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슈퍼매파’ 볼턴(미국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북미회담 동행…북한 압박용 히든카드?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6-07 19:24:02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리비아모델 등 강경 발언 쏟으며
- 북핵 담판에 딴지 걸던 행보에도
- 백악관, 싱가포르 수행단 포함
- 폼페이오 국무·켈리 비서실장도
북미 대화 국면에서 입지 위축설이 불거졌던 존 볼턴(사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수행단에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볼턴 보좌관은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방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백악관 회동 당시 배석 대상에서 사실상 배제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북한 문제 관련 의사결정 라인에서 밀려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슈퍼매파인 그는 ‘선(先) 비핵화-후(後) 보상’의 리비아 모델을 주창, 북한의 반발을 샀던 당사자이기도 하다. NSC 관계자는 이날 “볼턴 보좌관은 싱가포르에 간다”고 확인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 고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볼턴 보좌관은 이번에 싱가포르에 간다. 현지에서 진행되는 회담들에 참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볼턴 보좌관이 지난 1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의 백악관 회동에 불참한 것을 두고는 “아무 의미가 없다”며 “다른 업무가 있거나 했을 것”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볼턴 보좌관이 현장에서 모든 회담에 다 배석할지를 포함, 구체적으로 어떤 역할을 맡을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의 이번 싱가포르행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담판이 잘 진행이 안 될 경우 압박하기 위한 ‘히든카드’ 성격도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온다.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워싱턴의 연방긴급사태관리청(FEMA)을 방문, 발언하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가 공개석상에 나타난 건 지난달 10일 북한에서 풀려난 미국인 3명을 맞이하기 위해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합동기지를 찾은 이후 처음이다. 왼쪽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 EPA연합뉴스
두 차례의 방북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면담 등을 통해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진두지휘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 싱가포르 출장길에 오른다. 외신들에 따르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한국계인 앤드루 김 중앙정보국(CIA) 코리아임무센터(KMC) 센터장과 ‘판문점 실무회담’ 멤버였던 앨리스 후커 NSC 한반도 보좌관, 싱가포르 의전 실무회담 미국 측 대표였던 조 헤이긴 백악관 부비서실장 등도 싱가포르행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워싱턴DC에 남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 ‘리비아의 길을 걸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펜스 부통령도 지난 1일 백악관 회동 당시 볼턴 보좌관과 함께 배석하지 않았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