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북한, 구속 일본인 보름만에 석방…관계개선 제스처?

인도주의 언급하며 전격 추방, 과거사례 비해 걸린 시간 짧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7 19:36:29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日 정부, 北 의도파악 집중

북한이 구속한 일본인 관광객을 전격 석방하면서 그동안 정체됐던 북일 대화가 돌파구를 찾을지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석방 사실을 발표하면서 ‘인도주의 원칙’을 강조한 것에 주목하면서 석방을 둘러싼 북한의 의도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6일 “일본 관광객으로 우리나라(북한)를 방문한 스기모토 도모유키가 공화국의 법을 위반하는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하여 해당 기관에 단속되어 조사를 받았다”며 “일본 관광객을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관대히 용서하고 공화국 경외로 추방하기로 하였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비행기나 열차를 통해 중국으로 보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정부는 베이징 주재 자국 대사관과 선양의 총영사관을 통해 남성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이 석방한 스기모토 도모유키라는 인물이 지난 12일 일본 언론들이 북한에서 구속됐다고 보도한 ‘39세 영상 제작자’(크리에이터)와 같은 인물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교도통신은 27일 일본 정부가 사실관계 파악에 서두르는 한편 북한의 대응이 일본을 향한 메시지를 가졌는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기모토 씨는 이달 10일 전후 북한에 구속된 것으로 추정된다. 구속된 지 보름여 만에 석방된 것으로, 과거 사례에 비해 석방까지 걸린 기간이 이례적으로 짧다. 1999년 간첩 협의로 북한에 구금됐던 일본인 전직 신문 기자의 경우 2년간 억류된 뒤에야 풀려났으며, 2003년 마약 밀수 혐의로 구속됐던 일본인 남성은 출국까지 5년 3개월이나 걸렸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다양한 루트를 통해 북한에 스기모토 씨의 조기 석방을 요청했다.

북한이 ‘인도주의’를 강조하며 남성을 풀어준 만큼 일본 내에서는 이번 석방이 좀처럼 입구를 찾지 못하는 북일 대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다만 납치 문제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이가 선명해 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부정적인 관측도 만만치 않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