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야생화처럼 활짝 꽃 피웠다…'사랑스러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3-31 00:35:3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야생화처럼 활짝 꽃 피웠다…'사랑스러워'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배우 문채원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태국 거리에서 거칠게 자란 소녀 김스완 역으로 자연 그대로의 야생화 같은 매력과 생기발랄함으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극중 김스완은 어린 시절 쓰나미로 인해 쓰레기장에 버려져, '카야'(태국 말로 쓰레기)로 불리며 외롭게 살아왔다. 톡톡 쏘아 붙이는 말투로 자신을 무장하지만 여리고 착한 마음을 가진 소녀가 바로 김스완이다. 배우 문채원은 김스완의 거침마저도 사랑스럽게 억셈마저도 보호하고 싶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중이다.

이러한 김스완의 매력은 차지원(이진욱 분)을 만나 더욱 향기롭고 피어났다. 차지원을 향한 김스완의 짝사랑에선 그녀의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나고 있다.

김스완은 차지원 앞에서 더없이 솔직하고 사랑스럽다. 차지원이 상처 난 손을 치료해줬던 순간부터 예쁜 백조라는 뜻의 스완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순간부터 외롭고 쓸쓸했던 마음은 따뜻해졌다. 사랑에 빠진 설렘을 그대로 드러내는 김스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말랑말랑하게 만들었다.

또한 차지원과 이별을 직감한 김스완의 모습에선 아이 같으면서도 꿋꿋한 성격이 엿보였다. 마지막 입맞춤을 끝으로 차지원을 떠나 보낸 김스완은 "안녕. 블랙. 헤어지는 게 아니라. 만나서 반가웠다는 이야기야"라고 울음을 참아냈다.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김스완과 이를 연기하는 문채원의 섬세한 감정연기는 애틋함을 더했다.
그리고 혼자가 된 김스완은 2016년 한국에서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었다. 차지원이 살아있다는 믿음을 홀로 간직한 채, 선우그룹을 조사하고 그의 동생의 행적을 쫓았다. 글자도 몰랐던 김스완이 성장해 수습기자가 되어 있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진지한 복수 스토리 속 문채원은 귀엽고 당찬 여주인공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문채원이 김스완을 앞으로 더 얼마나 매력적으로 그려낼지, 또 김스완의 사랑은 언제쯤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권영미 에디터

(사진제공=이김프로덕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수운 최제우의 7대조 최진립 장군
해양문화의 명장면
곰솔, 조선의 해양문화를 떠받치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늦여름에 /고명자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문화재가 품은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새 책 [전체보기]
딸, 엄마도 자라고 있어(김정 지음) 外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유로 접근하는 재밌는 수학
자유를 향한 리살의 투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호접춘몽도-이두원 作
Monument-안봉균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부모님 도우려다 벌어진 여름밤 소동 外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빈자리 /김용태
목탁 /전병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24강전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상업영화 후퇴·독립영화 약진…‘뉴시네마의 여명’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족갈등·가난, 우리 시대 청춘들 삶의 생채기 /박진명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22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9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河伯娶婦
不可爲量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