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판빙빙 100억 탈세 논란에 중국 톱스타 출연료까지 제동

제작·배급사, 시즌당 82억원 선…과도한 보수 억제·상한선 합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13 19:35:58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 최고의 인기 여배우 판빙빙(사진)의 탈세 논란이 거센 후폭풍을 일으키면서 천정부지로 치솟던 중국 톱스타들의 출연료에 제동이 걸렸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적인 영화·TV 제작 및 배급업체 9개 사 대표들은 지난 10일 회동한 자리에서 배우들의 과도한 출연료를 억제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의 합의에 따르면 TV 배우들은 1회당 출연료 상한선이 100만 위안(약 1억6500만 원)으로 제한된다. 또한, 방영 횟수와 상관없이 한 시즌당 출연료는 총 5000만 위안(약 82억 원)을 넘을 수 없도록 했다. 중국 내에는 드라마 한 시즌을 찍으면 5000만 위안 이상을 받는 톱스타들이 50명 정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작·배급업체 대표들은 연예 산업의 건전성 확보를 위해 지난 6월 중국 당국이 제시한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것도 다짐했다.

이 지침에 따르면 영화, TV쇼, 온라인 영상물 등을 만들 때 출연료가 전체 제작비의 40%를 넘지 못한다. ‘출연료 독식’ 방지를 위해 주연 배우의 출연료도 전체 출연료의 70%를 넘지 않도록 했다.이 지침이 나오기 전까지는 톱스타에게 주어지는 출연료가 전체 제작비의 50∼80%를 차지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였다.
이러한 강도 높은 규제를 불러온 것은 중국 최고의 인기 여배우 판빙빙과 관련된 탈세 논란이었다.

중국 국영 방송의 토크쇼 진행자였던 추이융위안은 지난 6월 판빙빙이 4일간 공연하고 6000만 위안(약 100억 원)의 출연료를 받았으나, ‘음양(陰陽)계약서(이중계약서)’로 이를 은닉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