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상용의 시네 아고라] 유럽에서 만난 독일영화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1-07-11 19:58:54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9일 제46회 카를로비 바리 국제영화제의 폐막식 장면.
제46회 카를로비 바리 국제영화제의 마지막 날인 9일 세르비아 쪽의 조력자인 미카라는 평론가를 만났다. 그로부터 받은 DVD 타이틀을 담고 길을 내려오는데 한국은 '몬순' 시기가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 한국에 폭우가 쏟아진다는 소식을 인터넷 기사나 집으로부터의 연락을 통해 알고 있었다. 실감이 나지 않던 말이었는데, 해외에서 만난 한 이방인의 질문 덕분에 나는 다른 시간과 공간 속에 있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깨달을 수가 있었다. 체코의 수도 프라하에서 두 시간 남짓 되는 카를로비 바리의 날씨는 화창했고, 이따금 소낙비가 내리는 정도였다.

카를로비 바리 경쟁부문의 화제작들은 대부분 가까운 나라에서 온 영화들이었다. 독일 폴란드 그리고 구 러시아권의 영화들이 주 관심 대상이다.

한국으로 돌아와 결과를 보니 경쟁작 선정 결과는 어느 정도 예상과 맞아 있었다. 대상은 새롭게 소개된 영화 '집시'였고, 그 외에 작은 상들은 독일 영화들이 나눠가졌다. 일정 마지막 날에 특별언급의 영예를 안은 독일 영화 '롤리팝 몬스터'의 감독과 점심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녀의 작품은 이미 베를린영화제에서 공개되었다. 기존의 독일 영화와는 좀 다른 젊고 발랄한 느낌을 시도한 10대 소녀들의 이야기는 아주 새롭지는 않았지만 한해 200편 정도의 장편 극영화가 만들어지는 독일 영화의 다양함을 새삼스럽게 대변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올해 독일 영화는 카를로비 바리를 건너오기 전에 뮌헨에 있는 '저먼 필름'을 통해 수십 편의 영화를 관람해야 했다. 집중하면서 본 탓에 마지막 날에는 머리 위로 구토가 쏠릴 지경이었다. 다큐멘터리를 포함하여 대략 60편 정도의 리스트를 검토해야 했는데, 크게 세 가지 경향으로 대별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아마, 이러한 구별은 유럽 영화를 바라보는 대부분의 틀로 맞춰 볼 수 있을 것이다.

가장 두드러진 성향은 '죽음'을 곁에 둔 현대인의 소외와 일상을 다룬 영화들이다. 올해 칸에서 감독 주간을 통해 소개된 덴마크와 합작으로 만든 '코드 블루'와 같은 영화들이 대표적이다. 병원에서 끊임없이 사람들의 죽음을 지켜보는 여주인공의 어두운 일상과 무기력한 날들은 북유럽 영화들이나 실존적 무게를 다루는 수많은 유럽 영화에서 마주하게 되는 형상이다. 종종 유럽인들은 지독한 외로움에 시달린다고 여기게 만드는 일련의 영화들은 인간의 실존적인 삶을 '죽음에 이르는 병'이라고 정의한 덴마크의 철학자 키에르케고르의 말들을 생각나게 한다.
다른 한 경향은 우리에게 다소 친숙한 역사적 시대를 다룬 영화들이다. 크게 두 시절이 있다. 하나는 히틀러 시대를 둘러싼 수많은 이야기들이 여전히 대하서사 드라마로 선을 보인다. 단순히 홀로코스트를 다루는 영화에서 벗어나 러시아에서 서로를 돌보아주게 된 독일인과 유대인 가족 이야기라는 식으로 조금은 다른 관점에서 다루려고 한다. 그러나 휴머니즘에 대한 강조와 인간성 회복이라는 결말에는 한결같은 태도가 있다. 다른 시기는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직전에 펼쳐지는 여러 에피소드들이다. 역사의 아이러니를 깔고 있는 이러한 이야기들은 일종의 우화처럼 다가오기 마련이다.

   
또 하나의 경향은 젊은 세대들의 이야기이다. 질풍노도의 시기를 다룬 이들 영화는 섹스와 마약 그리고 폭력에 점철되어 있는 10대들의 모습을 전면에 내세운다. 그들은 다른 언어, 다른 생각으로 발설한다. 하지만, 그 끝은 대부분 비관으로 끝나기 마련이다. 미래에 대한 전망은 부재하고, 현실은 새로운 세대를 압박해 온다. 더 이상 꿈꿀 수도 없는 상황 속에서 이들의 미래 역시 짙은 코발트 빛의 푸른색이다. 그래서였을까. 이번 여정 동안 내내 두통에 시달렸다. 돌아와봐도, 한국의 날씨는 여전히 몬순이다.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민중혁명의 효시이며 민주주의 발전 시발점”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양산 단풍콩잎장아찌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스페인 간 이휘재·이원일의 ‘이슐랭 가이드’
MC 이휘재 vs 성시경 ‘미식여행’ 승자는
새 책 [전체보기]
성공한 인생(김동식 지음) 外
사랑은 죽음보다 더 강하다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도덕적 가치에 대한 진지한 고민
고수 10인이 말하는 음식 의미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무자연(舞自然)-점화시경, 장정 作
木印千江 꽃피다-장태묵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위대한 과학자들의 결정적 시선 外
31가지 들나물 그림과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마루나무비 /박옥위
샛별 /정애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회 바둑전왕전 2국
제35기 KBS바둑왕전 준결승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허세 대신 실속 ‘완벽한 타인’ 배워라
봄여름가을겨울, 음악과 우정의 30년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부산, 영화를 만나다’로 본 독립영화의 면면들
암수살인과 미쓰백…국민 국가의 정상화를 꿈꾸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책 향한 광기가 부른 파국…그 열정은 아름다워라 /박진명
가슴에 담아둔 당신의 이야기, 나눌 준비 됐나요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눈물과 우정으로 완성한 아이들 크리스마스 연극 /안덕자
떠나볼까요, 인생이라는 깨달음의 여정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영화철학자’ 잉그마르 베르히만의 패션·예술 유산 한곳에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6일
묘수풀이 - 2018년 11월 15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疏通不在
至虛恒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