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미국·중국 협공우려…김정은, 작년 10월부터 북미 대화 준비

日 닛케이, 북 인사 인용 보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16 19:17:05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체제 전환 노린 공세 움직임에
- 김정은, 노동당 정치국 회의서
- “대화 준비하라” 특별지시 내려
- 정권존립 위한 ‘차악’ 결단인 듯

김정은(사진)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 노동당 정치국 확대 회의에서 미국에 대한 대화 공세 준비를 지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6일 전했다.

   
신문은 ‘격진 한반도-미·중에 살해된다’라는 제목의 특집 기사에서 남북과 미국, 중국 등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의 정상이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대화를 모색하는 과정을 다루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당시 확대 회의에서 “대화국면에 들어가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동당 간부 출신 인사는 닛케이에 “미국과 중국이 북한의 체제를 전환하기로 하고 협공해오는 시나리오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가을 미국과 중국의 외교 당국은 한반도에서 긴급 사태가 발생할 경우의 난민 대책 및 핵무기 관리 방안을 협의했다. 중국군도 북한과 접경지대 인근에서 대규모 훈련을 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가을 내부 회의에서 “미국과 중국이 공화국(북한)을 압살하려 획책하고 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핵·미사일 공격능력에 비해 방어 시스템이 취약한 북한으로서는 체제 존립을 위해서는 대화 국면으로 전환해 미중의 협공을 막는 것 이외에 택할 수 있는 전략이 없었다는 얘기다.
신문은 북한과 대화를 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런 선택의 정치적 리스크가 크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대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면 11월의 중간선거 전에 실적을 내세울 수 있고, 별 성과를 내지 못하면 선거 전에 북한에 대한 무력행사를 통해 강한 지도자라는 점을 과시해 지지도를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의 대화 노선 전환 이후 중국은 북한의 후원자 역할을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달 26일 베이징을 전격 방문한 김 위원장에게 “혹시라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격하지 않도록 단념시키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군사 공격을 단행하면 대규모 북한 난민이 중국으로 몰리게 된다. 또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잃게 되면서 시 주석에게 정치적 타격이 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 관계자는 “우리에게는 북한에 가세해 미국의 공격을 억제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닛케이는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정상이 각각의 셈법으로 대북 외교에 나서고 있지만, 북한과의 협의를 좌우하는 변수가 늘고 있다”며 “전직 미국 정부 고위 관리는 ‘미국의 외교에서 이처럼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은 처음’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