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국 “‘스파이 피습’ 러시아 13일까지 소명하라” 최후통첩

메이 총리, 러시아 소행 공식화 “해명 없으면 전방위 보복 조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3-13 19:28:27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푸틴 “원인 규명부터 하라” 반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2일(현지시간)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암살 시도에 러시아 정부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결론 짓고 러시아 측의 소명이 없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성장을 하고 런던 웨스트민스터사원에서 열린 ‘영연방의 날’ 기념행사에 참석한 뒤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메이 총리는 이날 의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이번 사건에 사용된 신경작용제가 1970∼1980년대 러시아에서 군사용으로 개발된 ‘노비촉(Novichok)’으로 밝혀졌다며 정부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메이 총리는 러시아 정부가 직접 이를 사용했거나 아니면 남의 손에 들어가게 하는 등 관리에 실패했을 두 가지 가능성만이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외무부는 런던 주재 러시아 대사를 초치해 노비촉이 발견된 데 대한 해명을 요구하면서, 13일 자정까지 답변을 내놓으라고 최후통첩을 보냈다.

메이 총리는 “믿을만한 답변을 내놓지 않을 경우 영국을 상대로 한 러시아 정부의 불법적인 물리력 행사에 해당하는 행위로 결론짓겠다”고 강조하면서 전방위적 보복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영국은 동맹국들과 함께 과거에 러시아 경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이끌어 왔으며 이제 좀 더 강력한 조처를 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이 총리는 이번 사건이 “무고한 시민들을 위험에 처하게 한 것으로 영국을 향한 무분별하고 무모한 행동”이라고 비난하면서 “영국 땅에서 무고한 시민을 살해하려는 뻔뻔한 시도를 참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4일 러시아 이중간첩 출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이 영국의 한 쇼핑몰에서 미확인 물질에 노출된 뒤 쓰러진 채 발견됐다.
러시아 정부는 그러나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오히려 영국이 이번 사건을 반(反)러시아 활동이나 분위기를 조장하기 위해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남부 러시아의 곡물 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영국 정부가 이번 사건의 진짜 원인을 먼저 알아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BBC 방송의 모스크바 특파원이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역시 메이 총리의 발언에 대해 “서커스 쇼”라고 반박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