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7-06 18:58:32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출간 20주년을 맞아 지난달 26일 작가 조앤 롤링은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20년 전 오늘, 내 안의 세계가 다른 사람에게도 열리는 놀라운 경험을 했습니다."

   
영화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포스터.
초판 500부를 찍으며 미미하게 출발한 한 권의 소설은 어느덧 7권까지 집필, 79개 언어로 번역되어 4억5000만 부 이상이 팔린 베스트셀러이자, 영화 8편을 합쳐 77억2000만 달러가 넘는 수익을 올린 최고의 판타지 시리즈로 발돋움했다. 영국에서는 '해리 포터' 탄생 20주년을 기념해 표지를 재단장한 특별판을 출간하고, 영화 촬영지였던 옥스퍼드와 에든버러에서 관련 이벤트와 전시회를 여는 등 다양한 문화 행사가 특수를 누리고 있다.

독자의 상상 속에 마법과 환상의 세계를 끌어들인다는 점에서 '해리 포터'시리즈는 얼핏 다른 판타지 소설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 그러나 톨킨의 '반지의 제왕' 정도를 제외하면 동일 장르의 어떤 소설도 그만큼 반향을 불러일으키며 영화화에 성공하지 못했다. 이는 '해리 포터'가 통속적인 판타지와 갈라지는 차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일단 판타지의 특징은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경이로운 것을 제시하는 데 있다. 그런 점에서 롤링의 발상은 독창적이었다. 현실과 괴리된 별도의 세계관을 구축하는 것이 아니라 평범한 일상 속에서 경이로움과 만날 수 있는 어떤 접점, 즉 통로를 설정한 것이다.

해리는 호그와트에서 학기를 보내고 방학 때 이모 집에서 생활하며, 마법사들은 런던 킹스크로스 기차역의 플랫폼이나 런던 거리의 선술집, 전화부스처럼 현실의 틈새 곳곳에 숨겨진 통로를 거쳐 호그와트와 마법부를 오간다. 이처럼 롤링은 작품 속에 일상과 환상이 만나고 교차하는 접점을 마련하고 낡은 일상의 공간 즉, 현실의 틈새에 상상이 깃들 여백을 만듦으로써 꿈을 상실한 아이들이 경이로움을 꿈꾸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또 다른 미덕은 '다름'의 가치를 긍정하는 세계관이다. 호그와트의 교정에는 백인만이 아닌 동년배의 흑인과 동양인 학생들이 위화감 없이 어울려 지내며, 켄타우로스와 거인, 집 요정 같은 이형(異形)의 존재 또한 인간과 마찬가지로 감정과 인격을 가진 동등한 개체로 주인공과 소통한다. 심지어 해리의 대부 시리어스 블랙은 범죄자로 낙인찍힌 아웃사이더이며, 스승 중 한 사람인 루핀 교수는 늑대인간이다. 이러한 면면은 톨킨이 '반지의 제왕'에서 인간과 요정 외의 종족을 괴물로 묘사하며 이분법적 선악 구도로 선을 그은 것과 상반된 태도다.

   
오히려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악은 편견과 증오에 사로잡혀 순혈 마법사 중심의 사회를 꿈꾸는 볼드모트와 같이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차별'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순혈주의자다. '해리 포터' 시리즈에 깔린 가치관은 순혈 민족주의, 자문화 중심주의의 폐단에 맞서 인종과 국경, 문화의 경계를 부수는 범세계주의에 닿아있다. 다름을 차별과 폭력으로 대하지 않고, 서로의 길을 격려하며 섞임과 어울림, 공존과 공생을 지향하는 자유로운 사회. '해리 포터' 시리즈는 인류 사회가 추구해야 할 보편적 이상을 풀어내며 전 세계의 공감을 끌어냈고, 한 시대의 문화 현상이 되었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번지는 ‘미투(Me Too) 운동’ 보며 예술을 다시 생각한다
해양문화의 명장면
조선통신사 마상재, 에도에 한류 열풍 일으키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오빠 징병 가던 날 /이점종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평창올림픽 특집 강원도여행 배틀
새 책 [전체보기]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쓸 만한 인간(박정민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작은 가게, 동네와 소통하라
어른들도 행복한 마을공동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sland -정성희 作
일월초충도-전수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마녀를 찾아나서며 배우는 색깔이론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홍매(紅梅) /정경수
만월처럼 /장정애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0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19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積水易腐
用心奢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