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 책의 즐거움] 끊임없는 사유 통해 참된 이치 깨닫고자 했던 현자 /정훈

진리의 사람 다석 류영모(상·하) /박영호 지음 /두레 /각1만3000원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1-06 19:26:54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어떻게 살아야 하나. 모든 사람들이 품고 있는 이 물음에 대한 답은 천차만별이지만, 그 각양각색의 대답들은 하나의 공통분모를 낀다. 바로 '생각'이다. 물으면서 답을 구해가는 과정에서 생각이 없으면 물음조차 의미가 없어진다. '생각'을 잘 생각해보면 마치 우주만큼이나 깊은 우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것처럼 끝없이 이어지는 무언가가 있다.

박영호 선생이 지난 세기에 톨스토이와 간디와 함께 진인(眞人)으로 꼽았던 다석 류영모(1890~1981년)는 우리들에게 생각에 대한 참된 이치를 남겼다. 다석(多夕)은 우리나라에서 솟난 희대의 스승이요 선각자다. 그가 생각을 어떤 식으로 나타냈는지는 다음의 말에서 잘 보여준다. "내가 생각을 했는데 나도 모르는 것을 보면 내 생각도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것 같다. 나오기는 나에게서 나오는데 오기는 하느님에게서 온다. 나오는 것은 생각이고 오는 것은 영원한 생명인 말씀이다."(하권, 388쪽) 우리 말과 우리 글로 철학을 했던 철학자요 사상가였던 다석은 끊임없이 생각했으며, 그 생각에서 나오는 참된 이치를 몸소 실천했던 분으로도 유명하다. 그 가운데서도 40년 동안 한 끼만 먹었던 일과, 늘 잣나무 널판 위에서 자고 앉고 무릎 꿇었던 사실은 익히 알려져 있다.
다석의 전기를 두 권으로 정리한 이 책은 정신 사상의 고갈에 허우적대면서 오랫동안 곪았던 병들이 폭력의 양상으로 발가벗겨지는 오늘날 더욱 소중한 생각거리들을 준다. 탐·진·치 삼독(三毒)의 수성(獸性)에서 벗어나기 위해 얼마나 많은 현자(賢者)들이 애를 써왔던가. 다석 또한 예외는 아니었다. 하지만 그는 나이 쉰에 이르러 참나를 발견하고 깨달았다. 사람인 이상 쉬 빠져들게 마련인 욕심의 늪에서 벗어나기란 보통의 사람들에겐 죽을 때까지도 어림없는 일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우리는 늘 애써야 한다. 돈 많이 벌려는 욕심뿐만 아니라, 사람들한테 인정받고 싶은 욕심까지도 버려야 한다. 다석은 참되고 슬기로운 사람으로 우뚝 서는 일이 얼마나 보람된 일인지 말씀과 행동으로 우리에게 남겼다.

최근 우리 사회가 앓고 있는 열병 가운에 출산 장려 문제를 생각하면 다석의 말씀이 떠오른다. 자식 낳는 일보다 정신을 이을 제자를 더욱 소중하게 여겼던 그다. 김교신, 함석헌, 유달영, 김흥호 같은 분들이 다석의 제자들이다. "자식은 될수록 낳지 말아야 한다. 자손을 잇지 않으면 큰 불효라는 생각과 무덤 속에 뼈다귀나 보존하겠다고 자식을 바라는 생각 따위는 다 없어져야 한다."(하권, 380쪽) 다석에 따르면 사람은 되도록 결혼은 하지 말아야 하고, 하더라도 자식은 낳지 않는 것이 좋다. 직장 좋고 벌이가 많은 사람과 결혼하여 남들 보란 듯이 잘살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다. 하지만 바로 그것이 사람을 망치게 한다고 다석은 말한다. 사람은 궁극에 하늘로 올라가게 되어 있다. 그리고 허공 속에 님을 만난다. '없이 계시는 하느님'이 바로 그 님이다. 한평생 그 님을 맞이하기 위해 다녀가신 다석 류영모 선생의 말씀과 사상을 정리한 책들이 지금도 출간되고 있다. 새해에 그분의 생각을 곱씹어서 조금이라도 느낄 수만 있다면 더할 나위없는 복이겠다.

문학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해양문화의 명장면
마데이라 와인과 미국혁명
방호정의 부산 힙스터
부산 여성 뮤지션 프로젝트 ‘2018 반했나?’
국제시단 [전체보기]
풀꽃친구 /박진규
9월 /조정해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를 눈 뜨게 한 엄마 밥과 장모님 밥
성공하기를 원한다면 적의 입장에서 생각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거래의 대상이 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세간 뒤흔든 ‘흑금성’ 사건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이윤기 신화 거꾸로 읽기(이윤기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클래식 거장 말러를 비춘다
성공신화 90대 경영인의 노하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스르르 부서지는-임현지 作
무제-서상환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밀가루 친구들이 일러주는 꿈의 의미 外
누구 아닌 ‘나’를 위한 삶의 메시지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나침반 /우아지
군자란 /이상훈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2기 GS칼텍스배 결승1국
2017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웰메이드 영화’ 리얼한 세트장이 좌우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영화 ‘공작’- 첩보극으로 본 남북관계의 오래된 미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한국은 ‘사기공화국’…자발적 분쟁해결 자리잡아야 /정광모
아이로 마음 졸이던 부모 위로하는 ‘이상한 엄마’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로봇왕국 독재가 두렵다고?…휴머니즘의 힘을 믿어봐 /안덕자
인간 본성 파헤친 10가지 실험, 때론 끔찍한…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9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9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道樸雖微
名非常名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