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새해 첫 천만 흥행의 영화적 의미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1 18:54:07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12월 20일에 개봉해 연말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며 새해까지 흥행 폭주를 거듭한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이하 ‘신과함께’)이 지난 4일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국내외 영화 전체로는 20번째, 한국영화로는 16번째 대기록이다.
   
컴퓨터그래픽의 힘과 신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 천만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신과함께’의 흥행 요소로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컴퓨터그래픽과 ‘효’를 중심으로 한 감동 스토리를 꼽는데, 그 속을 더 들여다보면 영화적으로 큰 의미가 내포돼 있다.

먼저 컴퓨터그래픽의 힘이다.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신과함께’는 상상 속으로 그려본 저승과 지옥의 모습을 스크린 속에 완벽하게 재현했다. 전체 장면 중 90% 가량에 컴퓨터그래픽이 사용된 ‘신과함께’는 할리우드 못지않은 기술력을 선보인 것이다.

‘신과함께’는 올 여름에 개봉될 2편이 동시에 촬영됐는데, 두 편의 순제작비는 350억 원가량이다. 만일 할리우드에서 이 정도 수준의 영화를 촬영한다면 적어도 2000억 원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적은 비용으로 양질의 컴퓨터그래픽 장면을 창조해내는 한국영화의 힘을 ‘신과함께’가 보여준 것이다.

또한 안정적인 컴퓨터그래픽으로 인해 한국영화 소재의 폭이 넓어졌다는 점도 중요하다. ‘신과함께’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은 컴퓨터그래픽으로 만들기 힘들다는 불, 물, 철, 얼음, 거울, 중력, 모래 등 7개의 자연의 물성을 표현했고, 이를 바탕으로 저승과 지옥의 세계를 창조했다. 한국의 감독이나 시나리오 작가들은 한국영화에서는 구현하지 못할 것이라며 상상 속의 세계를 미리 거둬들이기도 했다. 하지만 ‘신과함께’로 얻은 자신감을 통해 한국영화의 상상력은 더욱 크게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신과함께’가 가져다 준 또 한 가지의 영화적 의미의 ‘신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이다. 신파는 관객들의 눈물을 일부러 자극하거나 입맛에 맞는 장면, 막장 드라마 등을 칭하는데, 일반적으로 부정적인 표현으로 쓰인다.

하지만 영화의 흥행에 있어 신파적 요소는 빼놓을 수 없다.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한국영화들을 보면 ‘명량’ ‘국제시장’ ‘베테랑’ ‘7번방의 선물’ ‘해운대’ ‘태극기 휘날리며’ 등 신파적 요소가 있는 대중 영화가 즐비하다. 이들 영화는 자연스럽게 눈물을 흘리며 감동을 느끼게 하고, 카타르시스를 준다. 즉 신파에 대한 평가는 무작정 부정적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눈물을 흘리게 만드는 감독의 연출력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

김 감독의 경우 이전 작인 ‘국가대표’ ‘미녀는 괴로워’ 등에서 자연스럽게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바 있다.
그는 ‘신과함께’의 신파에 대해 “사실 원작 웹툰을 본 뒤 난 어머니 밖에 생각이 나지 않았다. 내가 세상을 떠날 때 보고 싶은 사람은 누구일까 생각했는데 어머니였다. 내가 할 수 있는 감정의 끝을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가 목표로 했던 ‘감정의 끝’은 관객과 통했다.

   
한국영화사에서 ‘신과함께’는 컴퓨터그래픽의 힘과 신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 한국영화로 기록될 것이다.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해양문화의 명장면
코르테스의 아메리카 원정
김유리의 TV…태래비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국제시단 [전체보기]
봄멀미 /원무현
벚꽃나무 당신 /손순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는 내가 입양한 아이를 생물학적으로 사랑한다
도시의 책 향기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전직 검찰총장 성추행의 진실은
‘레전드 특집’…유재석 등 뒷얘기 공개
새 책 [전체보기]
귀환(히샴 마타르 지음·김병순 옮김) 外
돈키호테의 말(안영옥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광고는 사람의 감정을 조종한다
KBS PD ‘부산정치파동’ 복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White Throw-Aways 요조 우키타 作
Too much-박민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눈높이에 맞춘 ‘노동’ 의미와 가치 外
도깨비가 알려주는 스마트폰 사용법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손수건 /이양순
태산 /김만옥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3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42기 국수전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영화 관람료 1만 원 시대
20대 여배우가 안보이는 이유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곤지암’…장르 영화에 감춰진 정치성
자연 속에서 단순한 삶은 가능한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페미니즘은 어떻게 남성과 연대해 나갈 수 있을까 /박진명
‘열녀’이데올로기에 세뇌된 사회…이젠 굴레를 벗자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늑대할머니는 한반도의 봄을 예견하신걸까 /안덕자
전쟁·빈곤…남의 고통에 연민만으론 부족하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서운암 뜨락에 모인 시인들…진달래꽃 따다 시를 구웠네
‘1950 대평동’ ‘깡깡 30세’…깡깡이마을 자부심 노래하다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4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4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非易人性
其事好長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