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야외 화보 촬영 이태임 "고 김영애 선생님처럼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배우 되고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4-20 18:11:5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배우 이태임이 레인보우미디어와 화보를 촬영하고 인터뷰를 했다.

다음은 레이보우미디어와의 인터뷰 내용.
   
이태임. 레인보우미디어 제공

화보 촬영을 마친 그에게 촬영 소감에 대해 묻자 야외에서 화보 촬영을 했던 게 손에 꼽을 정도인데 날씨가 좋아 너무 즐거웠다고 답했다.

배우 꿈꾸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울산에서 학창시절을 보내다 미대 입시를 위해 서울에 오게 됐고 길거리 캐스팅을 받아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당시 송강호-문소리가 소속된 회사이기도 해 좋은 기회라고 생각돼 들어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광고 모델로 데뷔한 그는 도브-피자헛-캐논 등 굵직굵직하고 다양한 광고를 찍으며 모델로서도 잘 풀렸었다고 전했다. 이후 드라마 '내 인생의 황금기'로 데뷔하게 된 그.

이어 그는 첫 주연작 드라마 '망설이지마'를 통해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누렸다. 하지만 캐스팅 당시 마냥 좋지만은 않았다고. 첫 주연의 압박감에 원형탈모가 올 만큼 아프기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생한 만큼 즐겁게 촬영해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대중에게 이태임을 확실하게 알린 드라마 '결혼해주세요'의 수영복 신에 대해 언급하자 그는 찍게 된 계기가 재미있다며 말을 이었다. 드라마 팀 회식 자리에서 배우 이종혁이 추천했고 함께 있던 오윤아도 동조하며 좋은 분위기가 형성돼 성사됐다고. 큰 이슈가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답했다.

연기력 보다 몸매가 부각되는 점에 대한 질문에 되레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이태임. 한 분야에서 인정과 관심을 받는다는 것 자체가 쉽게 찾아오는 기회가 아니어서 좋았다고. 연기는 연기대로, 몸매는 몸매대로 라고 생각하기에 굉장히 기뻤다고 전했다.

하지만 뜨려고 벗는다고 얘기하는 이들이 더러 있어 그런 부분은 상처가 된다며 아쉬운 표정을 지어 보였다.
레인보우미디어 제공

영화 '황제를 위하여' 노출 연기 결심 계기에 대해 묻자 롤모델인 전도연을 생각하며 임했다는 그. 결정 전 어머니께 여쭤보자 배우의 길을 가는데 필요한 부분이라면 그것 또한 나쁘지 않을 거라고 말해줬다고. 스스로도 진심을 담아 연기하면 노출을 하더라도 피하지 않고 연기한 자신의 가치가 더 높아질 거라 생각해 도전하게 됐다고 답했다.

하지만 그가 생각하고 있었던 중요한 장면들이 많이 편집돼 아쉬웠다고 전했다. 휴머니티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베드신만 부각되는 것 같아 속상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큰 사건을 겪은 뒤, 드라마 '유일랍미'로 복귀한 이태임.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재기에 성공했다는 말에 연기를 잘해낸다면 언젠가는 다시금 인정받을 수 있을 거란 생각을 하며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복귀작 '유일랍미'를 통해 케이블 방송대상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하기도 한 그. 복귀작을 통해 받은 상이기에 의미 또한 남달랐다고 전했다. 열심히 한 만큼 인정받은 느낌이 들어 더더욱 기쁘고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연기했던 작품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에 대한 질문에 '망설이지마'를 꼽은 그에게 아쉬운 작품에 대해 묻자 영화 '황제를 위하여'를 언급했다. 정말 멋지게 노출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되질 못해 많이 안타까웠다며 쓴웃음을 지어보였다.
레인보우미디어 제공

올 6월 방송을 앞두고 있는 사전 제작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에 출연한 그는 미술가 역할인데 불륜관계를 겪는 그런 캐릭터를 연기했다고. 정극이 아닌 블랙 코미디 같은 느낌이어서 부담 없이 볼 수 있을 거라고 전했다.

정상훈과의 키스신에 대해 묻자 충격적이었다고. 싫었다는 뜻이 아니고 그만큼 찐했었다는 이태임. 워낙 정상훈이 편하게 해줘 잘 마무리 된 것 같다고 답했다. 특히 정상훈의 연기실력은 여느 대선배들 못지않다며 아낌없이 극찬했다.

함께 출연한 주연배우 김희선과의 호흡에 대해 질문하자 빼어난 미모에 가려 김희선이 그렇게 연기를 잘하는 줄 몰랐다며 존경스러웠다고 답했다. 엄청나게 많은 대사를 틀리지 않고 소화해내는데 정말 멋있었다고.

