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야생화처럼 활짝 꽃 피웠다…'사랑스러워'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03-31 00:35:31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야생화처럼 활짝 꽃 피웠다…'사랑스러워'

'굿바이 미스터 블랙' 문채원

배우 문채원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에서 태국 거리에서 거칠게 자란 소녀 김스완 역으로 자연 그대로의 야생화 같은 매력과 생기발랄함으로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극중 김스완은 어린 시절 쓰나미로 인해 쓰레기장에 버려져, '카야'(태국 말로 쓰레기)로 불리며 외롭게 살아왔다. 톡톡 쏘아 붙이는 말투로 자신을 무장하지만 여리고 착한 마음을 가진 소녀가 바로 김스완이다. 배우 문채원은 김스완의 거침마저도 사랑스럽게 억셈마저도 보호하고 싶게 만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는 중이다.

이러한 김스완의 매력은 차지원(이진욱 분)을 만나 더욱 향기롭고 피어났다. 차지원을 향한 김스완의 짝사랑에선 그녀의 성격이 고스란히 묻어나고 있다.

김스완은 차지원 앞에서 더없이 솔직하고 사랑스럽다. 차지원이 상처 난 손을 치료해줬던 순간부터 예쁜 백조라는 뜻의 스완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순간부터 외롭고 쓸쓸했던 마음은 따뜻해졌다. 사랑에 빠진 설렘을 그대로 드러내는 김스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마저 말랑말랑하게 만들었다.

또한 차지원과 이별을 직감한 김스완의 모습에선 아이 같으면서도 꿋꿋한 성격이 엿보였다. 마지막 입맞춤을 끝으로 차지원을 떠나 보낸 김스완은 "안녕. 블랙. 헤어지는 게 아니라. 만나서 반가웠다는 이야기야"라고 울음을 참아냈다. 눈물이 그렁그렁 맺힌 김스완과 이를 연기하는 문채원의 섬세한 감정연기는 애틋함을 더했다.
그리고 혼자가 된 김스완은 2016년 한국에서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었다. 차지원이 살아있다는 믿음을 홀로 간직한 채, 선우그룹을 조사하고 그의 동생의 행적을 쫓았다. 글자도 몰랐던 김스완이 성장해 수습기자가 되어 있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의 진지한 복수 스토리 속 문채원은 귀엽고 당찬 여주인공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문채원이 김스완을 앞으로 더 얼마나 매력적으로 그려낼지, 또 김스완의 사랑은 언제쯤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권영미 에디터

(사진제공=이김프로덕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230년 전 심은 씨앗에 대한 결실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1995년·11월에 재개봉)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큰 길의 시민들: 축제, 행진, 혁명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방송가 [전체보기]
과수원 아주머니 껌딱지 된 야생 고라니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여행자를 위한 도시 인문학 부산(유승훈 지음) 外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과도한 4차산업혁명 열풍
일제강점기 대장촌이라는 마을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하회탈 장승 /김경은
응답 /김소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9기 KBS바둑왕전 승자2회전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가을 스크린 수놓을 여배우들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與民樂
獨樂과 衆樂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