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독일 대연정 예비협상 타결…한숨 돌린 메르켈

기독민주·기독사회-사회민주당, 24시간 마라톤 회의 끝에 협의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2 21:11:24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난민 해외가족 수용 등 절충이뤄
- 21일 대의원 상대 찬반투표

독일 대연정 예비협상이 12일(현지시간) 극적으로 타결됐다.
   
앙겔라 메르켈(가운데) 독일 임시 총리, 호르스트 제호퍼(왼쪽) 바이에른 기사련 대표, 마르틴 슐츠 사민당 대표가 12일(현지시간) 새 연립 정부 구성에 합의한 후 베를린 사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현지언론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사회민주당은 이날 대연정 예비협상 합의문을 마련하고 본협상에 착수하기로 했다.

합의문은 28페이지 분량으로, 이를 토대로 조만간 세부적인 내용 합의 및 내각 구성을 위한 본협상이 진행된다. 양측은 전날부터 이날 아침까지 이어진 24시간 동안의 마라톤 회의 끝에 예비협상을 타결지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기민·기사 연합과 자유민주당, 녹색당 간의 연정 협상 결렬로 집권 후 최대 정치적 위기에 빠졌던 메르켈 총리는 한숨을 돌리게 됐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혼란기를 겪던 독일 정치도 안정화 단계에 들어설 전망이다.

다만, 본협상이 타결되더라도 당내 추인 절차가 남아있는 점이 변수다. 사민당은 오는 21일 특별 전당대회에서 대의원을 상대로 합의안에 대해 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민당은 특별 전대를 거친 뒤 본협상을 통해 연정계약서가 마련되면 44만 명의 당원들을 상대로 찬반투표를 진행해 최종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최대 난제였던 난민의 해외 가족 수용과 관련해 매달 1000명의 상한선을 두고 받아들이기로 했다. 기민·기사 연합은 오는 3월부터 법적으로 시행되는 난민 가족 재결합의 연기를 주장해왔다. 다만, 독일에 난민으로 오기 전 결혼한 가족과 범죄 경력이 없는 가족이 적용 대상이다. 또한, 연간 18만 명에서 22만 명 정도의 난민 유입 상한선을 두기로 했다. 난민 가족 재결합과 난민 유입 상한선 문제에서 양측이 절충을 이룬 셈이다.

조세 분야에서 양측은 가파른 경제성장에 따른 재정 흑자 기조를 감안해 100억 유로(12조9천억 원) 규모의 감세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