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김민희·홍상수 베를린영화제서 등장...'밤의 해변에서 혼자' "자전적 이야기 아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17 00:21:4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해 6월 불륜 논란에 휩싸인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베를린영화제 동반 참석한 홍상수·김민희. 연합뉴스
16일 낮(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오른 홍 감독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 후 열린 기자회견장에서다.

이 작품은 장편 공식경쟁 부문 18편 중 하나로 뽑혔고 김민희가 역할 한 작중 '영희'가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을 하면서 번민하는 내용의 스토리라인이다.

흰 셔츠에 검정 니트 차림의 홍 감독과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민희는 시종 다정한 모습을 보이며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특히, 홍 감독은 내내 영어로 대답을 이어가면서 영화 내용에 관한 질문의 취지를 김민희에게 자상하게 부연하기도 했다.

홍 감독은 이 영화가 감독 자신의 이야기냐는 물음에 "감독마다 소재 채택의 정도가 다르기는 하다"면서도 "자(서)전적인 영화를 찍으려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홍 감독은 다만, "감독은 자기 삶의 일부분을 활용한다"고 전제하고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년) 이후 개인적인 발언을 하고 싶어졌다"면서 자신의 경험과 희망하는 메시지가 영화에 투영돼 있다는 점을 자연스럽게 유추하게 했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홍 감독과 김민희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이고, 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이해가 깊어졌으며 이후 불륜 논란이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홍 감독은 하지만 '영희'의 입을 통해 유부남 감독과 영희의 '사랑'을 바라보는세간의 시선에 대해 "왜들 가만히 놔두질 않는 거야. 왜 난리들을 치는 거야"라고 항변하는 쇼트 같은 것이 또한 본인이 처지를 빗대어 하고 싶은 말을 한 것 아닌가 하는 질문에 "내 개인적인 진술(영화 속 인물들의 언급)이 누구에게나 진실일 수는 없는 것이다"라며 관객들의 판단에 맡기겠다는 자세를 보였다.

김민희는 '영희'의 인물 설명을 답변하는 대목에서 "만약 진짜 사랑이 있다면 어떤 태도로 그것을 받아들여야 하는지를 알아가는 것 같다"라고 말하며 그런 인물의 상태를 '지혜로워지는 것'으로 해설함으로써 마치 인물과 자신의 경험이 혼재된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김민희는 또한, 촬영 기간 산만한 것이 있었느냐는 취지의 질문이 나오자 "그런것은 없었다"고 잘라 말하고 "감독님과의 작업은 항상 신선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작품은 오는 19일 영화제 폐막일까지 모두 다섯 차례 상영되며, 이날 기자들에게 사전에 공개돼 러닝타임 101분 동안 객석을 꽉 메운 기자 등 미디어 관계자들의 시선을 붙잡았다.

종영 후 객석 곳곳에선 작지 않은 박수 소리가 들렸다.

작품에는 김민희 외에 정재영, 문성근, 안재홍, 서영화, 권해효, 송선미 등이 출연했다.
홍 감독은 앞서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년)에 이어 세 번째로 이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베를린영화제는 칸, 베니스와 함께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며 경향적으로 당대의 정치, 사회적 의제를 담대하게 직시하고 질문하는 작품을 선호하는 편이다. 권진국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극작가 김문홍과 희곡 '방외지사 이옥'
부산 인디 핫 스타
더 매거스
국제시단 [전체보기]
콩나물시루에 물주는 소리 /김종목
우울한 어느 날 /나경심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세월은 강물처럼…
아킬레스와 거북
방송가 [전체보기]
예술과 낭만·테러 상처 공존하는 뉴욕
3D프린팅 전자의수로 장애인 새 삶 선물
새 책 [전체보기]
동급생(프레드 울만 지음·황보석 옮김) 外
시간의 밤(르네 바르자벨 지음·김희진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미래 예견한 SF 명작 완성
수의사의 가슴 따뜻한 동물사랑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다소 낮은 기행-이한솔 作
정호다완-김정옥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본인과 함께 식민지 역사여행 外
딸기 나눠먹을 때 더 맛있어요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리-세트'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각질 /윤원영
행화촌 /김상훈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8기 명인전 결승5번기 제5국
제1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당하는 사람도 보는 사람도 뒷맛이 쓰다
흥행 배우들이여 그 무게를 견뎌라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작은 것' 모여 문화 실개천
'청년' 문화기획자는 뚝딱 키워지지 않는 법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합리성이라는 이름의 괴물
이름, 망각으로부터의 구원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악이 평범하다면 선 또한 평범하다 /정광모
나와 같은 슬픔 가진 또 다른 '나'를 위해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우리가 쓰는 말 어떻게 태어나고 변할까 /안덕자
푹푹 눈 나리는 밤, 꾹꾹 눌러 읽는 백석의 문장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대세' 카이가 이끈 달달한 무대, 젊은층 발길 공연장으로 돌릴까
멜로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 "창조적 감성은 녹여내는 것"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2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2월 2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事有終始
忠信禮之本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