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수감중 룰라, 브라질 대선후보 지지율 1위

37.3%로 2위와 큰 격차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21 19:32:13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브라질 대선을 50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부패혐의로 수감된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여전히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대선후보들에 대한 투표의향을 묻는 조사에서 좌파 노동자당(PT)의 룰라 전 대통령이 37.3%로 견고한 1위를 기록했다.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18.8%를 기록하며 비교적 큰 격차로 2위에 올랐다. 나머지 후보들은 지지율은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 5.6%,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 4.9%, 민주노동당(PDT)의 시루 고미스 후보 4.1% 등이었다.

1차 투표에서 당선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치러지면 룰라 전 대통령은 어떤 후보와 대결해도 승리할 것으로 관측됐다.

한편, 올해 브라질 대선에는 모두 13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후보 수는 지난 1989년 대선(22명) 이후 29년 만에 가장 많다. 대선 1차 투표는 10월 7일이며, 여기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으면 득표율 1∼2위 후보가 10월 28일 결선투표로 승부를 가린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