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또 화학무기 공격…‘아비규환’ 시리아

정부군, 반군점령지 동구타에 염소가스 등 독극물 사용 의혹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09 19:31:59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어린이 포함 100명 넘게 죽은 듯
- 아사드 “반군의 조작” 전면 부인

시리아 동(東)구타 내 두마에서 화학무기 공격이 자행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구조대와 의료진, 취재진 등이 현장의 참담함을 전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시리아 반군 지역인 동구타 두마에서 정부군의 화학무기 공격이 자행됐다는 보도가 나온 후 8일(현지시간) 구조대원이 공격을 당한 어린이를 들고 나오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현지 매체 기자는 “진료소에 도착해보니 마치 최후의 심판일 같았다”면서 “사람들은 어찌해야 할지 몰라 멍한 채 걸어 다니고 있었고, 여성들은 흐느끼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일가족 전체가 바닥에 담요를 덮고 있었는데 이들 사이에 수의를 입은 시체 40여 구가 놓여있었다”면서 “이들의 냄새가 공기를 가득 메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자는 “두려움과 파멸로 가득 찬 당시 상황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현지 병원에는 환자가 밀려들고 있지만 의료진은 물론 의료 기기와 의약품이 턱없이 부족해 제대로 손을 쓸 수조차 없는 상황이다. 한 구급대원은 “그들이 숨을 쉴 수 있도록 가지고 있는 것을 다 동원했지만 충분하지가 않다”면서 “산소 발생기 네 대와 아트로핀(경련 완화제) 앰플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이 목숨을 잃을 것”이라면서 “이 병원에서 5년 동안 일해왔지만 지난 이틀과 같은 상황은 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의료진은 “삶의 모든 기둥이 파괴됐다”면서 “구조대를 포함해 목숨이 붙어있는 모든 것이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리아 현지에서 활동하는 내전감시단체, 구호단체들은 전날 두마의 병원에 염소가스 폭탄이 떨어졌으며 인근 건물에도 신경작용제를 포함한 복합적인 화학무기 공격이 가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 단체가 집계한 수치를 바탕으로 최소 40여 명에서 100명 이상이 숨졌다는 보도가 나온다. 일부 구조대원도 화학무기에 노출돼 치료가 시급한 상황이다.

현지 의료진에 따르면 피해자 대다수는 유기인계 살충제에 노출된 것과 같은 증상을 보였으며, 병원으로 옮겨진 뒤에도 오래 살아남지 못했다. 이는 바사르 알 아사드 정권이 반군 점령지인 칸셰이쿤에 대규모 화학무기 공격을 벌여 미국이 토마호크 미사일로 시리아 공군기지를 공습한 지 약 1년 만이다.

시리아 정부군은 국영 사나 통신에 올린 성명을 통해 “독극물 공격 주장은 반군의 조작이며 정부군 진격을 저지하기 위한 실패한 시도”라며 화학무기 공격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올해 2월부터 공세를 퍼부어 동구타의 거의 전 지역에서 반군을 몰아냈으며, ‘자이시 알이스람’이 점거한 두마만을 남겨두고 있다. 지난 2개월간 일대에서는 정부군의 공격으로 민간인 약 2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