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BMW 본사 “한국 운전습관이 원인일 수도”

현지 언론 車 화재 간략히 보도…정부·산업계도 특이 반응 없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7 19:40:22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에서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대한 운행정지 처분이 16일부터 내려진 가운데 독일에서는 BMW의 결함 문제가 여전히 크게 주목받지 못하는 분위기다.

독일에서는 한데스블라트 등 경제신문과 자동차 전문 매체 등을 위주로 운행정지 처분에 대한 보도가 이뤄졌다. 한국에서의 잇단 BMW 화재 사건과 관련해 독일 언론이 거의 관심을 두지 않은 것과 비교해선 보도가 많은 편이다.

그러나, 대체로 주요 팩트를 위주로 간략히 전달해 한국에서 느끼는 사태의 심각성과는 여전히 거리가 먼 듯한 모습이다.

독일 방송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공영방송 ARD와 ZDF 등은 BMW가 유럽에서 한국에서와 같은 결함으로 32만4000대를 리콜하기로 한 것을 제외하고는 이번 사태를 조명하고 있지 않다.

다만, 유럽에서의 리콜 소식을 단독 보도했던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은 기사에서 독일에서의 리콜 대상인 9만6300대에 대해선 운행금지 등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주독 한국대사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독일 지사 등에서도 독일 정부 및 산업계의 반응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지만 특별한 움직임을 감지하지 못한 상황이다.

독일 정부는 자동차 기업 폴크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사건인 이른바 ‘디젤 스캔들’로 2015년 말 한국에서 2년간 판매 정지를 받았을 때 한국 정부 측에 항의 표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로 BMW 코리아를 통해 이번 사태에 대응해 온 BMW 본사 측은 한국에서의 운행금지 조치와 관련해 언론을 통해 언급하는 모습이다.

BMW 본사 대변인이 지난 14일 신화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독일에서는 운행금지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한국에서의 운전 습관과 교통 상황 등이 이번 화재 사건의 원인일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한국 피해자들의 반발을 샀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