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국·중국 마약진통제 놓고도 ‘新아편전쟁’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31 19:40:16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 내에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떠오른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의 유통을 놓고 미국과 중국이 ‘신 아편전쟁’을 방불케 하는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다.

31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사람들을 분노케 하는 것은 헤로인, 펜타닐 등의 마약류가 우편을 통해 중국에서 미국으로 유입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 의회도 지난 1월 보고서에서 “최근 2년간 중국은 8억 달러에 달하는 펜타닐 약품을 불법으로 미국 고객에게 판매했다”고 밝혔다.

전신마취제로 쓰이는 펜타닐은 대표적인 마약성 진통제 약물로, 미국의 20∼30대 사이에서 남용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의료당국은 펜타닐 등의 남용으로 매년 2만 명 이상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은 발끈하고 나섰다. 중국 정부의 마약 단속 책임자인 위하이빈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받아들일 수 없다”며 “단 1g의 펜타닐도 불법 유통된 적이 없으며, 미국으로 수출되는 일도 절대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도 “미국에서 유통되는 펜타닐의 상당량은 중미와 북미에서 유입되는 것으로, 이를 중국에서 유입된다고 주장하는 것은 책임을 떠넘기는 것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