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프랑스연구진 개 후각 이용한 유방암 검진 ‘눈앞’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8 19:23:53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개의 후각을 이용해 유방암을 찾아내는 연구가 진전되고 있다. NHK에 따르면 프랑스의 최첨단 암연구 기관인 퀴리연구소는 요즘 샹파뉴 지방에 있는 한 개 훈련소에서 후각이 뛰어난 셰퍼드에게 냄새로 유방암을 찾아내게 하는 훈련을 시키고 있다. 프랑스 연구팀에 따르면 유방암 환자와 정상인 사람 100명분의 냄새를 맡게 한 결과 90% 이상의 확률로 유방암을 찾아냈다고 한다.

셰퍼드에게 구멍에 코를 대 냄새를 맡은 후 유방암 냄새가 나면 그 자리에 계속 서 있고 암 냄새가 나지 않으면 지정된 자리로 되돌아 가도록 훈련한다. 고가의 의료장비나 의사가 아니라 개가 유방암을 진단하는 셈이다. 훈련을 맡고 있는 조련사는 “개는 코로 세상을 보기 때문에 작은 분자까지 냄새로 구분한다. 냄새를 한번 기억하면 절대로 잊어버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