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상용의 시네 아고라] 도시의 비정함을 전달한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8-29 20:06:12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영화 '댄스타운'의 한 장면.
9월 초에 개봉하는 전규환 감독의 '댄스타운'은 세 번째로 만든 작품이다. 그의 첫 영화인 '모짜르트 타운'을 DVD로 보았을 때는 좀 시큰둥했다. 강하게 자극하는 화면을 만들어 낼 뿐 감독의 관심사가 잘 보이지 않았다. 두 번째 영화였던 '애니멀 타운'은 180도 달랐다. 건조한 화면 위에 도시의 비정함을 따라가는 그의 화술은 유럽 작가영화와 닮아 있으면서도 은근히 격정적으로 느껴졌다. 하지만, 아직까지 자신의 좌표가 뚜렷하게 서 있는 것인지 확신이 서 있지를 않았다. 어떤 감독들은 첫 작품으로 자신의 서명을 뚜렷하게 선 보이지만 어떤 감독들은 영화를 만들면서 자신의 스타일을 완성한다. 전 감독은 후자의 경우에 가까운 것처럼 보였다.

물론, '타운'이라는 제목을 내세우는 그의 고집은 확연했다. 산 세바스티앙 영화제를 비롯하여 여러 유럽 영화제에 그의 영화가 소개되었고, 확신에 가득 찬 어조를 지니고 있기는 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신인이었다. 그를 제대로 만난 것은 지난해 부천영화제의 한 술자리에서였다. '애니멀 타운'이 부천을 비롯하여 여러 국내 영화제에서도 소개가 되기 시작했고, 여러 영화제를 다니면서도 부지런히 새 영화를 작업하는 그의 모습에는 어딘가 미쳐 있는 예술가의 초상이 뚜렷하게 엿보였다. 감정적으로 흥분을 잘 하는 그는 전형적인 예술가 타입의 인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의 세 번째 '댄스타운'이 지난해 부산에 소개되는 과정에서도 몇 번의 실랑이도 있었고, 오해도 있었다. 어떤 사람들은 과거 유명한 매니저였던 그의 이력을 들어 선입견을 갖기도 할 것이고, 어떤 이는 호들갑스러워 보이는 그의 태도에 실망스러워 하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내가 그의 영화에서 관심을 갖는 것은 그의 외향적 태도가 아니라 영화 속에 드리워진 침묵의 순간들이다. '댄스타운'은 북에서 내려온 여주인공이 겪는 일상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하나원을 나온 후 현실의 삶에 적응하기까지의 지난한 과정들은 '소외' 그 자체이다. 여성이라는 위치는 더욱 그녀를 소외되게 만든다. 실제로 '댄스타운'에는 라미란 씨가 연기하는 탈북여성 이외에도 마지막을 장식하는 여고생이 등장한다. 우리는 그녀의 삶을 뚜렷하게 알 수 없다. 세탁소에서 일하는 엄마에게 돈을 받아가는 장면에서, 그녀의 가정환경이 유복하지 않을 뿐 아니라 돌봄을 받지 못하는 존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을 따름이다.
'돌봄'은 '댄스타운'의 핵심이다. 돌봄을 받아 마땅한 존재들이 시선 밖에 머물게 될 때, 폭력의 현실과 마주하게 될 때 우리는 잔혹함을 경험한다. 대다수의 매체는 이 잔혹함을 메마르게 전달한다. 도시 속에 쓰러지는 여고생의 모습은 신문기사의 가십란을 통해 매번 접하게 되는 것이다.그러나, 온갖 미디어는 이 모든 드라마를 평평하게 만들어 버린다. 아무런 생각도, 아무런 감정도 없이 경험되지 못하도록 만들어 버린다. 소위 '경험의 파괴'라고 불리는 현대 매체의 특성은 발터 벤야민과 같은 이들이 한 세기 전에 예고한 현상이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전쟁터에서 사람들이 돌아왔지만 그들의 이야기가 몇 년 뒤에 매체를 통해 소개될 때 경험은 가공되고 변형되기 시작했고, 온전한 경험은 침묵 속에 사라졌다. 그것을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 하는 것이 우리시대 예술가들이 고집스럽게 다뤄내는 한 지점이다. 전규환의 영화에는 한 인물이 있고, 그 인물의 무덤덤한 뒤를 따르면서 전해져 오는 가공할 만한 순간들이 있다. 그것은 파괴적인 상황 그대로, '댄스타운'의 여주인공이 그랬던 것처럼 벌거벗은 생명 그대로 내던져지는 경험이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민중혁명의 효시이며 민주주의 발전 시발점”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양산 단풍콩잎장아찌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스페인 간 이휘재·이원일의 ‘이슐랭 가이드’
MC 이휘재 vs 성시경 ‘미식여행’ 승자는
새 책 [전체보기]
성공한 인생(김동식 지음) 外
사랑은 죽음보다 더 강하다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도덕적 가치에 대한 진지한 고민
고수 10인이 말하는 음식 의미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자연(舞自然)-점화시경, 장정 作
木印千江 꽃피다-장태묵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위대한 과학자들의 결정적 시선 外
31가지 들나물 그림과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마루나무비 /박옥위
샛별 /정애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바둑전왕전 2국
제35기 KBS바둑왕전 준결승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허세 대신 실속 ‘완벽한 타인’ 배워라
봄여름가을겨울, 음악과 우정의 30년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부산, 영화를 만나다’로 본 독립영화의 면면들
암수살인과 미쓰백…국민 국가의 정상화를 꿈꾸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책 향한 광기가 부른 파국…그 열정은 아름다워라 /박진명
가슴에 담아둔 당신의 이야기, 나눌 준비 됐나요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눈물과 우정으로 완성한 아이들 크리스마스 연극 /안덕자
떠나볼까요, 인생이라는 깨달음의 여정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영화철학자’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패션·예술 유산 한곳에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疏通不在
至虛恒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