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아프간서 또 IS 자폭테러…최소 29명 사망

카불시내 이슬람 사원 인근서 테러 용의자 폭탄조기 터트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3-21 21:34:24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50여 명 부상 … 희생자 더 늘 듯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또다시 자폭테러를 벌여 적어도 29명이 숨지고 52명이 다쳤다고 아프간 톨로뉴스 등이 전했다.

21일 아프간 내무부와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정오께 카불 시내 이슬람 시아파 사원인 카르테 사키 사원 근처에서 한 테러범이 폭탄 조끼를 터뜨려 자폭했다. 나스라트 라히미 내무부 부대변인은 테러범이 사키 사원으로 들어가려다 경계가 삼엄하자 중도에 자폭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원을 향해 가던 많은 시민이 희생됐다고 덧붙였다.

이날은 이웃 이란에서 새해 첫날로 삼는 ‘노루즈’여서 카불 시내에서도 이를 축하하는 행사에 참여하고자 많은 시민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조로아스터교의 전통을 이어받아 매년 춘분(3월 21일)을 한 해의 시작으로 삼아 2∼3주간 연휴를 즐기는데, 아프간에서도 이의 영향을 받아 21일을 전후해 많은 행사가 열린다.

IS는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고 연계 선전매체 아마크 통신을 통해 밝혔다. IS 등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은 노루즈를 축하하는 것은 ‘이슬람적이지 않다’며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프간은 탈레반과 내전이 17년째 이어지는 가운데 2015년부터는 시리아와 이라크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IS까지 세력을 넓히면서 마치 경쟁하듯 테러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 1월 27일에는 카불 도심에서 폭발물을 실은 구급차를 이용한 테러가 벌어져 한꺼번에 100명 이상 숨지고 200여 명이 다쳤다. 이 테러는 탈레반 연계조직인 하카니 네트워크가 저지른 것으로 미국 등은 보고 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