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민희·홍상수 베를린영화제서 등장...'밤의 해변에서 혼자' "자전적 이야기 아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0:21: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해 6월 불륜 논란에 휩싸인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베를린영화제 동반 참석한 홍상수·김민희. 연합뉴스
16일 낮(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오른 홍 감독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 후 열린 기자회견장에서다.

이 작품은 장편 공식경쟁 부문 18편 중 하나로 뽑혔고 김민희가 역할 한 작중 '영희'가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을 하면서 번민하는 내용의 스토리라인이다.

흰 셔츠에 검정 니트 차림의 홍 감독과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민희는 시종 다정한 모습을 보이며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특히, 홍 감독은 내내 영어로 대답을 이어가면서 영화 내용에 관한 질문의 취지를 김민희에게 자상하게 부연하기도 했다.

홍 감독은 이 영화가 감독 자신의 이야기냐는 물음에 "감독마다 소재 채택의 정도가 다르기는 하다"면서도 "자(서)전적인 영화를 찍으려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은 다만, "감독은 자기 삶의 일부분을 활용한다"고 전제하고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년) 이후 개인적인 발언을 하고 싶어졌다"면서 자신의 경험과 희망하는 메시지가 영화에 투영돼 있다는 점을 자연스럽게 유추하게 했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이고, 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이해가 깊어졌으며 이후 불륜 논란이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홍 감독은 하지만 '영희'의 입을 통해 유부남 감독과 영희의 '사랑'을 바라보는세간의 시선에 대해 "왜들 가만히 놔두질 않는 거야. 왜 난리들을 치는 거야"라고 항변하는 쇼트 같은 것이 또한 본인이 처지를 빗대어 하고 싶은 말을 한 것 아닌가 하는 질문에 "내 개인적인 진술(영화 속 인물들의 언급)이 누구에게나 진실일 수는 없는 것이다"라며 관객들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자세를 보였다.

김민희는 '영희'의 인물 설명을 답변하는 대목에서 "만약 진짜 사랑이 있다면 어떤 태도로 그것을 받아들여야 하는지를 알아가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그런 인물의 상태를 '지혜로워지는 것'으로 해설함으로써 마치 인물과 자신의 경험이 혼재된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김민희는 또한, 촬영 기간 산만한 것이 있었느냐는 취지의 질문이 나오자 "그런것은 없었다"고 잘라 말하고 "감독님과의 작업은 항상 신선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은 오는 19일 영화제 폐막일까지 모두 다섯 차례 상영되며, 이날 기자들에게 사전에 공개돼 러닝타임 101분 동안 객석을 꽉 메운 기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종영 후 객석 곳곳에선 작지 않은 박수 소리가 들렸다.

작품에는 김민희 외에 정재영, 문성근, 안재홍,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등이 출연했다.
홍 감독은 앞서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년)에 이어 세 번째로 이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베를린영화제는 칸, 베니스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며 경향적으로 당대의 정치, 사회적 의제를 담대하게 직시하고 질문하는 작품을 선호하는 편이다. 권진국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이명수의 시 치유서 ‘내 마음이 지옥일 때’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빌리 엘리어트(스티븐 달드리독·2000년)
국제시단 [전체보기]
섬 /김호
하늘 /김석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Cafe 헤세이티 입간판
노동자들에겐 빵이 필요하고, 장미 또한 꼭 필요하다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제주 할머니를 지키는 거위 사총사
불가리아 피린 국립공원 비경을 찾아서
새 책 [전체보기]
이만큼 가까운 프랑스(박단 지음) 外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부산(유승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원조 촌놈의 ‘귀촌 찬가’
전지현의 삶을 시로 쓴다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Reflection2-배남주 作
부산항 이야기-정인성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사랑하는 과정을 통해 나를 발견하기 外
깜깜한 밤마다 낯선 소리가 들려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타임캡슐 /김덕남
통증크리닉 /김임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멤버 재계약 무산 ‘소녀시대’, 수명 짧은 걸그룹 고민 대변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괴물 된 아이들…사회가 병 들었다는 반증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짧은 시구들, 그 속에 긴 사색의 여운 /박진명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승효상의 건축, 비움과 나눔의 미학을 담아내다 /강이라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현장 톡·톡 [전체보기]
비 메이커스 좌담회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4일
묘수풀이 - 2017년 10월 2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靖康之禍
花石綱
경상남도청 서부지사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