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국립발레단 `왕자호동`으로 유콘서트 찾는다

한국 대표공연 육성 창작 발레, 19일 5주년 맞아 기념공연

발레리나 김주원 낙랑공주役

화려한 무대·음악 관람포인트

  • 국제신문
  •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
  •  |  입력 : 2011-04-03 20:37:27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 2006년 4월 18일 국제신문은 당시까지만 해도 부산 공연계에서 흔히 볼 수 없었던 실험에 나섰다. 정례 '브런치콘서트'에 도전한 것이다. '좋은 공연은 무조건 저녁 퇴근시간 이후에만 볼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평일 오전 11시에 공연을 개최함으로써 일상 속에 예술과 문화를 더 가까이 끌어들이려는 시도였다.

바로 '한낮의 유콘서트'다. 매월 셋째 주 화요일에 열린 '한낮의 유콘서트'는 주부층 등 문화향유의 욕구가 높은 관객층에 큰 호응을 얻으면서 순항을 계속해 오는 19일로 5주년(제56회 공연)을 맞는다.

'한낮의 유콘서트'는 5주년을 기념해 특별한 선물을 마련했다. 한국 최고의 발레단인 국립발레단(예술감독 최태지)을 초청해 대작 창작발레 '왕자호동'(연출 국수호, 음악 조석영, 안무 문병남)을 19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20분 동안 부산 서면 롯데호텔 3층 아트홀 무대에 올리는 것이다.
   
창작발레 '왕자호동'에서 고구려 제의무를 연출하고 있는 광경
현재 시점에서 '왕자호동'은 한국 관객이 볼 수 있는 최고의 발레 작품 가운데 하나다. '왕자호동'은 국립발레단 최태지 단장이 2009년 11월 이래 꾸준히 무대에 올리면서 "3~4년 안에 세계 무대에 한국을 대표하는 공연으로 키우고 싶다"는 포부를 밝혀온 작품이다. 때는 고구려 대무신왕 시대. 낙랑의 신비한 북 자명고를 둘러싸고 낙랑공주와 고구려의 호동왕자가 그려내는 슬픈 사랑 이야기가 이 작품의 축을 이룬다.

고구려 설화를 배경으로 한다고 해서 단순히 한국적 춤사위와 정서를 변형하거나 가공하는 방식에 기대지 않는 대범함을 이 작품은 밑바탕에 깔고 있다. 웅장하고 신명 넘치는 무대연출의 대가인 국수호 씨가 연출을 맡고, 1988년 초연 당시 남성 주역인 '왕자호동'을 맡았던 현 국립발레단 문병남 부예술감독이 새롭게 안무했다.

   
호동 왕자와 낙랑 공주의 결혼식에서 축하사절로 온 위구르족이 춤을 추고 있는 모습. 국립발레단 제공
말이 나온 김에 밝히면, 1988년 이 작품의 초연 당시 낙랑공주 역을 맡았던 여성 주역이 바로 최태지 단장이다. 그때 연습에 너무 몰두해 최 단장은 갈비뼈가 2개나 부러진 상태에서 그런 사실조차 모른 채 혼신의 힘을 다해 공연에 임해 뜨거운 호응을 끌어냈던 일화는 지금도 발레계에 잘 알려져 있다.

이번 '한낮의 유콘서트' 5주년 기념 부산 공연에 나서는 비운의 주인공 낙랑공주는 누구일까. 바로 김주원이다. 부연설명이 필요 없는 한국 최고의 발레리나다. 게다가 김주원은 부산이 고향이다. 오랜만에 고향 관객 앞에 서서 한국 발레의 최고 솜씨를 펼쳐보이는 것이다. 호동왕자 역은 정영재가 맡았다. 2009년 국립발레단에 입단한 정영재는 모스크바 볼쇼이발레아카데미, 영국국립발레단 등에서 춤을 익힌 떠오르는 별이다.

이번 '왕자호동' 공연은 원작보다 분량을 약간 줄인 1시간20분 짜리로 편성했는데, 작품의 알맹이는 다 들어가 있다. 좀체 수준 높은 발레를 보기 힘든 부산 관객에게 놓치기 아까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낙랑공주와 호동왕자의 슬픈 사랑 이야기를 바탕으로 화려하고도 상징성이 풍부한 색감의 무대와 음악도 놓치지 않아야 한다. 호동과 낙랑의 아다지오, 결혼피로연을 장식하는 각 부족의 다양한 축하 춤 등 볼거리도 풍성하다. 무엇보다 한국발레를 세계 무대에 내놓기 위한 국립발레단의 야심작이다. R석 3만 원, S석 2만 원. 문의 (051)500-5222, 예매 인터파크 1544-1555 또는 부산은행 전 지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승강 시인의 시집 ‘봄날의 라디오’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현풍 수구레국밥
국제시단 [전체보기]
과일나무 아래 /강미정
가을밤 /박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복식부기, 박영진가 장부를 읽는다
백제는 만월이요, 신라는 초승달이라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나누고 보태 한 끼 전하는 ‘푸드뱅크’ 사람들
예술의 영혼이 깃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새 책 [전체보기]
하루키를 읽다가 술집으로(조승원 지음) 外
문명의 요람 아프리카를 가다 1, 2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중국 전쟁영웅이 쓴 반성문
귀부인 수발 들어준 기사 이야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Monument-안봉균 作
따스한 햇살-김정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만화로 익히는 IoT·초연결사회 外
공룡에 관한 수많은 질문과 대답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목탁 /전병태
강가에서 /정해원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9기 중국 명인전 도전1국
2017 엠디엠 여자바둑리그 5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국제영화제의 그리운 것들
물괴·협상·안시성·명당…추석 극장가의 승자는?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삶이라는 궤적…잠시 탈선해도 괜찮을까
스물세 살 BIFF(부산국제영화제), 좀 더 넓은 부산공간 끌어안아야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오빠와 누이가 공생하는 페미니즘 /정광모
수십 년 삶의 흔적을 쉽고 담백한 언어로 녹인 시인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함박꽃 할머니 돌아 가셨다냥” 동네 길냥이들의 조문 대작전 /안덕자
우리는 성폭력 피해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있나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냉전부터 심리·정치적 분리까지…현대사회의 분열을 이야기하다
초연결시대 광고마케팅 화두는 채널확대·기술협업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7일
묘수풀이 - 2018년 10월 16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 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通混冥
未知其名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