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리뷰] '화려한 샐러리맨'

틀에 박힌 일상, 우리시대 '을'들의 이야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5-10-06 18:45:10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홍콩 누와르 장르를 대표하는 감독 중 한 명을 언급하라면 '조니 토'를 들 수 있을 것이다. 그를 거장의 반열에 오르게 한 작품은 누가 뭐라고 해도 '흑사회' '익사일' '참새' 등의 홍콩 누와르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조니 토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그가 상업과 예술 사이를 오가며 자신의 스타일이란 '규정될 수 없는 것'임을 피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호접비'나 '단신남녀' 등을 통해 사랑 이야기도 놓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된 '화려한 샐러리맨' 또한 이에 속하는 작품이다. 조니 토가 처음으로 뮤지컬 형식을 차용했다는 점, 사무실의 모든 문을 없애고 사방을 볼 수 있게 만든 영화 공간, 쟁쟁한 배우들의 등장까지. 영화는 보고 듣는 재미를 놓치지 않으면서도 관객들에게 끊임없이 '사유'하도록 만든다.

광고회사 '존스&선' 이곳은 누구나 선망하는 회사지만 이곳에 근무하는 샐러리맨들의 현실은 끔찍하다. 영화의 오프닝은 샐러리맨들의 삶을 압축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다. 출근 시간 지하철에서 수백 명의 직장인이 쏟아져 나오고, 하나같이 검정 색깔의 정장을 입고 있고, 똑같은 모양으로 만들어진 사무실에서 일하고 늦은 시간 퇴근한다.

첫 출근을 한 어수룩해 보이는 리샹과 회장 딸 치치도 마찬가지이다. 부회장 데이비드(진혁신)는 회계부 사원 소피(탕웨이)를 꼬시기 위해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다. 호 회장(주윤발)은 그의 정부이기도 한 장 사장(실비아 창)에게 1대 주주로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하지만 회계감사가 시작되면서 일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보시다시피 영화를 끌어가는 주인공들이 많아 이야기가 분산될 거로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인물들의 개성이 뚜렷하고, 회사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일들로 사건이 압축되기에 이야기에 집중하는 데 별 어려움은 없다. 또한, 그들은 우리 사회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샐러리맨들'이다. 상사에게 아부하고, 매일 야근해야 하며, 회식에 동원당하는, 분노해야 할 상황에서도 늘 웃음으로 무장해야 하는 이 시대 '을'들 말이다.
영화는 샐러리맨의 일상을 다루는 것과 더불어 '사랑'이란 무엇인지 묻게 한다. 영화 속 사랑은 로맨틱과 거리가 멀다. 무서우리만치 정치적인 관계이다. 주인공들에게 관계란 욕망(돈, 직장, 명예)이 내재하여 있음을 뜻하고, 속내를 숨겨야만 관계가 지속할 수 있다. 오로지 사랑이 전부였던 소피와 삼각관계가 들통 난 데이비드가 자신들의 속내를 들켜 어떤 최후를 맞이했는지 보면 알 수 있다. 아시아 금융위기로 인한 홍콩 직장인들의 불안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조니 토는 사랑 또한 무용지물이라고 생각하는 청년들의 모습을 재연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

그러나 생활에 늘 불행만 있는 건 아니다. 비가 오고 나면 해가 뜨기 마련이다. 쳇바퀴처럼 굴러가는 이 무료한 일상도, 날씨처럼 오락가락하는 것임을 고려한다면, 지금을 버텨보는 것도 한 방법일 것이다.

김필남 문학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조선 전기에도 통신사가 있었다
정두환의 공연예술…한 뼘 더
‘사람이 먼저’인 문화환경을 생각한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MC 이휘재 vs 성시경 ‘미식여행’ 승자는
위기 이겨낸 기업…비법은 직원 기살리기
새 책 [전체보기]
사랑은 죽음보다 더 강하다 外
마거릿 대처 암살 사건(힐러리 맨틀 지음·박산호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자살에 이르게 한 심리흔적
현실에서 음악가로 산다는 것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자연(舞自然)-점화시경, 장정 作
木印千江 꽃피다-장태묵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31가지 들나물 그림과 이야기 外
아이가 ‘다름’을 이해하는 방법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샛별 /정애경
가을산 /이성호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5기 KBS바둑왕전 준결승전
2016 이민배 본선 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허세 대신 실속 ‘완벽한 타인’ 배워라
봄여름가을겨울, 음악과 우정의 30년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암수살인과 미쓰백…국민 국가의 정상화를 꿈꾸며
상업영화 후퇴·독립영화 약진…‘뉴시네마의 여명’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슴에 담아둔 당신의 이야기, 나눌 준비 됐나요 /정광모
가족갈등·가난, 우리 시대 청춘들 삶의 생채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눈물과 우정으로 완성한 아이들 크리스마스 연극 /안덕자
떠나볼까요, 인생이라는 깨달음의 여정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영화철학자’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패션·예술 유산 한곳에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4일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3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致虛守靜
陶冶而變化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