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화랑’ 박서준 “방탄소년단 뷔, 처음 하는 연기에 걱정했다. 하지만...?”

  • 국제신문
  • 기자
  • 2016-12-16 15:59:4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박서준이 방탄소년단 뷔(본명 김태형)의 연기에 대해 처음에는 걱정했지만 친화력이 좋고, 어울리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고 전했다.

 

16KBS 2TV 새 월, 화 드라마 화랑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펠리스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서준, 고아라, 박형식, 샤이니의 최민호, 도지한, 방탄소년단의 뷔(본명 김태형) 등이 참석했다.

 

이 날 박서준은 전작까지는 막내 포지션이었다. 이번 화랑을 결정하고 나서 캐스팅 된 친구들을 보니 나보다 어렸다. ‘큰일 났다!’ 싶었다. 이제는 중간 포지션이 됐다는 것을 체험했다. 91년 동갑들이 많았는데, 친구들끼리 친해지기 어려운데 너무 빨리 친해졌다. 이 중에 모난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그래서 화합을 잘했다. 개인적으로 김태형에게 고마웠다. 연기를 처음했기 때문에 걱정도 했다. 숙제라고 생각했는데, 첫 리딩 때부터 친화력이 좋았다. 어울리려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고 전했다.

 

드라마 화랑1500년 전 서라벌을 배경으로 전설적인 화랑의 얘기를 다뤘다. 이름조차 없는 무명으로 살던 사내(박서준 역)는 친구의 복수를 위해 선우라는 이름으로 화랑이 된다. 얼굴 없는 왕, 유일한 성골 왕위 계승자인 삼맥종(박형식 역)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왕위를 되찾으려 한다. 그리고 괴로움으로 불면에 시달리는 그에게 여인 아로(고아라 역)는 편안한 잠을 안겨준다. 귀족을 제압하고 왕권을 강화하려 화랑창설을 천명한 지소태후(김지수 역), 이 대업을 위해 위화공(성동일 역)1대 풍월주, 화랑의 스승으로 동참한다. 귀족가의 자제들이 모이는 화랑에 천인 신분의 선우(박서준 역)와 왕의 신분인 삼맥종(박형식 역)이 함께 한다. 서라벌을 누비면 청춘들의 눈부신 열정과 로맨스, 브로맨스가 함께 하는 화랑은 이번 달 19일 첫 방송한다. 김정록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경제

  • 사회

  • 생활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18세의 선거권
반짝반짝 문화현장
57세 버스커 한복희 씨의 행복
국제시단 [전체보기]
윷놀이 /김소해 外
홍시-고현철을 그리며 /동길산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현저하게 불리할 때 맞서는 것은 하책…퇴각이 상책
교육이야말로 '위대한 인간의 일'
방송가 [전체보기]
동유럽 '비세그라드' 4개국의 성공비결
배우·셰프들과 함께하는 기부 축제
새 책 [전체보기]
시간의 밤(르네 바르자벨 지음·김희진 옮김) 外
안데르센 동화전집(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지음·윤후남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워킹맘의 출산휴가 사용설명서
보육교사 누명 씌운 사건의 진실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사적공간-신은경 作
하늘만큼 땅만큼- 박경혜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설날 풍경 한번 보고 가이소 外
사랑을 금지할 수 있나요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리-세트'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나'와 만나기 /김숙현
주상절리 /김영애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09 한국바둑리그 결승2차전 1국
제11회 농심신라면배 제10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다름을 인정하자는 배우의 말…영화에 담겨 더 큰 울림 주길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청년문화인 역외유출만 걱정하는 정책, 발상부터 바꾸자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우리 시대의 청춘을 위로하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와 같은 슬픔 가진 또 다른 '나'를 위해 /박진명
가공식품에 빠져든 현대인, 소화기관 기능도 공장이 대신해줘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영원한 삶, 끝이 있는 삶…어떤 인생이 의미 있는가 /안덕자
비워낼 때 비로소 완전해진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공무원 잦은 교체보다 소통이 우선돼야
문화회관·예술단원 접점없는 갈등…관객만 새우등 터져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1월 2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君舟民水
民無信不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