나 인류의 미래에 관한 논쟁에 참여할 수 있지만 명료한 전망을 유지하기란 대단히 어렵다.…역사가로서, 나는 사람들에게 먹을 것과 입을 것을 주지는 못한다. 하지만 어느 정도 명료함을 추구하고, 사람들에게 제공할 수는 있다.”
   
중국 기업 아이플라이테크와 칭화대 연구팀이 개발한 AI 의사 로봇 ‘샤오이’. 샤오이는 의사 자격시험까지 치렀다. 유발 하라리는 기술 발달의 심대한 영향력을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에서 들려준다. 국제신문 DB
이 대목을 읽고 나니, 세계의 독서계에 엄청난, 거의 폭풍 수준의 반향을 일으킨 저서 ‘사피엔스’와 ‘호모 데우스’를 쓴 젊은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의 초점·기획의도·소명의식이 조금이나마 읽힌다. 명료성, 명료한 전망을 유지하는 일은 굉장히 어렵다. 누군들 명료하게 전망하고 싶지 않겠는가? 그렇지만 그런 명료 함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검토해야 할 자료, 엄청난 분량의 공부, 토론, 의심과 검증 등 앞길이 첩첩산중이다.

1976년생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 또한 이런 종류의 장벽을 거치거나, 필요한 경우에는 우회하는 전략도 썼어야 할 법한데 그런 과정에서 해당 분야 전문가들에게서 비판받기도 했다. 하지만 그에게는 ‘통찰력’이라는 무기가 있다. 하라리 특유의 박람강기(博覽强記)와 창의적 글쓰기 그리고 통찰력이 합쳐진 결과 가운데 하나가 “며칠 전 영국 ‘가디언’ 기사를 보니 ‘사피엔스’와 ‘호모 데우스’가 영문판 기준으로 출간 2년 반 만에 50개국어로 번역됐고, 모두 1200만 부 이상 팔렸다고 한다”(548쪽 옮긴이의 글 중)는 수치로 나타난 지표다.

   
‘그의 신작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은 “지금, 여기의 문제” “전 지구 차원의 의제” “현재 우리가 처한 정치적, 기술적 곤경에 대해” (이상 저자 서문 중) 살펴본다. 전작 ‘사피엔스’에서 분명코 열등한 존재였던 하찮은 유인원이 “어떻게 지구 행성의 지배자가 됐는지” 살폈고, 이어진 ‘호모 데우스’에서 “생명의 장기적인 미래를 탐사하면서, 어떻게 인간이 결국에는 신이 될 수 있을지, 지능과 의식의 최종 운명은 무엇일지” 생각한 그가 ‘오늘, 여기’로 초점을 맞췄다.

책의 목록을 살피는 것이 이 책의 내용과 지향을 짐작하는 데 도움이 된다. 제1부 기술적 도전에서 ‘환멸-역사의 끝은 연기되었다’ ‘일-네가 어른이 되었을 땐 일이 없을지도 몰라’ ‘자유-빅데이터가 당신을 지켜보고 있다’ ‘평등-데이터를 가진 자가 미래를 차지한다’ 등의 단원이 보인다. 거의 모두 현재의 인류가 일종의 불안감을 품은 채 궁금해하는 영역이다. 그렇게 책은 ‘종교-이제 신이 국가를 섬긴다’ ‘이민-더 나은 문화를 찾아서’ ‘테러리즘-당황하지 말라’ ‘전쟁-인간의 어리석음을 절대 과소평가하지 말라’ ‘무지-당신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무지하다’ ‘탈진실-어떤 가짜 뉴스는 영원히 남는다’ 등 흥미와 관심을 자극하는 내용을 품었다.

제5부 회복탄력성 단원은 이 책 전체의 메시지를 종합하는 의미가 뚜렷하다. 이 단원에서 그가 “변화만이 유일한 상수”인 세상임을 논증하고 불교적 명상을 하나의 대안으로 내놓는 점도 흥미롭다.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춤 만드는 사람들-음향감독 이창훈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2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求宗不順化
與衆生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