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감우성 선배와 수시로 리허설…연기 도움됐죠”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 종영한 배우 김선아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18-05-10 19:00:32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삶 평탄치 않은 안순진 역할
- 역대 캐릭터 중 가장 어려워
- 아이디어로 만든 장면 만족
- 분위기 좋아 웃음NG도 많아
- 차기작, 밝은 인물 만나고파

배우 김선아의 얼굴에 웃음꽃이 폈다. 지난해 JTBC 금토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에 이어 지난달 24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대중들에게 좋은 평을 들으며 배우로서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았기 때문이다.

   
지난달 24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안순진 역을 맡은 김선아. 굳피플엔터테인먼트 제공
특히 ‘품위 있는 그녀’의 박복자 역이 캐릭터 자체에 무게 중심을 뒀다면, 이번 ‘키스 먼저 할까요?’의 안순진 역은 로맨틱 코미디에서 시작해 멜로, 휴먼 드라마까지 다양한 연기의 스펙트럼을 보여줬기 때문에 데뷔 21년차 배우의 진면목을 보여준 작품이었다. 안순진은 돌싱녀이자 20년 차 승무원으로 권고사직의 압박과 집이 압류될 위기에 처한데다 자식을 잃은 상처를 지니고 있어 내면 연기가 중요했던 인물이었다.

최근 ‘키스 먼저 할까요?’의 종영을 맞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김선아는 “운이 좋았던 것 같다. 감독님, 작가님 잘 만났고, 함께 연기한 배우들도 좋았다. 작품도, 캐릭터도 다 좋아서 칭찬을 받는 것 같다”고 겸손의 말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품위 있는 그녀’의 박복자 역이 강해서 김선아의 다음 역은 무엇일까 궁금했었다. ‘키스 먼저 할까요?’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품위 있는 그녀’가 종영하고도 계속 박복자에게서 빠져나오지 못할 만큼 애착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키스 먼저 할까요?’의 대본을 받았는데, 제목만 보고 설렜다. 하지만 안순진은 제가 했던 캐릭터 중 가장 어려운 캐릭터였다. 이 사람의 삶이 평탄치 않았고, 마음 표현을 많이 하는 사람이 아니어서 그랬던 것 같다. 김삼순부터 박복자까지 색깔이 뚜렷했는데, 안순진은 무채색에 가까웠다. 그런데 자신의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는 어른이 얼마나 되겠는가.

-‘키스 먼저 할까요?’는 초반에는 가벼운 로맨틱코미디로 시작했다가 점점 짙어지는 멜로드라마로 마쳤다. 후반부에는 감동까지 있었다. 흐름에 따라 연기 톤을 맞추는 것이 힘들었겠다.

▶저는 항상 대본이 교과서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감우성 선배님과 대본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고, 대본에 맞춰 리허설도 시간이 날 때마다 했다. 그러다보면 좋은 아이디어가 나오기도 했다.

-그런 아이디어로 만들어낸 장면은 어느 것인가?
▶예를 들어 박복자와 손무한(감우성)이 처음 만났을 때 원래 대사는 “일곱 번만 만나요, 아웃도어 아저씨”였는데, “일곱 번만 해요, 아웃도어 아저씨”라고 바꿨다. 그런데 예고편에 그 장면이 계속 나오는데, 굉장히 세게 다가오더라. 그리고 이번 드라마는 진지한 드라마였음에도 웃음 NG가 많았다. 무인모텔 장면에서는 감우성 선배님의 얼굴만 봐도 웃음이 나서 NG가 많았다. 예지원 씨와 함께 장면도 웃음 NG 때문에 힘들었다.

-점점 무게감이 생기고 있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진실된 연기를 하고 싶다. 그리고 조금 즐겁게 일하고 싶다는 것은 변치 않고 있다. 시청률이나 관객수가 좀 덜해도 촬영장이 재미있으면 만족한다. 좀 더 웃으면서 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몇 년 간 몇 어두운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다음 작품은 정말 밝은 캐릭터를 만나고 싶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유리의 TV…태래비
JTBC ‘방구석1열’
진선미의 연극마실
파출소 앞에서 연극을 팝니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용추(龍湫)폭포/ 우아지
리셋 /권정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동포에게 격하노라
먼저 이겨놓고 싸우다 先勝求戰
방송가 [전체보기]
부모·자녀 모두가 행복한 여행이란…
‘보물선’ 돈스코이호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행복을 연기하지 말아요(니시자와 야스오 지음·최은지 옮김) 外
에르브 광장의 작은 책방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이병주 ‘운명의 덫’ 새 단장
7가지로 살펴본 핀란드의 저력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필묵의 유희-정선미 作
희망의-새 : 이태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소녀의 성장기 外
다양한 생명이 살아가는 지구의 일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찔레꽃 /안영희
간이역 /김호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6회 삼성화재배 본선 8강전
제21회 삼성화재배 결승 2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흥행요소 다 갖춘 ‘인랑’이 실패한 이유
멀티플렉스 20년…관객 없인 미래도 없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인랑’…인터넷 여론의 정념과 영화
해체되는 가족과 일본사회의 그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뉴욕엔 노숙자도 마음껏 책 볼 수 있는 서점이 있다 /정광모
예수 가르침과 다른 현실…기독교에 유죄를 선고하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애절한 독립군의 노래, 그 속에 담긴 투쟁과 애환 /안덕자
더위에 지친 당신, 등골 서늘한 추리소설 어때요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거점 상영관 + 공공 네트워크”…부산독립예술영화관 청사진 그린다
고사리손으로 만든 단편영화, 서툴지만 참신한 표현력 돋보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8월 15일
묘수풀이 - 2018년 8월 14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緣木求魚
聖人難之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