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트럼프 “구글 검색하니 96%가 좌파 가짜뉴스”

백악관 “조사·분석 나서겠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9 19:52:12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구글 “정치 편향성 없다” 반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세계 최대 인터넷기업 구글의 검색 결과가 ‘좌(左) 편향’이라고 비판하고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백악관은 즉각 진상 조사 의사를 내비쳤고, 구글은 검색결과의 정파성을 부인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축구 경기에서 퇴장을 의미하는 ‘레드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서 “구글에서 ‘트럼프 뉴스’라고 쳐봤더니 96%가 좌파 매체 뉴스였다. 매우 위험하다”라며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트럼프 뉴스’라고 구글 검색을 하면 온통 가짜뉴스 매체 기사들만 보여준다”면서 “달리 말하면 나를 왜곡한다. 거의 모든 기사와 뉴스가 나쁘게 나온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뉴스 CNN이 두드러졌고, 공화당 성향, 보수 성향의 공정한 미디어는 차단됐다. 불법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그는 “구글 등이 보수주의 목소리를 억압하고 좋은 정보와 뉴스를 숨긴다”면서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볼 수 있고, 무엇을 볼 수 없는지를 통제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며, 해결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래리 커들로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구글을 들여다보겠다”며 “일부 조사와 분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은 성명을 내고 “구글 검색 엔진은 정치적인 의제를 설정하는데 이용되지 않으며, 검색 결과는 정치적으로 편파적이지 않다”라고 밝혔다.

구글이 정면으로 반박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더욱 격앙했다. 그는 이날 오후 백악관 집무실을 찾은 지아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만나서는 구글과 소셜미디어 업체인 페이스북, 트위터를 겨냥해 “당신들은 문제가 많은 영토를 걷고 있다. 조심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업체가 트럼프 대통령의 집중 타깃이 된 것은 열렬한 지지자인 앨릭스 존스의 계정 폐쇄와 무관치 않다. 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존스는 극우 성향의 유명한 음모론자다. 유튜브와 페이스북, 애플 아이튠스 등은 ‘가짜뉴스’ 대책의 하나로 그의 계정을 막고 콘텐츠를 삭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트위터에서 “소셜미디어가 공화당·보수의 목소리를 차별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 24일 “소셜미디어 거대기업들이 수백만 명을 침묵시키고 있다. 심각한 시청률 문제를 겪고 있는 CNN 같은 가짜뉴스를 계속 들어야 한다는 뜻일지라도 이럴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