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체감 최저 기온 영하43℃…중국 한파는 북극 해빙 탓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1-10 19:35:34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체감 온도가 영하 43℃가 나왔는데 이거 실화냐?”

중국에서는 새해 벽두부터 최강 한파가 몰아치자 각지의 중국인들이 최저 온도 인증샷을 올리고 각종 방한 대책을 강구하는 등 혹한에 당혹감을 금치 못하는 분위기다.

물을 주변에 흩뿌렸더니 수증기가 땅에 떨어지기도 전에 성에가 생기는 모습, 출입문이 얼어붙은 아파트, 마스크를 끼고도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의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수도 베이징의 최대 교민 거주지인 왕징의 한국인들 또한 7일 오전 ‘최저 기온 영하 19.5℃, 체감 최저 기온 영하 43℃’가 나온 휴대전화의 날씨 예보를 지인들에게 전파하면서 빠른 귀가를 재촉했다.

베이징의 역대 최저 기온은 1969년 2월 24일 영하 19.3℃였다.

특히, 체감 온도가 북극을 방불케 한 것은 베이징에 기온 급강화와 더불어 초속 12~14m의 태풍급 강풍까지 불면서 아무리 옷을 많이 껴입어도 무용지물이 됐기 때문이다.

베이징뿐만이 아니라 일부 남부 지역을 빼면 사실상 중국 전역이 강추위를 겪고 있다. 시베리아와 가까운 북부 헤이룽장성의 다싱안링 아무얼 임업국 관측지점은 절기상 소한이었던 지난 5일 최저기온이 영하 44.7℃를 기록했다. 신장 우루무치는 1월 한주 내내 평균 영하 20℃로 추위가 맹위를 떨쳤다.

갑자기 중국에 왜 이런 혹한이 몰아닥쳤을까. 중국 국가기후센터는 북극의 해빙 문제에서 원인을 찾으며 올겨울 중국 각 지역이 사상 최저 기록을 갈아치울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 국가기후센터 측은 “북극 상공의 극지 소용돌이가 한랭전선을 붙잡아두는 역할을 하는데 북극의 기온이 상승해 해빙이 적어지면 소용돌이도 약해져 한랭전선이 남하해 한파가 발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2. 2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3. 3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4. 4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5. 5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6. 6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법인택시 등 200만 명 더 준다
  7. 7‘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8. 8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9. 9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10. 10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1. 1가덕 2029년 개항 쐐기…당정 쌍두마차가 이끈다
  2. 2단일화 뿌리친 박성훈 “새 정치 약속 지킬 것”
  3. 3운명의 일주일…여당 6일, 야당 4일 본선행 최종후보 결정
  4. 44차 재난지원금, 노점상·법인택시 등 200만 명 더 준다
  5. 5오거돈 성추행서 신공항·불법사찰로…여야간·후보간 프레임 전쟁 전환
  6. 6관광 활성화 열띤 공방…저출산 문제 신경전도
  7. 7국토부 요지부동에 최인호 ‘특별법 카드’로 난국 타개
  8. 8부산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최종 단계 돌입
  9. 9홍준표, 이재명 향해 "양아치 같은 행동" 비판
  10. 10천안함 최원일 함장 28일 전역...대령 명예진급
  1. 1부산 ‘영원한 지스타 도시’ 기대감…개최지 단독 응모
  2. 2예타면제 논리 키우고, 사전타당성 조사 기존자료 활용 6개월로 줄여야
  3. 3내고장 비즈니스 <5> 울산 언양 트레비어
  4. 4“로열티 없는 순수 국산 맥주…울산 대표 자산으로 키울 것”
  5. 5의료진 열사 도시락, 독도 소주…편의점 ‘3·1절 마케팅’
  6. 6에이치엘비 ‘무상증자 카드’로 주가 8.7% 급등
  7. 7LG베스트샵에 로봇직원 뽑았네
  8. 8영업제한 소상공인 7월부터 ‘손실보상’
  9. 9P2P 금융사 타이탄인베스트 전자등기 서비스
  10. 10지역상공계 염원 결실 “엑스포 전 개항이 동북아 관문 첫발”
  1. 1양산 부산대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길 열려
  2. 2양산시민 통도사 입장 무료·주차료 유료화 절충안 합의
  3. 3청년과, 나누다 <9> 염종석 동의과학대 야구단 감독
  4. 4역무원→ 구급대원→ 운전직→ 사서 교사…공무원만 4번째
  5. 5부산시 “시유재산 땅 비워달라”…구·군 사용 체육시설 쫓겨난다
  6. 6진주의료원, 서부경남 공공병원으로 부활
  7. 7‘K-주사기’도 대활약상…화이자·AZ백신 병당 1, 2명 더 맞아
  8. 8울산, 생태하천 태화강 수상 스포츠 메카로 만든다
  9. 9‘마린자이 방지법’ 통과됐지만 정작 당사자는 구제 못받는다
  10. 1034년 전부터 추진…노태우, 4㎞ 활주로 2본 결재
  1. 1후반 와르르…아이파크, 안방 첫 경기 참패 수모
  2. 2투타 모두 자신의 플레이 펼쳐…허문회 감독 “올 시즌 기대된다”
  3. 3이변은 없었다…부산시설공단 2년 만에 통합우승
  4. 4휴식기 마친 kt 2연승 신바람…공동 5위 안착
  5. 5부산 아이파크, 홈 개막전서 0 대 3 완패
  6. 6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7. 7쑥쑥 크는 ‘내일의 거인’…주전 경쟁 후끈
  8. 8기성용 성폭행 의혹 반박…“결코 그런 일 없었다”
  9. 9부산시설공단 1승 선착…“삼척서 끝낸다”
  10. 10BNK 포워드 구슬, ‘식스우먼상’ 수상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