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문재인 대통령은 ‘선샤인맨’…남북 해빙 무드 조성에 공 크다”

CNN, 北 평창올림픽 참가 조명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1-11 19:56:04
  •  |  본지 1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북한과 미국 사이 줄타기하며
- ‘화해’ 강조해온 문 대통령 성과”

미국 CNN방송은 9일(현지시간) 북측의 평창동계올림픽 선수단·대표단 파견 등 남북 합의에 대해 ‘서로를 위협하는 호전적 북미 사이에서 대화와 평화적 해법을 강조해온 문재인 대통령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CNN은 이날 ‘한국의 션샤인맨(Sunshine Man) : 문재인, 북한 위기를 풀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문 대통령을 집중 조명했다. CNN은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으냐’는 질문에 “남북 간 평화적 관계를 구축한 지도자로 기억되고 싶다”고 한 지난해 9월 문 대통령의 CNN 인터뷰 발언을 다시 꺼내며 “이번 주 북한이 평창올림픽 참여와 남북 간 군사 당국회담 개최에 합의, 지난 수년간의 남북관계에서 가장 의미 있는 해빙기를 맞으면서 문 대통령은 자신이 말해온 방향으로 중대한 걸음을 내디뎠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는 워싱턴과 평양이 핵 파괴를 내세우며 서로를 위협하는 사이 지속해서 대화와 화해를 제기해온 문 대통령의 중요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CNN은 “문 대통령은 갈수록 호전적이고 중무장한 북한과, 때때로 마찬가지로 예측불가능한 워싱턴 사이에서 줄타기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대선 후보 때보다 강경한 노선을 취하기도 했다”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그 예로 들기도 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앞길이 녹록지만은 않다고 CNN은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전임자들과 마찬가지로 이기기 힘든 상황에 부닥쳐있다”며 “미국의 압박이 정말로 심해지면 미국이 원하는 것 외에 그들이 할 수 있는 것은 정말 별로 없다”는 김형아 호주국립대 교수의 지난해 CNN 인터뷰 발언을 재인용하기도 했다.
CNN은 이 기사에서 문 대통령의 살아온 이력도 자세히 소개했다.

CNN은 “국내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는 주로 적폐청산과 고용 증가, 재벌 개혁 등에 따른 것이나 여당이 절반에 못 미치는 40%의 의석을 갖고 있어 중도성향 야당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문 대통령이 70%대의 국정지지율을 얻고 있지만 올해 지방선거에서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