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오스트리아 빈, 살기 좋은 도시 1위

꼴찌엔 시리아 다마스쿠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4 18:44:36
  •  |  본지 1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오스트리아 수도 빈이 호주 멜버른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에 올랐다.

14일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올해 세계 140개 도시의 거주 환경을 평가한 결과를 보면 빈이 처음으로 ‘살기 좋은 도시’ 1위를 차지했다. 멜버른은 작년까지 7년 연속 수위를 지켰지만, 올해는 2위로 밀려났다. 빈은 서유럽에 대한 테러 위협이 줄어들고 범죄율이 낮은 덕분에 멜버른을 앞설 수 있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빈, 멜버른에 이어 오사카(일본), 캘거리(캐나다), 시드니(호주), 밴쿠버(캐나다), 도쿄(일본), 토론토(캐나다), 코펜하겐(덴마크), 애들레이드(호주) 순으로 살기 좋은 도시 상위 10위권에 들었다.

가장 살기 나쁜 도시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내전 중인 시리아 다마스쿠스가 선정됐다. 이어 다카(방글라데시), 라고스(나이지리아), 카라치(파키스탄), 하라레(짐바브웨), 트리폴리(리비아), 두알라(카메룬), 다카르(세네갈) 순으로 살기가 좋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