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모모랜드’ 낸시-데이지, “잠 잘 시간 부족해, 하루 한 끼만 먹고 버텨”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7-12-28 09:56:0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5세대 걸그룹 대표주자로 손꼽히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모랜드 낸시-데이지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사진=bnt)
세 가지 콘셉트로 구성된 이번 화보에서 특유의 사랑스러움을 내뿜으며 촬영장 분위기를 밝혔다. 러블리한 의상과 함께 인형 같은 외모를 과시하는가 하면 에슬레저룩을 착용한 채 발랄함을 내뿜기도 했다. 스쿨룩을 연상시키는 의상과 함께 캐주얼 무드를 연출하기도.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선 신인 걸그룹답게 풋풋함이 가득 깃든 답변들로 대화를 채워나갔다. 먼저 프리스틴, 위키미키와 함께 5세대 걸그룹으로 활약하고 있는 소감을 묻자 두 사람은 “놀랍고 얼떨떨하다. 영광스러운 만큼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모모랜드는 최근 6편의 CF 광고 모델로 활약하며 ‘차세대 광고돌’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두 사람은 “꿈꾸고 있는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고 있는지 묻는 질문엔 “몇일 전 행사를 하러 갔다가 처음으로 ‘떼창’을 경험했다. 진짜 신기하고 짜릿했다”며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bnt)
대세 걸그룹답게 1년간 3개의 앨범을 발매할 만큼 바쁜 스케줄을 소화해야 했지만 두 사람은 “바쁠 수 있어서 즐겁고 행복하다”며 긍정 에너지를 과시했다. 다른 걸그룹과 다른 모모랜드만의 매력에 대해선 “장난기도 많고 유쾌하다. 멤버 모두 에너지가 넘친다”며 자신 있게 말했다. 또한 모모랜드의 롤모델로는 소녀시대를 꼽았으며 “최근 10주년 앨범 내셨는데 너무 부럽고 멋있으시다”며 존경심을 표했다. 싱글 앨범 ‘어마어마해’ 활동 당시 무아지경 댄스로 화제를 모으며 ‘흥부자 걸그룹’으로 유명세를 얻었던 모모랜드. 이에 대해 두 사람은 “그룹 내에 조신한 멤버 자체가 없다. 다들 흥이 넘치고 항상 들떠있다”며 유쾌한 답변을 내놨다. JTBC ‘아는 형님’에서 백댄서로 등장했던 소감으로는 “더 열심히 활동해서 꼭 정식으로 출연하고 싶다”며 의욕을 불태웠다. 걸그룹 고충에 대해선 두 사람 모두 부족한 수면 시간을 꼽으며 “활동할 땐 많이 자면 3시간”이라며 하소연했다. 이어 데이지는 다이어트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는데 “다이어트를 할 때 하루에 한 끼만 먹고 버틴다”고 털어놨다.

한편 연기, MC 등 다채로운 분야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낸시는 웹뮤직드라마 ‘썸라이트’ 여주인공을 맡은 소감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제국의아이들 하민우 선배님이 정말 편하게 대해주셨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아리랑TV ‘팝스 인 서울’ MC로 활동 중인 그는 미국계 혼혈 멤버임에도 “초반엔 NG도 정말 많이 냈다. 사실 영어보다 한국말이 더 능숙하다”며 웃어 보였다. 또한 최근 KNTV ‘파워 오브 케이(Power of K)’에서 블락비 유권, 몬스타엑스 셔누와 MC로 발탁된 것에 대해선 영광스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두 사람 모두 인형 같은 외모의 소유자인 만큼 자신 있는 부위를 묻자 낸시는 “멤버 중 데이지가 얼굴이 제일 작다. 눈코입이 다 들어있는 게 신기할 정도”라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오목조목 예쁜 미모 덕에 ‘리틀 임예진’으로 불리는 데이지는 “기쁘지만 과분한 수식어다. 선생님께 죄송스러운 마음도 있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이어 데이지는 뒤늦게 모모랜드에 합류한 소감을 밝히기도 했는데 “텃세는 전혀 없었다. 원래 함께했던 것처럼 익숙하고 가족 같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때 JYP 연습생이었던 그는 아쉬움은 전혀 없으며 “지금 너무 행복하고 좋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솔로 앨범 욕심을 비치기도 했는데 “언젠가 센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목표를 묻는 질문에 두 사람은 “누가 들어도 알 수 있을 만한 ‘국민 걸그룹’이 되고싶다”는 바람을 밝히며 인터뷰를 마쳤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올라우스의 회상:청어, 중세 한자동맹을 이끌다
진선미의 연극마실
부산 연극의 힘을 보다- 뮤지컬 ‘우리 동네’
국제시단 [전체보기]
‘생각하는 사람’을 위한 에스키스 /정익진
비구상에서 비상구를 찾다 /송정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두려움을 흘려보내라, 상실감은 너를 해치지 못한다”
'사람의 노래'여야 한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미우새’ 특별 MC로 나선 개그맨 이수근
자신감만 충분! 취업 전쟁에 뛰어든 무도
새 책 [전체보기]
당신의 아주 먼 섬(정미경 지음) 外
문학의 역사(들)(전성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소설 속에서 부산을 보다
재일조선인의 실존적 고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허밍(Humming)-안예꽃 作
Golden carp-황미영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소크라테스가 말하는 정의원칙 外
AI로봇과 함께 살아갈 2035년의 모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포스트 잇 post it /정희경
납매 /신필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 시니어 최강자전 예선 결승
제24회 TV바둑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새해 첫 천만 흥행의 영화적 의미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에 거는 기대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한국영화의 어떤 경향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넘쳐나는 자칭 전문가에 밀려나는 진짜 전문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딱지치기도 못하게…어른들은 이 벽을 왜 세웠을까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월 24일
묘수풀이 - 2018년 1월 2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絶智棄辯
絶聖棄智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