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일본국민 10명중 8명 “위안부 추가조치 반대”

요미우리신문 1070명 여론조사, 응답자 78% “한국 신뢰 못 한다”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5 19:38:54
  •  |  본지 1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국민의 10명 중 8명 이상이 자국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한 한국의 추가 조치 요구를 거부한 것에 대해 긍정 평가를 내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1070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로부터 받은 추가 요구에 응하지 않기로 한 것을 지지하는가”라는 질문에 83%가 “지지한다”고 답했고, 11%만이 “지지하지 않는다”고 했다. “지지한다”는 응답은 성별이나 연령대를 가리지 않고 높았다.

문 대통령은 이달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으로 삼아 국제사회와 노력하는 것이 위안부 문제의 해결”이라고 밝혀 사실상 추가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반복해서 밝혔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사실상 추가 조치 요구에 대해 응답자의 86%가 “납득하지 못한다”고 답했고, “납득할 수 있다”는 응답은 5%에 그쳤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이 신뢰 가능한 나라인가”라는 질문에 “그다지 신뢰할 수 없다”(43%), “전혀 신뢰할 수 없다”(35%) 등으로 부정적인 응답이 78%로 나왔다. “신뢰할 수 있다”는 대답은 19%였다. 한국 불신 시각은 요미우리가 작년 5월 실시한 여론조사 때의 69%보다 9%포인트 높아졌다.

북한 문제와 관련, 응답자의 50%는 해법으로 ‘압력’을, 40%는 ‘대화’를 각각 선택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