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영철 편지, 뭔가 안줄거면 오지 마라 였다”

폼페이오 방북 취소 결정 계기…미 관리 “한국과 별도합의 시도, 한미동맹 균열 꾀할까 우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31 19:42:01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이 방북을 취소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보낸 ‘비밀편지’의 말투는 “기꺼이 무언가를 줄 생각이 없다면 오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로이터통신이 미국 정부의 한 고위 관리를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관리는 로이터에 “그들(북한)은 기본적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충분히 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정보 및 국방 관리들은 여러 차례에 걸쳐 북한의 핵무기 포기 의향에 대해 깊은 불신을 표출하면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긍정적인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다”고 전했다.

이번 편지로 미국 측에 협상 무산 위기를 경고한 북측이 향후 한국 정부와 별도의 합의 도출을 시도하면서 한미동맹의 균열을 꾀하는데 집중할 수 있다는 게 미국 관리들이 우려하는 바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이는 종전선언과 핵 리스트 신고의 선후 관계 등을 둘러싼 북미 간 ‘벼랑 끝 밀당’의 단면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동안 북한은 종전선언이 선행돼야 실질적 비핵화 조치 등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면서 종전선언을 끈질기게 요구해왔으나 미국은 핵 리스트 신고부터 하라고 응수해 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