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100만 여명 강제 대피령’ 허리케인 ‘플로렌스’, 美 상륙 하루 전 비상상황 돌입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민이 허리케인에 대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속 17마일(27㎞)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에 미국 남동부를 중심으로 약 100만 명의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노스·사우스 캐롤라이나와 버지니아 3개 주 정부는 비상상태를 선포했고, 허리케인의 중심부가 지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최소 6개 카운티에 대해 전면적 또는 부분적 대피령이 내려졌다. 플로렌스는 대서양에서 발생하여 11일(현지시간) 오후 5시 버뮤다 제도의 남쪽 해상에서 미국 동부해안을 향해 상륙하고 있다. 현재 예상 진로를 고려하면 오는 14일 오전께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플로렌스의 최대 풍속은 시속 140마일(225㎞)로 메이저급 허리케인에 해당한다. 이에 해안지대 주민들은 필수 소지품만 챙겨 긴급 대피에 나섰고, 대피령이 내려진 지역의 주민들은 유류와 비상 물품을 사두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긴급 담화를 통해 “피해가 예상되는 주민들은 즉각 대피하거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우려를 표했다. 양은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