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폼페이오(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 “북한 영구적 비핵화 전까지 보상은 없다”

북미회담 관련 청문회 질문에 “트럼프·김정은 회담 성과 낼 것, 북한 정권 교체 지지하지 않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13 19:43:45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외교적 해법 중요성 강조하며
- 군사옵션도 완전히 배제 안해

마이크 폼페이오(사진) 미국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이 되돌릴 수 없는 영구적 비핵화를 달성하기 전까지 “보상은 없다”고 못 박았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합의가 가능한지를 결정할 조건들을 맞춰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그는 자신이 북한의 ‘레짐 체인지’를 추구한다는 세간의 우려를 부인하고 외교적 해법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대북 군사옵션 사용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에서 열린 국무장관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는 데 합의할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 “역사적 분석으로 보면 낙관적이지는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어려운 주문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견실한 외교를 통해 이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5월 또는 6월 초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험에 처하게 하려는 그들의 노력에서 물러나게 하는 것”이라며 두 정상의 대화가 외교적 성과 마련을 향한 길을 열어줄 것으로 낙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우리는 김정은이 핵무기로 미국을 위협할 수 없는 조건을 관철해야 한다는 책임을 갖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두 정상이 매우 성가시고 힘든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테이블에 마주 앉은 적은 없었다”고 언급, 만남 자체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아무도 우리가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포괄적 합의에 이를 것이라고 착각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는 합의 도달이 가능한지 아닌지를 결정할 조건들을 펼쳐놓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번 회담이 “미국과 세계가 너무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외교적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길로 우리를 데려다줄 수 있다”고 기대했다.

폼페이오 지명자는 “나는 북한 정권 교체를 옹호한 적이 없다”, “오늘 정권 교체를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이런 발언은 지난해 7월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안보포럼에서 정권 교체 필요성을 언급한 것과 달라진 입장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