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아베 일본 총리, 내달 평창 올림픽 개회식 불참 방침”

산케이 신문 “위안부 합의 때문”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1 19:53:07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아베 신조(사진) 일본 총리가 내달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산케이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의 사실관계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향후 국회 일정을 감안해 검토하겠다는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평창올림픽에 참석하기로 한 가운데 일본에서도 아베 총리 이외의 인사가 올림픽에 참석한다는 선택지가 있느냐는 물음에 “그런 것도 포함해 검토하고 싶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앞서 극우 성향의 산케이는 이날 조간 관련 기사에서 아베 총리의 올림픽 참석 보류 방침과 관련,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를 둘러싸고 문재인 정부가 일본 정부에 새로운 조치를 요구하는 자세를 보임에 따라 판단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장관은 아베 총리에게 평창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 강 장관은 위안부 합의와 관련, 지난 9일 후속대책을 설명하면서 “일본이 스스로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하다”고 말했다.
산케이는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담은 한일 합의를 재검토하는 움직임이라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일본이 지난해 1월 부산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반발해 중단한 한일 통화 스와프 협정 재개 협의에 계속 응하지 않는다는 방침도 굳혔다고 보도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