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정두환의 공연예술…한 뼘 더 <2> ‘소란’아닌 알맞은 ‘음향’으로

‘확성기’ 없는 자연스러운 음향, 관객에 더 깊이 전달되는 진정성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6 18:44:09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본 무대에 방해될만큼 큰 반주
- 각 악기에 마이크를 갖다댄 연주
- 어쿠스틱이 주는 편안함은 어디에

추운 날씨 때문인지 많은 사람이 거리를 종종걸음으로 빠르게 이동하는 틈 사이로 오랜만에 느긋하게 거리를 걸었다. 그러나 사방에서 들려오는 거리의 시끄러운 음악 소리들로 어쩔 수 없이 귀마개를 할 수밖에 없었다. 소란스러움의 절정은 상점이 밀집한 부산 번화가 서면 거리를 지날 때였다. 가게 밖으로 설치된 스피커에서는 귀가 찢어질 듯한, 음악인지 소음인지 알 수 없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많은 행인도 그 앞을 지날 때 귀를 막고 걸었다. 가게로 들어오라는 것인지, 가게 앞을 빨리 지나가라는 뜻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런 현상은 다양한 예술 활동이 펼쳐지는 공연장에서도 쉽게 발견된다.
   
지난달 26일 부산의 한 문화공간에서 열린 송년음악회에서 곽승웅(왼쪽) 씨가 고악기 류트를 연주하고 있다. 오른쪽 기타 협연자는 그의 아들이다.
사례를 하나 보자. 지난해 10월 있었던 예술공동체 예인청(대표 황지인)이 기획한 ‘무위도가의 짓-김진홍의 한량무’ 공연을 잊을 수 없다. 시원한 가을 달밤과 한량무라, 그것도 야외무대에서. 정말 멋지지 아니한가! 그런데 야외에서 펼쳐지는 예인 김진홍 선생의 춤을 조금이라도 더 가까이서 즐기고자 앞으로 가면 갈수록 몸은 뒤로 밀려나고 있었다. 이유는 예인의 춤사위가 아니라 반주하는 음악이었다. 있는 듯 없는 듯 흥을 북돋기만 하면 될 것을 음향기기를 동원하여 ‘확성기’처럼 틀어놓으니 귀가 아파 견디기 힘들었다. 중간중간 일부 관객은 일어서거나 뒤로 물러났고, 공연장을 벗어나는 사람들 모습도 보였다.

또 다른 사례를 보자.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는 보란 듯이 ‘음향실’이 ‘밖으로’ 나와 있다, 분명 별도의 음향실이 1층 뒤편 ‘실내’에 설치돼 있는데도, 공연장의 객석 쪽으로 음향시설을 내놓고 1층 객석 뒷쪽을 가로지르는 통행을 막은 채 운영한다. 언제부터일까? 필자의 기억으로는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음향기기를 많이 쓰면서, 일부 음향기기를 밖으로 내어 사용한 것은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연주 때부터다. 각 악기에 마이크를 대고 연주하면서 더 좋은 소리를 만들어보고자 하는 마음에 콘솔(console·제어 기기)이 밖으로 나오게 되었다. 이는 시립국악관현악단 연주 때 어김없이 등장하였다.

그 즈음 필자는 시립국악관현악단에 마이크 없이 연주할 수는 없는지 문의해보았으나, 악기소리가 작아서 안된다는 것이었다. 그 뒤로 자연스럽게 서양 음악 연주회에서도 자주 마이크를 사용하였고, 전자음향기기를 사용하는 다양한 공연이 자연음향홀인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이루어지게 된 것이다.

음향이란 원래 ‘물체에서 나는 소리와 그 울림’으로 자연음향(acoustics)을 말한다. 악기가 가진 자연스러운 소리를 가까이에서 듣고 싶게끔 만들어주는 것이 음악이다. 부산에서 고악기를 연주하는 곽승웅의 류트 연주가 지난해 말 송년음악회와 이달 초 신년음악회로 마련되어 바로크 음악부터 르네상스 음악까지 들려주었다. 류트는 악기의 특징상 큰 홀에서는 연주할 수 없는 음향의 악기이다.
   
비교적 작은 공간에서 열린 그의 음악회에 참석한 모든 관객은 귀를 더욱 쫑긋 세우고 마음으로 음악을 듣고 있었다. 소리가 작기에 마이크를 사용해 더 큰 홀에서 자랑하듯 연주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음악은 자연스러울 때 더 아름답다.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이유도 더욱 자연스러운 음향을 만들기 위함이지 확성기로 쓰기 위함은 아니다. 악기 특성과 공연 환경에 맞는 음향이 이루어질 때 공연예술은 더 발전할 것이며, 진정성은 더 깊게 전달될 것이다. 소란스러움은 발전이 아니다.

음악평론가·문화유목민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상헌의 부산 춤 이야기
춤 만드는 사람들-음향감독 이창훈
남영희가 만난 무대 위의 사람들
부산농악 장구 보유자 박종환
국제시단 [전체보기]
제 몸을 태우는 그늘 /이기록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동네책방 통신 [전체보기]
책 읽고 싶은 금요일, 다 같이 책방에서 볼까요
문학수업 듣고 창작하고…동네서점서 누리는 ‘소확행’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새 삶을 얻은 반려견의 ‘견생 2막’
어른 싸움으로 번진 거제 학교폭력의 진실
부산 웹툰 작가들의 방구석 STORY [전체보기]
아이디어
새 책 [전체보기]
인디고 서원, 내 청춘의 오아시스(아람샘과 인디고 아이들 지음) 外
지명직설(오동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본인의 소울 푸드가 된 카레
애플, 스탠딩 데스크 왜 쓸까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꽤-액’-박영선 作
‘잃어버린 꽃-모닝 커피’- 전두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든 우리 동네 떠나기 싫어요 外
로봇은 어떻게 탄생하고 진화했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미생 /이광
동백 /최은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회 LG배 기왕전 결승 3번기 2국
제2회 몽백합배 세계바둑오픈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한국 첫 아카데미 예비 후보 ‘버닝’…상상이 현실 될까
남북영화인 만남, 제2 한류붐 …2019년 대중문화계 희망뉴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연애의 풍속도에 담긴 청춘 세대 현실
마약왕, 이미지 낭비만 많고 사유는 빈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이민족 귀화 많았던 고려사에 난민문제 혜안 있다 /정광모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긴 겨울밤도 체호프의 유쾌한 단편이면 짧아져요 /강이라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9년 1월 22일
묘수풀이 - 2019년 1월 21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求宗不順化
與衆生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