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밤’ 박해진, 영화 ‘치즈 인더 트랩’ 달콤 3종 세트 최초 공개

  • 국제신문
  • 최지수 기자 zsoo@kookje.co.kr
  •  |  입력 : 2018-03-13 21:10:3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늘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화이트데이에 설렘 주의보를 몰고 올 영화 ‘치즈 인더 트랩’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SBS
영화 ‘치즈 인더 트랩’은 원작 웹툰 캐릭터와의 똑 닮은 캐스팅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만화보다 더 만화 같은, 믿을 수 없는 비주얼의 주인공 박해진, 오연서, 유인영, 박기웅과의 사탕보다 더 달콤한 만남이 ‘한밤’에서 공개된다.

‘치즈 인더 트랩’은 캠퍼스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대학생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한 주인공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다. 풋풋한 대학생으로의 변신이 전혀 이질감이 없다는 리포터의 말에 단체 멘붕이 온 이유는 무엇일지 방송으로 확인해본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에 컬링 안경선배의 마성의 한마디 “영미!”가 있다면, ‘치즈 인더 트랩’에는 유정선배의 “설아!”가 있다는데, 보는 이들을 단숨에 심쿵하게 만드는 박해진의 “설아!” 3종 세트가 ‘한밤’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한편, 박해진과 오연서는 의외의 인연이 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고향이 경상도인 두 사람은 ‘치즈 인더 트랩’의 주옥같은 명대사 “밥 먹자”를 ‘한밤’을 위해 특별히 경상도 버전으로 선보였다. 두 주인공의 달달함이 흘러넘치는 사투리는 과연 어땠을까? 달콤한 덫인 줄 알면서도 걸려들 수밖에 없는 ‘치즈 인더 트랩’의 매력적인 주인공들과의 아찔한 만남은 오늘 밤 8시 55분 ‘본격연예 한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지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현범 목사의 좁은 길을 걸으며
더불어 사는 공동체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안동 건진국시와 누름(지물)국시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의 괴물들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국내 3대 종주코스 덕유산 2박3일 산행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동조자 1·2(비엣 타인 응우옌 지음) 外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제국의 위안부’ 저자의 항변
전설적 여기자가 쓴 자서전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장미-하순옥 作
fluffy days-미사키 카와이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과 함께하는 엄마의 어린 시절 外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혼자 서는 여인 1 /박진경
해갈 /이행숙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8강전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인랑’ ‘공작’ ‘신과 함께-인과 연’…여름 대작영화의 개봉일 전쟁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암흑 속에서 오직 나뿐…미지의 영역 달 뒤편 관찰기” /강이라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25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22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道恒亡爲
輔弗能爲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