선배들과 함께 연기 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입가에 미세한 경련이 올 정도로 엄청 떨렸다는 그. 처음엔 감독님께 지적을 많이 받았지만 뒤로 갈수록 좋아진다는 얘길 많이 들어 값진 경험이 됐다며 미소지었다.
악플에 대한 생각을 묻자 근거 없는 비판에는 흔들리지 않는다는 그. 수긍할 수 있는 그런 점은 받아들이고 있지만 단순한 악성 리플에 대해서는 상처 받지 않는다며 강한 정신력을 보여줬다.

한 예능에 출연해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던 건 부모님 때문이라고 말한 그. 그런 이태임에게 부모님에 대해서 묻자 '친구'와도 같다고 답했다. 힘든 시기에 어머니가 붙어있어 줘 죄송한 만큼 고마웠다고. 이제는 정말 숨김 없는 사이가 됐다며 가족과의 우애를 드러냈다.

즐겨보는 예능에 대해 묻자 그는 '아는 형님'을 언급했다. 강호동 부터 시작해 자신이 좋아하는 이들이 거의 다 나온다는 이태임. 이수근의 팬이기도 하다고 수줍게 밝혔다. 이수근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터져 나온다며 출연을 희망했다.

1년 전 인터뷰에서 배우자에게 가장 바라는 점을 재력이라고 답했던 그. 그렇게 말했던 건 사실이지만 실제 그런 뉘앙스가 아니었다고. 당시 결혼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몸과 마음이 지쳐있었던 터라 그런 식으로 에둘러 표현했었다고 답했다.

꼭 경제적인 부분만이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가득 차있는, 모든 걸 기댈 수 있는 그런 든든한 사람이 옆에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만큼 힘든 시기였다고 전했다. 그때는 정말 좋은 사람을 만나 시집을 빨리 갈까 라고 생각하기도 했다고.

최근 다이어트로 주목 받고 있는 이태임. 큰 변화만큼이나 성형설이 돌기도 한다는 말에 살을 10kg 이상을 빼 달라 보이는 거라고 답했다. 보여 지는 직업이다 보니 자기만족만을 위해 다이어트를 했던 건 아니라는 그. 그만큼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함이었다고 전했다.

건강을 걱정하는 이들이 많았다며 실제로는 무척이나 건강하다는 그는 최종적으로는 조금 찌워야겠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그만의 매력이 없어졌다는 얘기와 아파 보인다며 걱정해주는 분들이 많아서 다시금 생각을 달리 하게 됐다고 전했다.

'비디오스타'를 통해 다이어트 노하우를 밝힌 그는 좋은 방법이 아니니 절대 따라하지 말라며 당부했다. 식이요법과 운동이 중요하니 그 점을 잊지 않고 다이어트를 한다면 효과적일 거라고 전했다.

그에게 예뻐지고 싶은 이들을 위해 조언을 부탁하자 첫째는 내면이라고. 내면이 건강하지 않으면 몸도 따라간다며 미의 기준이 제각각이니 자기만의 개성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당당한 것과 그러지 못했을 때의 차이는 심하다며 당당하면 멋있을 수밖에 없다는 그.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어떤 배우 되고 싶은지에 대해 묻자 배우 고(故) 김영애가 출연했던 '황진이'를 보며 배우의 아름다움이라는 걸 느꼈다며, 그와 같이 연기할 때 아름다움이 느껴지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답했다. 디지털뉴스팀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노트북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낙동강 갱갱이젓
국제시단 [전체보기]
캔, 캔 자판기 /정익진
진달래 /강기화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리 모두가 국가입니다
안경을 동경하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프랑스 청년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박보검 평창서 댄스 신고식 끼 발휘
새 책 [전체보기]
내 안에서 찾은 자유(장자 원저·뤄룽즈 지음·정유희 옮김) 外
엄마의 영화관(강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네 명의 중년 러시아 여행기
몸과 관련한 정보·상식백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내 의자-조명'과 옆집 카페트-임정수作
CITY MONTAGE 03-이승헌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린이 난민이 겪는 차별과 멸시 外
용맹한 사자를 꿈꾸는 아이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까치밥 /변현상
을숙도 일몰 /김정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기 천원전 본선 8강전
제15기 GS칼텍스배 2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웃음이 인상적인 배우들
흥행 양극화 심한 한국 영화 "목표는 손익분기점 넘는 것"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무심히 가는 봄날처럼 시간은 붙잡을 수 없다
미래세대를 책임지는 자세, 로건이 보여준 '어른의 윤리'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멀게 느껴지던 헌법, 우리 곁에서 살아 꿈틀 /정광모
자존감 잃고 내상 입은 청년들이 뻗은 손잡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서로 생각은 달라도 다양성을 인정할땐 쓸모없는 사람은 없다 /안덕자
위기 상황서 빛난 섀클턴의 리더십, 믿음주는 진정성이 답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사업비 부족에 부산 음악창작소 지원사업 반토막…"시, 지역 뮤지션 양성 인색"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4월 28일
묘수풀이 - 2017년 4월 2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不偏不黨
晏嬰과 馬夫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